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3월 30일

>
>

정부가 대통령직인수위(안철수)의 요청에 따라 국민 1만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항체가 얼마나 있는지 조사키로 했다.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은 자신이 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코로나비상대응특별위원회 활동 경과를 설명하면서 “지금 오미크론 시대는 예전보다 더 (검사가) 필요한 상황이 됐다. 그래서 정부에서 1만 명 규모의 항체 양성률 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보름 전쯤 부터 이슈가 되었던 ‘항체 양성률 조사’가 본격 가시화 되었다. 물론 1만명으로 간 보고 계속 늘려나가겠지? 아무튼 2020년부터 계속되는 생체 실험이 인류의 수명 연장과 건강에 긍정적일지 부정적일지 점점 더 궁금해진다.

2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PJY
1 month ago

항체 양성율 조사 이야기는 팬데믹 중반에 잘못된 K 방역 정책에 대한 대안으로 나온 적이 있는 것으로 기억합니다. 얼핏 보면 과학방역을 애햐 한다는 안철수의 말대로 되는 것 같아 보이는데, 대단히 위험한 발상이겠죠? 항체 형성 안 된 미접종자들은 백신으로 항체 형성시켜야 한다는 논리의 근거로 작용할 수 있을 겁니다. 절대 국민을 생각하는 정책이 아니라는 것이죠. 결국 기승전 백신접종으로 이어질 테니까요. 대선전 안철수가 후보였을 당시, 빌개새이츠가 방한해서 안철수를 만났다는 사실도 이를 뒷받침 하는 것 아닐까요?
이에 대한 수님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영상으로 제작해 주시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skylove
1 month ago
Reply to  PJY

한국의 빌개세이츠라구ᆢ;; 다음펜데믹까지 얘기했었구ᆢ큰사명을 띠고 정치권에 열심히 발들여 놓은듯 보여요ᆢ;; 싫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