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거리 직장

명찰 롱 copy

2021년 5월 29일 10:40 UTC-04:00

5분 거리 직장

드디어 6월 1일부터 새 건물에서 근무합니다. 말 그대로 새로 지은 건물이에요. 어제는 지금까지 일했던 건물에서 마지막 시술을 끝내고 중요한 비품만 따로 챙겨서 새 건물에 갖다 놨습니다. 어제는 마지막 날이라서 그랬는지 너무 바빴습니다. 점심 먹을 시간도 없었네요.

옮겨가는 새 클리닉은 대략 200평 규모에 큰 시술방 7개, 오피스 3개, 직원 실, 고객 상담실, 사진실, 물품실 등이 있더군요. 대기실도 엄청 넓고 전기 벽난로도 있어요. 제가 있는 주에서 가장 큰 규모의 에스테틱 클리닉이라고 하네요. 오늘 짐 옮기면서 들어가 봤는데 아주 아름다워요. 제가 곧 영상을 찍어서 보여드릴게요.

지금까지 일했던 시술실은 다른 의사 선생님들과 같이 있는 Doctor’s office 진료실이어서 아주 좁고 조명이 그리 좋지 않았거든요. 그래도 늘 작은 진료실로 찾아와 주시는 고객님들께 참 감사했어요.

저와 CEO의 인연은 2010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제 부모님 미국 영주권 신청할 때 부모님 건강검진과 예방접종을 담당했던 그 의사 선생님이 바로 지금 제 CEO입니다. 정말 잘 해주셨어요. 몇 년 후 부모님 두 분 돌아가시고 난 후 그땐 제가 아파서 어느 가까운 의원 아무 데나 찾아갔는데 그때 그 의사분이 거기 떡하니 있는 거예요. 거기도 그분 건물이었어요. 그때부터 그분이 제 Primary 의사 선생님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또 몇 년 후 제가 다른 병원 간호 부장으로 부임하게 되었는데 그 센터 의무부장이 또 이 의사 선생님인 거예요. 서로 정말 놀랬습니다. 또 몇 년 후 저는 이 병원을 사임하고 에스테틱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oooo Aesthetics라는 아이디가 저를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우 하는 거예요. 누군가 봤더니 웬걸, 이 의사 선생님이 제가 마지막 병원을 떠날 때쯤에 에스테틱 비즈니스를 오픈했고 저를 인스타그램에서 발견하고는 팔로우한 거였어요.

그때 이 의사 선생님이 에스테틱 시술 경력 RN을 급히 찾고 있었고 왕복 2시간이 넘는 거리를 오로지 경력을 쌓기 위해 다니고 있던 저는 집에서 가까운 거리의 클리닉을 찾고 있던 찰나였습니다. 이렇게 저와 CEO는 10년 동안 우연의 만남을 거듭하며 결국 같이 일하게 되었습니다.

옮겨 가는 새 건물은 제 부모님께서 건강검진받으시려고 갔었던 그 오래된 병원 건물을 부수고 같은 자리에 새로 지어 올린 건물이라 저는 더 감회가 새롭습니다.

사람은 인생을 살면서 여러 사람과 만나고 헤어지기를 반복합니다. 누군가는 이렇게 어딘가에서 꼭 다시 만나게 되고, 누군가는 다른 지인과 한 다리 건너 바로 연결되기도 하지요.

세상은 참 좁습니다. 제가 이제껏 살면서 깨달은 것 몇 가지만 얘기하자면 사람을 너무 믿지 말고, 너무 남에게 자신을 보여주지 말고, 아무리 친한 사람 앞에서도 흐트러지지 말고, 사람 사이에 적정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

장 친한 사람이 나를 가장 크게 무너뜨릴 수 있는 잠재적 적이라는 것. 슬플 때 위로해 주는 친구보다 잘 될 때 내 일처럼 기뻐해 주는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것.

