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은 분식 맛집

명찰 롱 copy

2021년 5월 31일 00:50 UTC-04:00

It’s OK

어제는 저번에 말씀드렸던 교우 가정이 저희 집에 오셔서 같이 점식 식사를 했습니다. 메뉴는 김밥, 떡볶이, 오징어튀김, 오뎅국. 거짓말 안 보태고 하나도 안 남았습니다.😁

오늘의 만남에는 사실 “들어주고 들려주기”라는 목적이 있었습니다. 잘 들어준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Hear”과 “Listen”의 차이. Hear는 그냥 들려오는 소리를 듣는 거죠. 귀머거리가 아니기 때문에 소리가 들리는 겁니다. 그러나 Listen은 귀를 기울여 의도하여 듣는 겁니다. 잘 들어준다는 것은 마음을 다해 귀 기울여 듣고(Listen) 공감해 주는 겁니다. 공감은 동의하지 않아도 할 수 있는 거예요.

기본에 충실한 김밥

듣고 나서 들려주는 이야기. 그건 화답(Feedback)입니다. 상대의 이야기에 Respond 해주는 거예요. 저는 그냥 제 얘기를 해줍니다. 제 경험담이죠. 가르치거나 어떤 생각에 대해 주장하지 않고 심플하게 제 얘기를 해주는 겁니다. 나는 이랬다. 나도 그랬다. 그래서 당신이 얼마나 힘든지 안다…

그러니 가장 잘 듣고 화답할 수 있는 사람은 같은 상황을 겪었던 사람, 똑같이 아팠던 사람, 똑같이 망해봤던 사람, 똑같이 외로웠던 사람, 그리고 잘 극복했던 사람이겠죠.

저로 하여금 그 비슷한 일들을 먼저 겪게 하셨던 하나님께 참 감사했습니다. 때론 우리에게 있었던 힘든 일들이 누군가에게 힘이 되고 위로가 된다는 사실을 이렇게 또 깨닫습니다.

국물 떢볶이

사랑하는 형제자매여. 얼마나 힘드십니까. 얼마나 외로우십니까. 제가 부족하나마 먼저 겪어봤습니다. 제가 주위에서 서성거리겠습니다. 언제든지 도와달라 외치십시오. 혼자가 아니니 같이 힘내어 걸어가십시다. 다 지나갈 것이고 잘 이겨내실 겁니다. 어려운 시간을 통과하며 더 단단해지고 우리의 산성 되시는 주님을 만날 것입니다. 이 일의 산증인이 되어 또 누군가에게 힘이 되실 겁니다. 그래서 우리는 주님 안에서 한 형제자매입니다. 힘내십시오. 파이팅!

SPIKA STUDIO

SUE

Facebook
Twitter
Telegram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