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은 분식 맛집

명찰 롱 copy

2021년 5월 31일 00:50 UTC-04:00

It’s OK

어제는 저번에 말씀드렸던 교우 가정이 저희 집에 오셔서 같이 점식 식사를 했습니다. 메뉴는 김밥, 떡볶이, 오징어튀김, 오뎅국. 거짓말 안 보태고 하나도 안 남았습니다.😁

오늘의 만남에는 사실 “들어주고 들려주기”라는 목적이 있었습니다. 잘 들어준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Hear”과 “Listen”의 차이. Hear는 그냥 들려오는 소리를 듣는 거죠. 귀머거리가 아니기 때문에 소리가 들리는 겁니다. 그러나 Listen은 귀를 기울여 의도하여 듣는 겁니다. 잘 들어준다는 것은 마음을 다해 귀 기울여 듣고(Listen) 공감해 주는 겁니다. 공감은 동의하지 않아도 할 수 있는 거예요.

기본에 충실한 김밥

듣고 나서 들려주는 이야기. 그건 화답(Feedback)입니다. 상대의 이야기에 Respond 해주는 거예요. 저는 그냥 제 얘기를 해줍니다. 제 경험담이죠. 가르치거나 어떤 생각에 대해 주장하지 않고 심플하게 제 얘기를 해주는 겁니다. 나는 이랬다. 나도 그랬다. 그래서 당신이 얼마나 힘든지 안다…

그러니 가장 잘 듣고 화답할 수 있는 사람은 같은 상황을 겪었던 사람, 똑같이 아팠던 사람, 똑같이 망해봤던 사람, 똑같이 외로웠던 사람, 그리고 잘 극복했던 사람이겠죠.

저로 하여금 그 비슷한 일들을 먼저 겪게 하셨던 하나님께 참 감사했습니다. 때론 우리에게 있었던 힘든 일들이 누군가에게 힘이 되고 위로가 된다는 사실을 이렇게 또 깨닫습니다.

국물 떢볶이

사랑하는 형제자매여. 얼마나 힘드십니까. 얼마나 외로우십니까. 제가 부족하나마 먼저 겪어봤습니다. 제가 주위에서 서성거리겠습니다. 언제든지 도와달라 외치십시오. 혼자가 아니니 같이 힘내어 걸어가십시다. 다 지나갈 것이고 잘 이겨내실 겁니다. 어려운 시간을 통과하며 더 단단해지고 우리의 산성 되시는 주님을 만날 것입니다. 이 일의 산증인이 되어 또 누군가에게 힘이 되실 겁니다. 그래서 우리는 주님 안에서 한 형제자매입니다. 힘내십시오. 파이팅!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56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BlueKnight444
19 days ago

비비와 씨씨 ❤ 맛있는 음식들이 하나 가득. 좋은 시간이었겠네요.👍

jerryun
21 days ago

김밥 끝자락까지 숨김없이 내어놓음으로 가식과 격식의 경계를 허물고 자칫 가벼운 분위기를 와인으로 격조를 드높인 수레스토랑…살아서 꼭 한번 방문해보고 싶네요~

Esther Kim
22 days ago

오징어 튀김 노무 맛있겠노~ 오징어는 맛이나 있지 구운 오징어처럼 생긴 것들이 날뛰는 꼴은 진짜 가관이더라~~

Sujin Park
20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오징어는 튀겨야 제맛이지예~~~ ㅎ

Sujin Park
20 days ago
Reply to  Esther Kim

미치겠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Hong Joo Lee
22 days ago

다른건 아니거 진짜 김밥 먹고 싶다… ㅠㅠㅠ 손이 많이가서 사실 엄두가 잘… ㅠㅠㅠ

Frog
22 days ago

묵꼬싶당!

Gongju309
22 days ago

Looks amazing! Hope everyone had a nice time. 😊

Sujin Park
22 days ago

아니 저 오징어튀김 무엇????
한국은 오징어 겁나 비싸그등여ㄷㄷㄷ
와… 튀김이 살아있음 튀김의 장인같으심요👍👍👍
미국 가야할 또 하나의 이유가 생겼심요ㅋㅋㅋㅋ
쑤언니는 얘기도 잘 들어주시고 공감도 잘해주시는데 그 공감이 찐공감임ㅋ
그건 얘기해본 사람만이 앎요❤

jerryun
21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

kang bomyong
23 days ago

정갈한 김밥도 맛나게 보이지만 난 왜 와인병에 눈이가는가 ㅋ 
살아가면서 서로 공감대가 맞고  대화가 잘통하는 사람 만날수 있는것은 축복이지요
어떨땐 주거니 받거니를 원할때가있고 어떨땐 나의 얘기를 들어만 주었으면 하고 넋두리를 풀고싶을때가있죠 그런데 그런상대방의 의중을 모르고 자기주장을 장중히 펼쳐놓는 사람이 있어요 이런분위기가 되면 더이상 대화하기가 싫어져요 친한친구 사이라도 어쩔수 없더라구요
요즘 한번씩 이런생각이 듭니다 점점 나이들수록 인간관계의 폭이 좁아진다는것 서로 소통이 잘되는 사람과만 관계를 유지하고 싶다는것 신앙도 같다면 더할나위 없이 좋을것같다는것 
결국 나중에 주안에서 형제자매들만 제주위에 남아있겠죠
직장생활 하면서 코드맞는사람 대화가 통하는 사람 분명있죠 이사람이 하나님을 알면 더할수 없이 좋을텐데 이런생각이 들었을때가 있었죠 그래서 이름 하나 하나 놓고 하나님앞에 기도할때가 있었죠
이제 다시 그 이름 들을 품고 기도해야 겠습니다
아직 하나님을 만나지 못한 영혼들을 놓고 다시 기도 할수있도록 생각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에프 킬라
23 days ago