사람들은 공동의 적을 두고 같이 욕하면서 친구가 되더라는 것. 나를 만나본 적도 없는, 나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나에 대해 더 많은 말을 한다는 것. 사람들은 당사자의 해명보다 남의 해석을 더 믿는다는 것.

솔직히 이유가 있어서 욕하는 것보다 이유 없이 꼴 보기 싫어서 욕한다는 것. 욕하는 데는 직업이나 종교가 따로 필요 없다는 것.

그래서 결론은 사람을 상대할 때, 같이 있을 때는 항상 조심하고 떠날 때는 잘 떠나야 하겠더라는…

어제 짐을 내려놓고 집까지 오는 시간을 재어보니 차로 정확히 5분 걸립니다. 자전거나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출근해도 될 것 같아요.^^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72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Esther Kim
22 days ago

보통 인연이 아니다… 살면서 이런 인연을 만나는 것도 축복인 것 같다. 서로 윈윈하면서 흥해라~~

melody hong
21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우리 수님은 복덩어리!!!

Hong Joo Lee
22 days ago

세상 참 좁습니다… 공감합니다… 지난 주에 저의 친구이자 사역의 길로 가기로 마음을 잡수시고 전도사님이 되신 분이 결혼을 하셔서 타 주에 잠시 다녀왔습니다! 그 주에는 저희 어머님의 오랜 친구가 사시는 주였죠! 저도 제가 아주 어릴 때 부터 뵈었던 분이라 항상 만나면 반가운 저희 어머니의 친구 분이시죠~ 그런데 저희 어머님은 거리가 있으셔서 친구를 보고 싶으셔도 자주 보지 못하심을 항상 아쉬워하셨습니다! ㅠㅠㅠ 그런 친구 전도사님의 결혼식에 갔다가 어머니 친구 분을 만났죠! ㅋㅋㅋㅋㅋㅋㅋ 아주머니는 신부 부모님의 지인이라고 하시더라구요! 완전 신기하고 또 신기하고… 아주머님께서 계속 세상 너무 좁다고… 그래서 죄 짓고 살면 안된다고 저한테 계속 이야기하시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ast edited 22 days ago by Hong Joo Lee
Frog
22 days ago

크으~ 짙은 눈섭! 참 아름다운 인연입니다. 늘 건강하세요.

Gongju309
22 days ago

Congrats re: your new office! 👏

Sujin Park
23 days ago

와우 5분거리 대박ㅋ ceo님과의 엄청난 인연~ 저도 제 삶에 이런 만남의 축복이 좀 있었으면 좋겠는데 ㅠㅜㅋㅋㅋ 사람을 절대 믿지말라는 말, 다시한번 새깁니다. 세상에서 검은머리 짐승만 조심하면 된다능….우쨌든 전 하나님만 믿을랍니다ㅠㅜㅋ 그래도 저는 누군가에게 믿을만한 사람이 되고싶어요~🥰

Last edited 23 days ago by Sujin Park
에프 킬라
23 days ago

보드 타고 출근하시는 모습 고프로로 영상 찍어달라고 요청하는건 무리겠죠 ^^;; 하하핫ㅎ 장난입니다~ 교회와 학교와 직장은 가까울수록 좋죠 축하드립니다!

melody hong
23 days ago

제발 스케이트 보드는 참아주세요 ㅋㅋㅋ 아이들 친구들 다치는거 몇번이나 봤습니다 ~~ 가까운 거리의 직장 더구나 멋진 거기에 더 기가막힌 인연의 CEO!! 나는 수님이 열심히 살있기 때문에 때를 따라 돕는 하나님의 은혜가 있었다 생각 합니다 남의말에 신경쓰지 않고 살기는 어려우나 판단은 우리 하나님의 몫이니 전진!!!

