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현충일

명찰 롱 copy

2021년 6월 6일 09:20 UTC-04:00

아빠와 현충일

엄마가 돌아가셨을 때 패닉에 빠진 사람이 나 말고 또 한 사람이 있었다. 우리 아빠. 엄마는 아빠에게 평생 심적으로 많이 의지하는 기둥과 같은 존재였다. 아빠는 엄마가 돌아가시고 나서 4년 후 엄마가 계신 곳에 합류하셨다. 아버지의 마지막 4년은 공허했고 외로웠으며 병들고 연로한 몸이 스스로도 부담스러웠던 시간이었다.

아빠는 내가 성실하고 엄격하고 해결사인 엄마를 닮았다고 하나 나는 아빠를 닮은 부분이 훨씬 더 많다. 아빠와 나는 B형 꼴통. 나는 한 번도 뵌 적 없는 친할머니를 꼭 빼닮았다고 한다. 아빠는 호기심과 흥이 많으신 분이다. 나는 아빠가 짜증을 내거나 수심에 잠겨있는 모습을 본 적이 없다. 그리고 진짜 부지런하셨다. 새벽 조기 축구를 70세 때까지 하셨던 걸로 안다. 

내 기억 속의 아빠는 항상 뭔가를 하고 계셨다. 천성이 유쾌하시고 항상 즐거우셔서 그랬는지 돌아가실 때까지 주위에 친구분들이 많으셨다. 어머니 돌아가신 후 미국에서 딸과 함께 사는 것을 단호히 거절하신 이유도 매일 만나시는 친구분들이 그 이유였다는.

아빠의 고향은 평안도. 6형제의 둘째 아들로 태어난 우리 아빠는 친할머니를 가장 많이 닮은 아들이었다고 한다. 아빠는 부산에 살고 계신 삼촌 댁을 심부름 겸 방문하기 위해 형과 함께 내려왔다가 6.25 한국 전쟁이 일어나 다시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하셨다. 아빠는 고등학생의 나이로 참전하셨고 육군 상사로 전역하셨다.

돌아가시기 8개월 전… 나는 간호부장직을 내려놓고 한국으로 나가서 아빠를 돌봤다. 직장은 또 구할 수 있어도 부모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이미 엄마 때 경험한 이유이다. 머리맡에 4년 동안 가지고 있었던 엄마의 유골함을 들고 나는 그렇게 한국으로 향했다. 

아빠는 돌아가시기 전에 많이 우셨다. 세상에 혼자 남겨질 딸 때문에 마음 아프시다고… 그러나 아빠의 죽음은 엄마의 죽음 이후 나를 괴롭히던 죄책감 비슷한 것을 해결해 주는 계기가 되었다. 이천 호국원에서의 합동 장례 의식은 아름다웠다. 아빠 엄마의 유골이 안치되어 있는 언덕도 아름다웠다. 아름답고 슬펐다…

그리고 나는 다시 미국으로 돌아왔다. 아버지 돌아가신 지도 이젠 5년이 지났다. 매년 현충일이 되면 아빠가 많이 생각난다. 청소년의 나이에 참전하고 가족과 생이별을 해야 했던 아빠의 인생도 쉽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항상 부지런하고 유쾌했다.


※ 세계적 가수였던 아빠와 그의 딸… 서로 다른 시대에서 녹음된 노래를 듀엣으로 편집한 곡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47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cowboy bebop
3 months ago

아버님 닮으셨네요.bg 들으며 혼술하렵니다^^

에프 킬라
3 months ago

그 아버지에 그 딸이네요. 훌륭하신 부모님을 만나신것도 복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도 복을 받았지만 복이 복인줄 모르고 사네요. 부모님께 더 잘해드려야겠습니다….

