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rman officials have reportedly bought 200,000 doses of the antibody treatment used to treat then-President Trump when he was hospitalized with the coronavirus in fall of 2020

독일 정부, 트럼프에게 사용된 COVID-19 치료제 200,000 도스 구매

독일 관리들은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2020년 가을 코로나바이러스로 입원했을 때 치료에 사용된 항체 치료제 20만 도스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옌스 스판 보건장관은 이번 4억8700만달러의 구매로 독일이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처음으로 단복제 항체 치료제를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스판은 독일 타블로이드지 빌트와의 인터뷰에서 “이 항체들의 주입은 초기 단계에 위험에 처한 환자들이 심각한 질환으로 발전하는 것을 막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발표는 독일이 바이러스 백신 접종 목표보다 뒤처진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 신문은 로버트 코흐 연구소의 자료를 인용해 지금까지 2% 미만의 독일인들이 예방접종을 받았다고 전했다.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DC 인근 월터 리드 병원으로 이송된 뒤 치료를 위해 사용됐던 치료법인데, 트럼프 대통령은 회복되자 항체 치료를 ‘신의 축복’이라며 모든 미국인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그것을 무료로 배포하기 위한 어떠한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

지난 주, 엘리 릴리는 이 치료법의 버전이 요양원 거주자와 직원들 사이의 임상 실험에서 감염 위험을 크게 줄였다고 말했다.

대니얼 스코브론스키 최고과학책임자(CTO)는 성명을 통해 “이러한 자료들은 대유행의 흐름을 바꾸는 데 단세포 항체가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우리의 확신을 강화한다”며 “이러한 자료들은 식약청과 함께 응급사용 허가를 위해 “탐사[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러스의 첫 번째 물결에서 서유럽의 성공 사례 중 하나로 칭송받고 있는 독일은 세계의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최근 다시 부활했다. 존스 홉킨스 대학의 자료에 따르면 월요일 현재 미국의 바이러스 감염자는 215만 명이고 사망자는 52,297명이다.

(기사 원문)

Germany purchases 200K doses of COVID-19 treatment given to Trump

German officials have reportedly bought 200,000 doses of the antibody treatment used to treat then-President Trump when he was hospitalized with the coronavirus in fall of 2020

Health Minister Jens Spahn said the $487 million purchase will make Germany the first European Union member to use the monoclonal antibody treatment, Bloomberg reported.

“The injection of these antibodies can help prevent patients at risk in the early phase from developing a serious condition,” Spahn told the German tabloid Bild, according to Bloomberg.

The announcement comes as Germany has lagged behind its goals for the rollout of vaccinations for the virus. Under 2 percent of Germans have been vaccinated thus far, the news outlet noted, citing data from the Robert Koch Institute.

The therapy was used to treat Trump last year after he was taken to Walter Reed Hospital near Washington, D.C. Upon recovery, Trump called the antibody treatment a “blessing from God” and called for it to be made available to all Americans free. No action was ultimately taken to distribute it free, however.

Last week, Eli Lilly said that its version of the treatment significantly reduced the risk of infection in a clinical trial among nursing home residents and staff.

“These data strengthen our conviction that monoclonal antibodies such as bamlanivimab can play a critical role in turning the tide of this pandemic,” Chief Scientific Officer Daniel Skovronsky said in a statement, adding that the company was “explor[ing] expanding the emergency use authorization” for the therapy with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Germany, hailed as one of western Europe’s success stories in the first wave of the virus, has seen a recent resurgence, like much of the rest of the world. As of Monday, the country has 2.15 million cases of the virus and 52,297 deaths, according to data from Johns Hopkins University.

(츨처)

https://thehill.com/policy/healthcare/535641-germany-purchases-200k-doses-of-covid-treatment-given-to-trump?fbclid=IwAR1OiiW_LQq4EwwnAV4OkSGb-Ho9wo2xyLfE6GJ-ee7JADB6kOT33nVLd9Y

1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charlieOph
7 months ago

백산 싫어요 ㅠ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