HaeKyoung Kim
23 days ago

새론건물 이사 축하드려요! 우우~~~^^
하나님이 만나게 하시는 타이밍도 참 오묘하네요
전 소셜에서 언니를 다시 만난것이 너무 감사한거있죠!

pleasantgame
23 days ago

인연은 소중한거같아요!~ 인연이다 음….. 아…. 결국에는 다 좋은 소중한건 분명해보입니다. 직장가까우면 그것도 복인거같아요. ㅎ 일에집중하는 멋진 수누나!~

pleasantgame
23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chkla
23 days ago

직장 가까운게, 시간, 에너지 절약하고 가장 행복한 겁니다. 거기에서 버리는 시간에 이제는 건강 더 챙기시면 되겠네요. 부럽습니다. 늘… 🙂 🌿👍✨

Carlos Kim
24 days ago

수누나~^^ 직장이 5분 거리 와우! 최고입니다! 오늘도 굿밤해요~^^

kang bomyong
24 days ago

올해도 절반이 지나가고 있네요 고개넘어가는 이시즘에 새집으로 둥지터는거 축하합니다 ^^
부모님과도 인연이 있는 곳에 새집을 마련했으니 남다른 기분이 들것같네요
그리고 그CEO와는 드라마에서나 나올뻔한 우연을 이어가고있네요 아님 필연인가?🤭
이제 수님 앞길에 만남의축복도 있게하시고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는길만 걸으시길 기도합니다
인간사 지지고볶고 여러가지 오르락 내리락하지만거기서 인생도 배우기도하지만 그러기엔 이땅에 있는 시간이 속히가니 앞으로 꽃길만걸으세요😁
아 그리고 바빠도 밥은 챙겨 먹고 일하세요😊

배광호
24 days ago

천국가신 어머님의 간절한 기도와 아울러 수님의 행함이 하나님 보시기에 합당했던것 같습니다. 불교에서는 인연이라고 말을 하지만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라고 합니다. 수님이 평소에 어떻게 하나님과의 관계와 사람사이의 관계가 오늘의 열매로 나타난것 같습니다. 만남의 복이 풍성합니다. 지금껏 그렇게 뿌렸기 때문에 열매 거둔것입니다. 감사하십시요.

P. Ahn
24 days ago

새술은 새부대에.
초현대식 클리닉 건물에서 스피카 수님 제2의 도약이 기대됩니다. 그리고 입주를 축하드립니다.
이제껏 잘 해오셨듯이 새로운 클리닉에서도 언제나 상큼한 미소로 클라이언트들에게 미적으로도 만족함으로 선사하고 또 성공한 이민자로서의 자부심과 긍지도 더 많이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시술하는 모습에서 마치 매서운 매의 눈을 보는 듯 합니다. 프로페셔널함이 뚝뚝 묻어나는.

가끔씩 스케이트 보드나 호버 보드도 타고 출근해 보세요.
Go for it, Sue!!

hua bing
24 days ago

요즘 저도 많이 느낍니다. 어떤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서 인생을 이끌려 간다는 느낌을요 (열심히 사는
것에 전제를 두고요)

스피카님을 글을 통해서 느끼는 점이 비단 국제정세적 세계관을 넘어서 많은 점을 배움니다.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스케이드보드 타고 출근하시는 모습이 제 상상속 이미지 속에는 백투더퓨처 주인공처럼 타실것 같네요 ㅎㅎㅎ

Ruth
24 days ago

아 !! 새로운 곳으로 이사하심
축하인사 드릴려고 했는데
중요한부분을 빠뜨려서..죄송
진심 축하드립니다 ^^

새로운 곳에서도 새건물을 허락해주신 ‘시절의 인연’ CEO님과 함께
우리주의 축복이 항상머무는 곳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Ruth
24 days ago

수!!좋은 아침요^^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 기간인데 말입니다
수님의 “몇년후”가 3번씩이나 반복되는 동안
수님의 강산이 우리 앞에 떡허니 버티고 있으시네요^^

사람이 세번을 만나면 인연이 된다던데요
수님께서는 꼭 만나야 했던 ‘시절의 인연’들이나

유투영상을 시작으로 많은 구독자들과의 만남
세상의 많은 얘기들을 꺼집어 내어 모아 모아
깔끔한 영상과 나레이션으로
구독자들께 감동과 놀라움을 선사해 보이심에
후일에 기약으로 태산같으신 어버이의 소천에
10년이란 세월에 강산을 변화시키셨습니다.

