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2월 4일

명찰 롱 copy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국제유가가 원유 공급 부족 우려의 여파로 전날에 이어 7년 만에 최고 가격을 갱신했다.

지정학적 위기가 더해지면서 배럴당 100달러를 돌파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3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3월물 선물가격은 전날 대비 2.01달러(2.28%) 상승한 배럴당 90.27달러에 마감했다.

서부텍사스산 원유가 90달러를 넘어선 것은 2014년 이후 처음이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20% 가까이 올랐다.

2020년 5월 이후 월간 상승폭이 최대를 기록했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러시아와, 미국 등 나토 동맹국 사이의 지정학적 리스크도 국제유가 상승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세계의 주요 원유 생산국 중 하나인 러시아가 서방 진영의 경제 제재를 받게 될 경우 에너지 대란이 심화될 가능성이 크다.

2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JP모건체이스의 세계 원자재 리서치 책임자인 라타샤 커니버는 러시아-우크라이나 긴장이 격화되면 국제유가가 최고 배럴당 12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일반적으로 국제유가는 2~3주 후 국내 가격에 반영된다.

이 때문에 2월 중 휘발유·경유 가격이 치솟는 것은 기정 사실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1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Ultra
3 months ago

이건 백퍼센트 인위적인 것이죠. 그 의도는 대중에게 전기차를 사게끔 하고(탄소배출 감소, 환경 보호),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을 부추겨 개인경제를 박살내는 것. 물론 중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의 목을 조르는 것 등등… 놈들이 하는 일들에는 언제나 한두 가지만이 아닌 수 없이 많은 목적과 목표가 동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