미국에서 분식집 차리실 생각 없으신가요?ㅎ 못하시는것이 무엇인지요ㅎㅎ

leechongu
23 days ago

휘영청 밝은 달이면 돌에 살아 있는 물의 그림을 그린다. 뉘 붓이냐. 누가 줬더냐. 중요하다 하므로. 달을 감고 설렁설렁 붓으로 흐르며 깬다. 잔다. 깊이 깬다. 물이 흐른다. 보라. 묵묵한 돌 위에 핀 꽃의 세월이다.

melody hong
23 days ago

맛있겠다!! 나도 초대받아 함께 먹는 사람이 되고 싶네요 ㅎㅎ 누군가의 말을 잘들어주고 자신의 의견을 명확히 할수 있는 것은 하나님이 주시는 지혜라고 생각해요 기본 마음을 두면 올무에 걸리나 하나님을 의지하면 안전하다는 잠언의 말씀을 잘 지키면서 사람과의 관계를 이어나갈것 같은 현숙함을 갖춘 분 같아요 우리 수님은!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melody hong
22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

SU
23 days ago

공감하는것이 진짜영성이라고 하던데..따뜻하신 쑤님 😍 역시 멋지세요
분식요리도 잘하시구 팔방미인셔요

Last edited 23 days ago by SU
lynn Won
23 days ago

오늘 메뉴는 분식! 못참고 장보러 갑니다 ㅋㅋㅋㅋㅋ

HaeKyoung Kim
23 days ago

언니~~~~~ 저도 막 가고싶어요~~~~~~ㅋㅋㅋㅋ

Sarah J
23 days ago

진짜 못하는게 있으신가요? ㅎㅎ 영적으로 육적으로 언니랑 잘 맞는 분 만나셔서 예쁜 가정의 천국만 이루시면 더할나위없을것같습니다 💜

pleasantgame
23 days ago

네! 수누나!♡ 주님안에서 함께 할거라고 믿습니다. 음식 넘 맛있겠는데요. 먹고싶어요. 침 주르륵~ ♡♡

handolry
23 days ago

동감대가 서로 잘 맞아야 되고 마음과 마음이 잘 맞아야 되는 사람끼리 모여야 됩니다 주안에서요 잘 읽고 갑니다 음식들이 맞있게 보여요 😊❤

캘리포니아에서…

Last edited 23 days ago by handolry
Gyeongseon
23 days ago

음식이 너무 맛있어 보여요~
수님처럼 든든한 형제자매가 있어 주어서
늘 감사드려요~
오늘도 좋은 말씀 마음에 새깁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chaeyeong
23 days ago

항상 배우고 갑니다~
마음을 다해 귀기울여 들어주는게 생각만큼 어렵지만 내생각만 일방적으로 얘기하기보단 공감하고 잘 들어주는 사람이 되도록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나저나 국물떡볶이 엄청 맛나보입니다 먹어보고 싶어요~♡

Ruth
23 days ago

스피카수!!! 왜이러시나요^^
뭉클거리는 언어를 왕창 쓰시네요
산성되시는 주님도 외롭답니다
그분의 외로움도 헤아려주소서

모든음식 수님의 솜씨? “거짓말 안보태고 하나도 안남았다”표현이 대접의 기쁨을 느낌니다
화창합니다
음식 빛깔이 말이요
정성이 담긴
그솜씨 보는것 만으로도 얻어 먹고 갑니다^^

45340k
23 days ago

분식 진수성찬 눈으로 먹어요~^^
위로 곁에 있어주고 손 만 꼭 잡아줘도 힘이 되는 ~~
늘 다이어리 기다려요
오늘도 고맙습니다 ❤

clary
23 days ago

아… 김밥 사진 보니까 폰 액정 속으로 뛰어들고 싶네요
지금까지 비번을 잊어버려서 댓글을 못 달았는데 음식사진 보니 갑자기 비번이 기억이 났어요😂
저도 사정상 집을 떠나와 있는 상태인데, 그래서 오늘 글이 더 공감이 가네요..

chkla
23 days ago

자꾸 밤에 일하기 전에 체크를 하니 안되겠네요.. 먹는 사진들이 많아서요..
예전에 삼겹살 사진도 밤에 보고… 꿀꺽… 🥢

떡볶이가 예술로 맛나 보이네요..

크라이시스
23 days ago

원래 분식의 완성은 김떡순인데…

사이버렉카
23 days ago

손님 오신듯? ㅎㅎㅎ 난 언제쯤 가볼까요. 가운데 있는 튀김 맛이 엄청 궁금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