수님의 10년의 세월간 다양한
일들이 일어난것 보니 저의 10년이란 세월은
어땠는지 다시 돌아보게 하고요

그러고 보니 10년이란 기간이 그리 길지않았구나
내 인생의 길엔 쉽지 않은 길을 주셨을지라도 그것이
내 인생이었고 앞으로도 잘 살아내길 내게 바라는 시간이었고요

추신: 희고 깨끗한 피부와 얼굴과 두상 모두 왜케
예쁘고 참하게 보이누
인물도 좋고, 실력도 좋고, 심성도 좋고
그래서 빼어나라고 빼어날 인가요?ㅋㅋ

“너는 청년의 때 ….너의 창조자를 기억하라”^^

Last edited 24 days ago by Ruth
Ruth
24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갈고 닦는다는것은 철저한 자기 절제와 인내를 가지지 않는다면
갈고 닦일수가 있겠습니까요

수님의
온갖 희노애락의 감정들이 묻어낸 10년이란 소중한 세월

수님은 갈고 닦는 습성을 가진 보기 드문 사람중 한분인듯하여
고개가 수그려집니다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 한다는 말씀이
어디 타인을 이기라 하시겠습니까

끝없는 자신과의 싸움이 아니겠습니까
모든 이기고 타투는 일이 내자신이 아니겠습니까

잘 갈고 닦인다면 아름다운 소산
열매가 나오듯 하나님앞에 선 우리도
우리 앞서가신 우리주 그리스도의 인격까지 나아가기 위함이 아니겠습니까
그것이 신앙의 목적이기도 하고요

언제나 변함없는 주께 대한 사랑이 수님 마음속에 넘쳐나게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Ruth
24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소금과 빛이 되게하라” 수님 이건 쉽지않은문제입니다 자신이 소금처럼녹아져서 희생하여 남을살리는 소명을, 주의 말씀 안에서 깊이 알게되실때가 있으실겁니다
현재는 지금처럼 하셔도 충분하십니다
지금도 하려고하시는 그마음자세가 하나님께서 어여삐 여기실겁니다

BlueKnight444
24 days ago

정말 기가 막히고 좋은 인연이네요. 모든 인연에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있지요. 새 건물에서 그것도 5분 거리에 참 복도 많으세요. 오늘은 수님을 축복하고 싶습니다. 하나님께서 항상 복주시고 함께하여주시길 축복합니다. 오늘 곡도 참 멋졌습니다. 메모리얼 데이 잘 보내세요. ^-^

Aria
24 days ago

수님, 6월부터 새로운 일터에서 펼쳐질 일들을 기대합니다. 작은 우연들이 귀한 인연이 된것이 감동스러워요. ❤️

크라이시스
24 days ago

기가막힌 인연이네요. 덕분에 현 직장이 5분 거리로 이동 ㅋ 복이 많으십니다.^^

사이버렉카
24 days ago

눈에서 레이져 광자포가 발사됩니다. ㅋ

Gyeongseon
24 days ago

새건물에서 좋은 인연들과 함께 일하시는거
축하드려요~
마치 제일처럼 기쁘고 기쁘답니다~
수님이 스피카 스튜디오를 오픈했을 때도
많이 기뻐했답니다
새 클리닉에서도 아름답고 좋은 일만
가득하길 기도 드립니다~^^

handolry
24 days ago

새 건물으로 가게 되어 좋겠어요 축하드립니다
그 의사와 보통 인연이 아니네요 그 의사가 부럽다 ㅡ.ㅡ

캘리포니아에서…

Soonghwn
24 days ago

자기 전에 올라온거 보고 산뜻하게 읽고 자려했는데 묵직하네요 지금 제 방의 기류는 근데 전 이런게 더 좋아해요 마냥 신나고 밝은것보단 덤덤하거나 무게감있고 불편하더라도 진짜 이야기나 노고가 있는 거

