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nor to be your sister

명찰 롱 copy

2021년 5월 8일 10:55 UTC-04:00

Honor to be your sister

먼 곳에서 휴가를 내어 저를 만나러 와주신 오라버님을 오늘 공항에 모셔다드리고 왔습니다. 오라버님께서 호텔 체크아웃 하시고 저희 집에 오셔서 아침 일찍부터 푹 끓인 사골탕으로 점심 식사도 같이 했습니다. 누군가에게 내가 사는 것을 보여주고 집에서 직접 만든 음식을 대접한다는 것은 제가 이미 그에게 마음의 빗장을 열었다는 뜻입니다. 멋진 오라버님의 동생이 된 것이 저에게 참으로 영광입니다.

스피카 스튜디오를 운영하면서 우여곡절도 많고 소셜 미디어라는 공간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됩니다. 글을 통해 만나는 모든 사람들이 다 내 맘 같지는 않지만, 그 들 중에는 기꺼이 저의 언니, 오빠, 동생이 되어준 분들이 계십니다. 시청자에서 가족이 되어버린 내 귀한 형제자매들… 의리는 피보다 진합니다.

“스피카 수와 성경 1독하기” 숙제를 빼먹지 않기 위해 뉴저지로 오는 밤 비행기 안에서도 그날 분량의 성경을 읽으셨다는 오라버님. 이렇듯 먼 곳, 다른 시간대를 살아가는 나의 사랑하는 형제자매들은 각자의 삶 속에서 말씀을 읽고 기도하며 소통합니다. 더 이상 소셜미디어가 아니라 ‘소셜 스피릿’으로 소통하는 스피카 스튜디오. 하나님 안에서 든든한 가족이고 동지들입니다.

나를 축복하는 내 형제자매들이여, 나를 위해 빌어준 축복이 만 배가 되어 당신들께 돌아가기를… 내 심장을 꺼내들고 기도합니다.

사랑합니다. I will miss you till we meet again.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50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Esther Kim
1 month ago

Kia~ 노무 뭇지시다!! 멀리까지 뱅기타고 오신 귀한 발걸음에 축복있기를… 🙏🙏

Sujin Park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저도 껴주세용~~~ㅋㅋㅋㅋ

ms Jang
1 month ago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수 자매님을 축복하며
사랑합니다

Ropez
1 month ago

당신을 축복합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P. Ahn
1 month ago

Social Spirit.
와닿는 말입니다.
진정으로 또 참된 맘으로 선한 영향력을 끼치시는 스피카 수님,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Happy Mother’s day. ^^.

pleasantgame
1 month ago

요기 인천에 수누나 응원하는 동생한명 추가점요♡

Soonghwn
1 month ago

스피카 수! 너, 내 선장이 돼라
원피스 각색 좀 해봤습니당 😁 😁

에프 킬라
1 month ago

와~! 리사오노 저에게 추억 많은 가수인데ㅎ

세상 모든 만남은 그냥 생겨나는 것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하늘에 나는 새 한 마리도 주님이 허락하지 않으시면 땅에 떨어질 수 없는데, 우리의 사소한 만남이라 할지라도 이 모든 것은 하나님이 허락하셨다고 생각합니다.
이곳에 계신 모든 분들과의 만남이 선한 만남이 되길 축복합니다. 또한 우리 모두가 선한 도구가 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욕질만 하다가 이런 말 해서 죄송합니다.
그래도 똥파리는 잡아야 하니까요🔫🔫🔫