Gongju309
3 months ago

Thank you for sharing your story…
Sue님도 아버님 닮아서 멋지세요. 🙂

BlueKnight444
3 months ago

kang bomyong
3 months ago

또다른 그리운 이름 아빠
어릴적 아빠에대한 기억은 엄하고 무서운 존재로만 기억했었다 가정교육에 엄격했으며 아빠 또한 자식들에게 만큼은 흐트러진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잘못한 것이 있으면 회초리를 들었으며
아빠가 출근하고 퇴근할때 우리 사형제는 1234순서대로 일렬횡대로 서서 90도각도로 꺽어 “다녀오십시오. 다녀오셨습니까” 각잡힌 군인들처럼 인사하곤했다
여름휴가철이면 부산의 모든 해수욕장을 하나씩 하나씩 점령해 주었다 거기다 얼마전 역사속으로 사라진 부곡하와이 까지 지금으로하면 맛집이 있으면 꼭 데리고 갔었고 지금도 있는지는 모르지만 어린이문예 잡지를 구독시켜주었고 시드니샐던 전집을사와서 (이건 중학생때로 기억함) “이거 다읽으면 용돈만원 플러스다”그때 만원엄청컸다 다읽고 용돈받아냈다 ㅋ 이런 덕분인지 어른이 되어서도 독서를 좋아하는 사람으로 만들어 주었다
이런얘기를 하면 언니랑오빠는 나에겐 이랬다 저랬다 라곤한다 1234번 나름대로 추억을 만들어준아빠
한때는 원망스럽고 무섭기만한 존재로 생각했지만 그또한 당신이 사랑했던 방법이었다는걸 너무 늦께 알아버렸다 엄하셨지만 추억도 많이 만들어준 아빠. 쓰러지시고 나서야 병상에서 당신이 그렇게 부인하던 하나님을 만난 아빠 쓰러진후 말씀을 잘못했지만 아멘 아멘 만큼은 똑부러지게 말씀하셨던 아빠. 아빠가 좀더일찍 하나님을 만났더라면 이런생각도 들때가 있었지만 약할때 강함되시는 하나님은 그렇게 해서라도 아빠가 하나님을 만날수있게 해주셨다 .이 모는것이 하나님의 은혜
생전 살갑게 대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드는 딸은 당신이 가신지 한참 지나서야 문득 문득 그리워진다

수님 아버님은 당신의 반쪽을 먼저 보내셨으니 참으로 힘들었을 겁니다 그리고 홀로 남겨질 딸을 생각하면 가슴이 메어 지셨겠지요
그런중에도 우리에게 위로가 되는것은 천국에서 하나님품에 안겨있을 부모님 생각하면 얼마나 큰 위로가 되는지 모릅니다
세상은 무엇을 더많이 가지고 더좋은걸 가졌는지 아파트 평수대로 그사람의 능력을 평가하겠지만
주님안에 있는 우리들은 하나님의 능력으로 천국이라는 값으로 메길수 없는 귀하디귀한 보배를 보증받았으니 얼마나 감사한지요
무슨말을 하리요 이거밖에 없습니다
이땅에 내집이 있든 없든 누가 강남에 집을샀다 자랑하면 그한복판에 서서 “나는 집사다”?라고 외치는 베짱을 가지고 삽시다
하나님 자녀로써 당당하고 신나게 제대로 살아봅시다?

tebah40
3 months ago

수님이 어떻게 교회에 다니고 하나님 만났는지 궁금하네요. 나중에 간증도 해주세요.

Soonghwn
3 months ago

다부지시네요 체격이. 강인함이 느껴집니다.
덕분에 자유민주주의국가 대한민국에서 아무때나 성경을 꺼내 읽을 수 있게 된 거겠죠. 이 나라 우리나라 대한민국 지켜주셔서 정말로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Last edited 3 months ago by Soonghwn
P. Ahn
3 months ago

부모님의 모든 것을 고스란히 물려받으신 스피카 수님.
실향민의 아픔을 딛고 강인한 생존력, 그리고 성실함을 물려주신.
평안도 아버님과 함경도 어머님이신가요.
부모님에 대한 그리움과 기억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사부곡, 사모곡 입니다.
성공한 미국 이민자의 근간이 되는 신앙심과 강한 생활력, 성실함, 그리고 지치지 않는 추진력을 그대로 물려 받으셨네요.
이 페이지를 처음 여는 순간, 강인한 아버님 사진에서 과거 전세계를 호령했던 역도산의 모습이 잠시 스쳐갔습니다.
부전여전, 모전여전 입니다.

Last edited 3 months ago by P. Ahn
chkla
3 months ago

사진이 어쩜 아버지와 이렇게 닮았나요…ㅎㅎ
이렇게 속마음을 드러내기가 힘든데, 참…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글이네요..
고맙습니다.