‘왕복 2시간이 넘는 거리를 오로지 경력을 쌓기 위해 다니고 있던 저’
그냥 2초면 읽고 다음 문장으로 흘릴 수도 있는 문구일 수 있는데 저는 누나도 성공적인 업적을 남기는데 수고가 분명 있었구나 생각이 들어서 오늘 다이어리 내용도 내용이지만 전 이게 제일 맘에 와닿네요 저한텐
말이쉽지 2시간 와우.. 또 저였다면 자랑스럽게 왕년에 내가 말여.하면서 과거힘들었던 거 티내면서 상받은자 될라고 안간힘을 썼을 거 같은데,
누난 덤덤히 말씀해버리는게 저 노고가 진하게 있었을 과거의 부분을..배울게 참 많아서 좋아요 누나한테.

또, ‘슬플 때 위로해 주는 친구보다 잘 될 때 내 일처럼 기뻐해 주는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것’
이거는 와..이거는 정말 맞는 말이고 나름 이렇게 살아가려고 노력한지 얼마 안됐지만 살아오면서
막상 문장으로 쓰고 보니까 기분이 묘하네요. 한대 맞았습니다 뒷통수. 감사합니다. 이런 거 정말 좋아요 ㅎㅎ

자야겠다 나머지는 꿈속에서 생각 더 해야지.
누나처럼 2시간 왕복하는 수고로움 겪어내고 성공해서 나중에 혼자 곱씹어야지 티 안내고 초보처럼.

Hani
24 days ago

사람을 너무 믿지 말고, 너무 남에게 자신을 보여주지 말고, 아무리 친한 사람 앞에서도 흐트러지지 말고, 사람 사이에 적정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
관계의 끝을 잘 맺어야 한다는 것
제어머니도 제가 항상 말씀하셨던 부분이라 더 공감갑니다.
아름답다고 표현하신 새 클리닉 사진 기대됩니다.☺

lynn Won
25 days ago

수님곁엔 참 좋은인연들이 많이 계시는것 같아요. 수님이 좋은 사람이니 주위에 좋은사람들 이 많겠지만 또 위에서 어머니가 수님을 위해 준비해놓으신 선물같은 분들이 늘 수님곁에 있을것 같으네요❤️ 복덩이 수님 이십니다^^

cowboy bebop
25 days ago

ps:어찌나 bg가 감미로운지 신중한지 매번 감탄합니다^^

hanasia77
25 days ago

항상 건강하시길…기원합니다

hanasia77
24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

45340k
25 days ago

새로운 건물 입주 축하드려요
좋은 환경 가까운 거리 출퇴근 환상적이네요
의사 선생님 과는 필연이신것 같아요
살아온 시간 과 방식 환경으로 다르게 지내왔지만 수님의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들은 만났지요
이 인연 끊어지지않고 서로 기도하고 격려하며 오래 오래 가기를 소망합니다
감사합니다 ❤

jinhee. Im
25 days ago

와우!!!!!5분거리면 신의 직장이라고 하죠!!!ㄷㄷ

근데 계속 차로다니거나. 킥보드말고 오토바이같은 교통수단이 좋을듯합니다…

험한세상이다보니…^^;;;;저심저심ㅎㅎㅎ

jinhee. Im
24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

cowboy bebop
25 days ago

사람사이에 적정거리를 유지해야한다는 말씀 격하게 공감하며 스케이트보드 타는 수님 모습도 보여 주세요^^

shinyheen
25 days ago

건물에도 인연이 있네요^^ 새 건물입주를 축하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