에프 킬라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놓치지 않을거에요~ 똥파리 🪰🪰🪰

HaeKyoung Kim
1 month ago

아웅~~~~~ 저도 비행기타고 슝 언니에게로 댕겨오고싶네요 ㅠㅠ 지금은 마음 속으로 만나는것으로도 감사할게요

leti72
1 month ago

Sue님~~ 멀리서나마 응원하고 사랑합니다~~🙆🏻‍♀️

risinghan
1 month ago

좋은 시간이셨겠어요. Sue님도 어려운 시절을 잘 참고 견디셔서(지금도 그러실지도 모르지만) 이런 날도 있고 많은 형제자매들이 응원해주시겠죠?? 저에게도 그런 날이 올까요?? 물론 이렇게 이런 공간에서 터놓을 수 있는 것만 해도 감사하지만요…
저에겐 5월이 너무 힘든 달이네요. 작년 어머니가 수술하신 달이기도 하고 어버이날에.. 고통스런 기억만이 있어서ㅠㅠ. 우리집 달력은 아직도 4월 달력 그대로네요. 차마 5월 달력을 보는것이 힘들어서요. 너무 가슴이 아파서 어버이날인 어제는 펑펑 울기만 했는데 하나님께서 그런 제 마음을 아셨는지 어머니 제일 친한 친구분이 갑자기 방문하셔서 큰 위로를 받았어요.
이겨내볼거에요. Sue님을 보면서 도전을 받습니다. Sue님.. 응원합니다.

Hyojong Jeong
1 month ago

그래서..
울 씩씩한 수누나..
오라버님 보내드리고 울었쪄?
많이 울었쪄?
힘 내세유~~😓

예쁘고, 씩씩한 울 수누나를
항상 응원합니다 ~♡
글구..
수누나~
사랑해요 ~~♡

… ULSAN 에서

Hyojong Jeong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굳~~😎👍
홧팅 ~~💕

Last edited 1 month ago by Hyojong Jeong
handolry
1 month ago

저도 사랑합니다 ❤

캘리포니아에서…

melody hong
1 month ago

두 분 모두 얼마나 값진 시간을 보내셨는지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네요 먼길 와주신분 그런 분이 먼길 마다 않을 만큼 아끼신 동생 수님 두분 모두 멋진 분이시네요 남매의 정을 맺으신 두분 축복합니다 그 우정 잘 간직 하세요~~❤️

Ruth
1 month ago

“하나님 안에서 든든한 가족”
대체 당신은 누구인데 나를 울리시누
따뜻한 물이 스미듯 가슴을적시누나
너의 말에 대해 눈물을 짓는 속뜻을알기까지
내 허울을벗어난 후일지라도 좋으니..
당신이 하는 모든 말이 훗날에 있을복된 날을
기약하시는 우리들의 창조자의 뜻을 깨달을즈음 “내주가 통치하신다 하는자의 산을넘는복된”자의 발자국 소리에 놀라고 두귀가 쟁 하고 있을 귀하고 복된자들이여…….

“님은 내가 알지도 못했던 벗들을 알게 해 주셨습니다 내집도 아닌 집에서 님은 내게 자리를 베푸셨어요 님은 멀리 있는 것을 가까이 가져오고,낯선 이를 형제로 삼게 해주셨어요
항상 이 마음을 기쁨의 유대로 미지의 것을 맺어지게하는 이는 내 끝없는 생명의 유일한 반려 언제나 변함없는 님이신 것입니다
님을 아는한 타지라곤 없습니다 닫힌문도 없습니다…..”
타고르의 기탄잘리 p90

수님 감사합니다 수님께서 저의 문빗장을 열에
제끼십니다^^

melody hong
1 month ago
Reply to  Ruth

Ruth님의 인용글과 문장에서 그윽한 향기가 나네요 기쁘게 읽었습니다 ~~!

Last edited 1 month ago by melody hong
melody hong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우리 수님도 타고르 못지 않네요~~❤️

45340k
1 month ago

정성 신뢰 의리의 시간을 보내셨던것 같아서 좋아 보여요
즐감합니다 감사합니다 ^^

크라이시스
1 month ago

으엉~ 나도 사골국 좋아하는데 ㅋㅋㅋ

Hyojong Jeong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

melody hong
1 month ago

🤣🤣🤣

혈옥수
1 month ago

따뜻한 글에 따뜻한 노래까지 감사합니다.^^

사이버렉카
1 month ago

어떤 분인지는 몰라도 상당히 부러움 ㅠ ㅋㅋ

hyang
1 month ago

수님의 선한 영향력이 더 퍼져나가길 기원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lynn Won
1 month ago

하나님안에서 맺어진 인연이라 생각합니다. 늘 기도합니다. 앞으로도 함께 성경을 읽으며 그를 경외하며 나를돌아보는 시간을 갖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