handolry
3 months ago

잘 읽고 갑니다 ❤

캘리포니아에서…

leechongu
3 months ago

강물…

파울로 코엘료의 ‘슬픔은 강물처럼’을 잃어버렸다. 몇주일 곁에 붙어 다니던 책을 어이없이 분실했다는 자각이 머리 속을 멍하게 만들었다. 아침 내내 그 책을 다시 구입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내 자신이 이해가 되지 않았다. 이미 다 읽은 내용이며, 특별히 중요한 가치를 가진 책도 아닐 텐데, 없어선 안 되는 ‘무엇’이 되어버린 듯했다. 책 갈피 사이에 몇장 쯤 되는 노트들을 끼어놓았지만, 그저 일상적인 정보를 담은 프린트 아웃들에 불과했다. 
잃어버린 장소가 확실한 산호세의 프리미어 닛산 딜러에 두어 차례 전화를 했으나, 어제 밤 늦은 시간에 했던 전화를 받아주는 딜러의 직원은 없었다. 책을 잃어버리게 만드는 데 약간의 원인이 된 세일즈맨, 에디의 명함을 주머니에서 찾아내었다.
명함 상단에 찍힌 에디의 셀폰 번호를 천천히 눌렀다. 에디와 삼십 분 정도 앉아 대화를 나눴던 사무실의 한 의자나 책상 위에 책을 놓고 나온 것이 틀림없었다. 한숨이 저절로 새어나왔다. 어떻게 이런 실수를 할 수 있었던 걸까… 다시 한숨이 나왔다. ‘책을 잃어버리자고 결국 54마일 거리를 달려서 거기까지 간 거군, 스튜핃stupid’
우리가 살면서 얼마나 많은 멍청한 짓을 삶의 흔적인 것처럼 흘리고 다니고 있는지, 등등…거기까지 두서없이 생각은 흘렀다. 
에디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보이스 메모를 남기라는 기계 목소리에 고분고분 따르기로 했다. 
“에디, 아, 엘리사…(자신의 모국 발음으로 표현할 때, 본명은 성경의 ‘엘리사’와 이름이 같다고 했던 에디의 목소리를 떠올리면서, 에디의 말대로라면, 에디의 어머니는 신실한, 예수를 구주로 영접한, 기독교 신자였다.) 나, 기억나겠지, 리! (외국인들에게 내 자신의 이름을 언제나 ‘리’로 소개한다.) 당신 사무실에서 예수님 이야기를 한참 나눴던, 한국인. 머리 긴 아시안. 다른 게 아니고, 당신과 예수님 이야기에 폭 빠져 있다 사무실을 나오면서 그만 가져갔던 책 한 권을 놓고 나왔어. 당신 사무실 아니면 다른 데 그 책을 들고 갈 곳이 없거든. 아무튼 메시지 받으면 전화 한 통 해줘. 부탁해.”

Sent from my iPhone

(어느 날, 2015년)

사이버렉카
3 months ago

수님의 성향 중 많은 부분이 아버님을 닮으신듯 하네요…나도 효도해야지

ROTHSSHVILI
3 months ago

아버님과 많이 닮으신 것 같아요ㅋ 아버님이 평안도 즉 서북 분이셨군요! 저는 외가가 개성이지요 어떤 책에서는 서북을 조선의 변방이었기에 성리학적 세계관과 다른 세계관이 싹을 틔울 수 있는 창조성, 건강한 변화, 대안의 원동력을 일굴 수 있던 텃밭으로 표현했더군요 그 옛날 미국 장로교 선교사들이 조선말~일제시대 평안도를 선교사업의 최적지로 삼은 이유도 이런 지역적 특성과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기독교의 선교 사업은 주로 교육사업을 통해 이루어졌기 때문에 숭실학교 등 기독교계 사립학교도 이 지역에 집중되었지요, 대학교 때 동유럽에 보내진 북한 유학생 신분으로 자유대한에 탈북, 한국서 다시 늦깍이 대학생이 된 형님과 우연히 같이 강의를 들은 적이 있는데 타고난 비범함에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분단 상황 때문에 그 형님같은 또는 그보다 더 우수한 많은 인재들이 북한에서 자아실현은 고사하고 사장되고 있지 않나 싶어요, 참고로 고 정주영 회장도 북한에 지금도 불법 점령 당한 강원도 실향민 출신이지요

앞서 가신 분들이 저 하늘 위에서 우리를 굽어 살피시고 이 나라와 백성을 위해 간구하고 있으시리라 믿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S7AyyFbv52M&t=11s

p.s: B형이 호기심과 에너지가 넘치는 꼴통(?)이라는 의견에 상당히 공감합니다. 희귀 혈액형이라 대학교 때 참석자들이 전원 가슴에 혈액형 명찰 단 정모를 참석한 적 있는데 B형들이 다른 혈액형 대비 참 돌출, 구분이 쉽다는 생각 많이 들더군요ㅋ

Last edited 3 months ago by ROTHSSHVILI
Sujin Park
3 months ago

사진으로 뵈어도 멋지세요! 그리고 쑤 언니가 아버지 닮으신듯ㅎ
정말 효도해야지 해야지 하다가 부모님 돌아가시면 무슨 소용이에요 ㅠㅠ 늘 전화 자주 드리는 것 밖에 할게 없지만 전화 한통 만으로도 기뻐하시는 부모님 생각이 나네요 ㅠㅜ
그리고 쑤 언니 모습 천국에서 보시며 웃고계실거에요~!

