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PHOTO: National Guard members stand during the 59th Presidential Inauguration near the U.S. Capitol in Washington, U.S., January 20, 2021. Erin Schaff/Pool via REUTERS/File Photo

미국 대통령 취임식을 위해 투입됐던 2만 5천 명 이상의 주방위군 가운데 최소 5천 명이 3월 중순까지 미국 수도 워싱턴에 주둔한다.

미국 재난군사업무부(DEMA) 대변인 맷 머피 소령은 에포크 타임스에 보낸 이메일 답변서에서 “취임식 이후에도 최소한의 요구 조건을 충족해달라는 요청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확인했다.

머피 소령은 “연방정부의 법 집행기관을 지원해달라는 요청에 따라 주방위군 7천 명을 유지하며, 3월 중순까지 5천 명선으로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주방위군은 각 주에 소속된 군대로, 지역의 치안 유지가 주 임무다. 이번 대통령 취임식을 앞두고 워싱턴의 치안 유지를 위해 투입됐으며, 트럼프 행정부가 선포했던 워싱턴 비상사태(11일~24일)가 종료됨에 따라 원래 주둔했던 지역으로 돌아가게 되어 있었다.

그러나 5천 명 이상의 주방위군이 취임식 이후에도 3월 중순까지 남겨진다는 게 이번 대변인 답변을 통해 공식 확인된 것이다.

기지로 복귀하지 않고 워싱턴에 남겨지는 주방위군은 “주와 시, 연방기관에 보안·통신·의료 대피·물류·안전지원 등의 지원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고 머피 소령은 덧붙였다.

취임식 하루 뒤인 지난 21일 기준, 워싱턴에서 경비 작전 수행 중인 주방위군은 1만 600명이며, 사령부는 순차적으로 방위군을 돌려보내는 방안을 수립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National Guard troops patrol outside the Capitol as the security perimeter continues to shrink and many Guard units head home, two days after the inauguration of President Joe Biden on Friday, Jan. 22, 2021 in Washington.(AP Photo/Rebecca Blackwell)

주방위군 병사들이 워싱턴 DC 국회의사당 부근을 순찰하고 있다. 2021.1.22 | Rebecca Blackwell/AP Photo=연합

우선 1월 말까지 병력 7천 명을 유지하는 선에서 이들을 재편성해 치안 유지 업무를 지속하면서 필요한 병력 규모를 더 세밀하게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2일까지 주방위군 원대 복귀를 요청한 주는 텍사스, 뉴햄프셔, 플로리다 등 3곳이다. 복귀 요청은 주방위군이 받은 부당한 대우에 대한 항의 차원으로 제기됐다.

공화당 소속인 크리스 수누누 뉴햄프셔 주지사는 “주방위군 즉각 복귀를 지시했다”며 “그들은 갈등의 시기에 수도에서 훌륭하게 봉사했다. 수준 미달의 처지에 놓여서는 안 되며, 감사와 칭찬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마찬가지로 공화당 소속인 론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워싱턴에 투입된 주방위군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연방수사국(FBI)의 방침에 거부감을 나타내며 “군대가 반쪽짜리 임무를 떠나야 할 때”라고 말했다.

두 주지사의 발언은 의회 경찰이 주방위군을 난방도 되지 않는 국회의사당 지하 주차장으로 쫓아내는 등 찬밥 대우를 한 상황을 겨냥하고 있다.

의회 경찰은 주방위군을 푸대접하지 않았다며 이를 부인했다. 한편, 주방위군을 3월까지 주둔시키기로 한 방침과 관련한 논평 요청에 미군은 응하지 않았다.

(기사 원문)

At least 5,000 National Guard members will remain in Washington through mid-March, a spokesman for the agency confirmed to The Epoch Times.

“As we continue to work to meet the final post-inauguration requirements, the National Guard has been requested to continue supporting federal law enforcement agencies with 7,000 members and will draw down to 5,000 through mid-March,” Maj. Matt Murphy told The Epoch Times via email.

“We are providing assistance such as security, communications, medical evacuation, logistics, and safety support to state, district, and federal agencies,” he added.

The U.S. Army didn’t respond to a request for comment.

Tens of thousands of National Guard personnel poured into the nation’s capital for the inauguration of President Joe Biden. Over 26,000 were on duty on Jan. 20, as part of a heavy militarization of Washington.

Guardsmen experienced no security incidents and only three people were arrested in Washington on Inauguration Day, agencies said.

About 10,600 Guard personnel were on duty as of Thursday. Officials were planning for how to return the rest of the troops to their home states.

“Some agencies are requesting continuity of operations, additional support, and recuperation time for their forces to regroup. Approximately 7,000 National Guard personnel are anticipated to provide that assistance through the end of the month,” the guard said in a statement on Thursday.

Christopher Rodriguez, a District of Columbia homeland security official, said that same day that the city requested continued support from the Guard with traffic management and crowd control through Jan. 30 “because we do anticipate that there will be another National Special Security Event occurring in the joint session of Congress.”

The numbers of troops needed were still being calculated, he said.

Three governors on Friday said they were requesting the return of their troops.

“I’ve ordered the immediate return of all New Hampshire National Guard from Washington D.C.,” New Hampshire Gov. Chris Sununu, a Republican, said in a tweet. “They did an outstanding job serving our nation’s capital in a time of strife and should be graciously praised, not subject to substandard conditions.”

Florida Gov. Ron DeSantis, a Republican, echoed the disenchantment of other governors with the way the FBI vetted all troops in Washington, resulting in the removal of at least 12, while saying on “Fox & Friends” it was time for the troops to leave the “half-cocked mission.”

Legislators expressed outrage earlier in the week when pictures emerged showing members spending time in a parking garage. The U.S. Capitol Police denied telling the guard to leave the U.S. Capitol. Lawmakers have vowed to figure out what happened.

Allen Zhong contributed to this report.

 

(출처) 

https://www.theepochtimes.com/thousands-of-national-guard-troops-to-remain-in-dc-through-march_3668372.html?fbclid=IwAR3fmLwA5f2hzOhw7YG2HFgV0vnbliARHetCtaJO7JIEHQ-CFNVzO1b7BuE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