지난달 29일 세계보건기구(WHO) 조사팀이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현장 방문을 하기 위해 숙소를 나서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조사팀 총괄한 엠바렉 박사 “광범위한 증거 발견”
“2019년 12월 당시 13종의 변이 확산한 상태”
CNN “그 이전부터 이미 감염 존재했다는 증거”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조사팀이 지난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훨씬 광범위한 감염이 발생했음을 입증할 만한 증거를 다수 발견했다고 미 CNN방송이 1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WHO 우한 현지조사팀을 총괄한 페터 벤 엠바렉 박사는 이날 CNN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지금까지 중국이 조사하지 못하도록 막았던 수십만 개의 혈액 샘플에 대한 접근을 긴급히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엠바렉 박사는 특히 우한에서 최초로 코로나19가 발생한 시점에 이미 유전자 서열이 서로 다른 13종의 변이 바이러스가 같은 지역에서 확산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CNN은 이에 대해 당시 우한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1000명 이상이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호주 시드니대 감염병 전문가 에드워드 홈스 교수는 CNN에 “우한에서 2019년 12월에 이미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적 다양성이 존재했다는 것은 바이러스가 그보다 훨씬 전부터 오랜 기간 돌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해당 데이터들은 2019년 12월 이전에 인간 감염이 발생했다는 기존의 분석과 들어맞고, 우한의 화난(華南) 수산시장에서 코로나19가 발견되기 전에 ‘수수께끼 전파 기간’이 있었다는 분석과도 일치한다”고 말했다.

한편 엠바렉 박사는 WHO의 우한 현지조사팀이 중국의 과학자들로부터 2019년 우한 일대에서 확인된 174건의 감염사례 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00건은 진단검사로 감염 사실이 이미 확정됐으며, 나머지 74건은 환자의 증상을 바탕으로 임상적 진단을 내린 사례라고 했다.

조사팀은 아울러 중국 당국이 첫 번째 감염 사례(2019년 12월 8일)로 지목한 40대 중반의 여행 이력이 없는 사무직 남성과 대화할 기회를 얻었다고 전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기사 원문) “WHO, 中 우한서 2019년 12월 코로나 변이 13종 확산 확인”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