45340k
3 months ago

아버님과 같은분들이 계셔서 우리가 자유를 누리며 살고 있습니다 깊은 애도 와 감사를 드립니다
오늘도 귀중한 추억을 나누어주셔서 감사합니다❤

Esther Kim
3 months ago

아빠, 엄마가 지금도 지켜보시며 많이 자랑스러워 하실거야…

Gyeongseon
3 months ago

수님의 아린 마음이 제 마음속에도 느껴지네요
저 또한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아버지께서도
돌아가신지 8년정도 되네요
저도 부모님이 보고싶은 마음이 많이 드네요
늘 수님의 강단있고 당당한 모습을 보면서
저 또한 하루하루 변화하고 있습니다
종교가 없던 저에게 하나님을 알게 해주시고
날마다 성경책을 읽으며 잠들기전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게 되었답니다
수님! 수님은 많은 사람을 아름답게 변하게
해 줄수 있는 힘이 있는것 같아요
수님 부모님께서도 수님을 대견하게 생각하실꺼에요
수님께 잔잔한 애도와 아름다운 기도로 자그만한
위로를 드립니다

Lydia Lee
3 months ago

일본 설문조사가 떠오르네요.
부인이 먼저 세상을 떠나면 남편은 힘들어하다 보통 3년 후 따라간다는 통계가 나왔다고 하던데…..
성실하고 엄격한 해결사인 엄마와 부지런하고 유쾌한 아빠 사이에 주를 위해 싸울 영적 군인이 태어났어요.

melody hong
3 months ago

수님의 부모님을 뵌적 없으나 좋은 점들을 두루 닮았을듯… 요즘은 바빠서 아침을 마치고 남편 출근하고야 보는 핸드폰을 아침에 일찍 눈이 떠져 전화기에 손이 간것도 이 글을 보기 위함인것 같아 읽고서 잠시 멍… 혼자 남겨진 수님이 마음에 사무쳐서 그리고 주위에 좋은 사람들이 많길 바라는 그리고 누구도 채워주지 못하는것에 하나님이 함께 하시길 바라면서…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고 스피카 스튜디오로 다시 태어나는 분들도 있으니 기쁜 마음으로 지내세요 늘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더구나 오늘 너무나 열심히 바그게 살다가신 우리 시아버님 일년 기일이라 … 그렇게 강한 남편이 많이 울던 모습과 overlap이 되어…

Last edited 3 months ago by melody hong
Hani
3 months ago

시차등등으로 영상을 자주 늦게봐서 이번에 댓글1빠라고 좋아했는데, 글을 먼저 읽고 로그인을 하는 동안 다른 분이 댓글을 다셨네요. ㅎㅎㅎ

수님의 글을 읽으며 제 아버지 생각에 눈물이 글썽거렸어요. 4년전에 천국 먼저 가셨는데 살아생전 못해 드린게 생각이 나서, 요근래 짧은 시기동안 꿈에 자주 나오셔서, 그 꿈을 통해 제 부르심을 깨달았어요. 부모님이라는 존재가 옆에 없으니, 나이가 드니 더 크게 느껴지네요.

수님의 글을 통해 수님 아버님이 어떠셨을지 상상이 되어요. 아버지와 어머니의 합동 장례의식 멋지네요. 천국에서 만날 날이 고대되어지네요. 기쁜 현충일 되시길 소망하며 수님 주님안에서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샬롬 ^^*

shinyheen
3 months ago

부모는 기다려주지않는다는 말이 기억나네요
저도 엄마 장례식이 부분적으로만 기억이나요
우리의 소망이 하늘에 있기에 마음을 놓았어요 천국에서 만날수있으니까요 ^^

hanasia77
3 months ago

현 대한민국의 1등공신은 6.25 참전용사…
아버님의 충정어린 헌신에 애도와 감사드립니다

charlieOph
3 months ago

하늘에서 부모님께서 수님을 자랑스러워하고 계실꺼에요… 하나님께서 더 많은 축복을 부어주시기를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