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안에 계신 예수님

명찰 롱 copy

2021년 8월 24일 19:00 UTC-04:00

배 안에 계신 예수님

나는 미디어에 새로운 기사들이 올라오면 “이 기사는 왜 올렸을까?”라는 생각을 먼저 한다. 수많은 사건들 중 왜 그 기사를 콕 집어서 올렸는지, 왜 여러 컷의 사진들 중에 하필 그 사진을 올렸는지 등등. 기사를 올리는 자는 반드시 의도하는 바가 있다. 영상의 썸네일을 만드는 사람으로서 나는 그 심정을 정확히 이해한다.

나는 성경을 볼 때도 똑같은 방식으로 읽는다.

그 수많은 사건들 중 왜 성령님은 성경 기자에게 그 사건을 콕 집어서 쓰라고 지시했을까. 수천수만 세대를 거쳐 훗날 나 같은 사람이 꼭 새겨들어야 할 메시지이기 때문이 아니냐.

나는 성경의 여러 사건들 중 하나의 사건을 마음에 각인시켰다. 예수님께서 풍랑이 이는 배에 주무시고 계셨고 제자들은 배가 난파될까 두려워 떨며 예수님을 깨웠던 사건이다. 이 사건의 핵심은 “그 배 안에 예수님이 계셨다”는 것이고 풍랑을 잠잠케 한 이는 바로 예수님이었다는 것이다.

풍랑 속에서 예수님 옆에 누워 단잠을 취하는 제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안 봐도 비디오다. 난리 호들갑에, 배에 차오르는 물을 퍼내고, 배의 키를 잡고 갈팡질팡, 서로 자기 말이 맞다 싸우고, 서로 질타하고, 이 배를 왜 탔을꼬 낙망하고…

풍랑을 잠재운 것은 풍랑에 대응했던 제자들이 아니다. 예수님이다. 풍랑 속에서 해야 할 일은 단 하나. 예수님이 어떤 분이신지를 정확히 알고 그를 온전히 믿는 것. 그를 알고 믿었을 때 오는 결과와 축복은 풍랑 속에서 “예수님과 함께” 있었다는 거 아니겠는가. 그래서 담대하고 평안할 수 있는 게 축복 아닌가.

돌아가신 울 엄마 늘 하셨던 말씀

“믿으려면 확실히 믿으라우!”

SPIKA STUDIO

SUE

Facebook
Twitter
Telegram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