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명찰 롱 copy

2021년 7월 10일 22:40 UTC-04:00

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어제저녁 7시가 돼서야 집에 도착했습니다. 여행 떠날 때는 2시간 반이 걸렸는데 집으로 오는 길은 5시간이 넘게 걸렸어요. GPS가 맨해튼 시내로 길을 안내했는데 그 안에서만 두 시간을 정체했네요. 오줌보 터지는 줄 알았습니다.

화장실을 가야 하는데 차가 움직이질 않는 거예요. 길가 어딘가에 대놓고 보이는 카페나 음료수집, 아이스크림 가게, 레스토랑 다 돌아다녔는데도 화장실이 없다고만 합니다. 속으로 화가 났어요. ‘니들은 소변 안보냐?’. 어느 비누 가게에 들어가서 이 근처에 화장실 있는 가게 없냐고 물어보니 어느 골목에 자전거 가게에 있는 것 같다고 알려주더라구요. 거기 찾아갔더니 매장에 화장실이 보입니다. 들어가려고 했더니 여기는 자기들 고객들만 쓸 수 있다고 직원이 만류합니다. 그래서 제가 지갑에서 $5를 꺼내 주면서 내가 자전거 살 돈은 없고 오늘 너네 화장실 사용 1회 분만 구입하자, 20초에 $5면 되겠냐고 했더니 돈은 됐고 웃으면서 그냥 쓰라고 합디다. 그냥 미모가 통했다고 굳건히 믿으렵니다.😁

집에 오니 하루 종일 굶은 탓에 배가 엄청 고픈데 생각나는 음식이 딱하나 있었어요. 바로 고것이 뭐냐. 인류 최고의 음식 “라면”. 떡라면 끓여서 먹고 나서 짐도 못 풀고 바로 떡실신 했습니다.🤣

여행 갔다 온 소감을 말하자면 잘 쉬고 왔다기보다 금광에 가서 금을 캐고 온 기분이에요. 금보다 빛나는 자연과 풍경을 영상에 담아 오니 매우 뿌듯합니다. 이렇게 며칠 직장에서 벗어나서 답사도 하고 영상 촬영을 할 수 있는 것이 참 좋았어요. 직장에서 퇴근 후에 하는 것은 몸이 좀 지치고 마음에 여유가 없을 때가 있거든요.

제 이번 여행지 웨스트햄튼에 사는 사람들은 이 자연을 매일 보고 사는데 나만큼 감격하고 살까? 이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이 지역 사람들은 도시의 화려한 불빛들에 환장하리라 백퍼 장담합니다. 누릴 수 없는 것들을 원하는 것이 인간 심리 아니겠습니까.

대자연을 보고 느낀 바가 많아요. 창조주 하나님은 위대하십니다. 시편 8편 기자의 표현이 정확합니다. “1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주의 영광을 하늘 위에 두셨나이다 2주의 대적을 인하여 어린아이와 젖먹이의 입으로 말미암아 권능을 세우심이여 이는 원수와 보수자로 잠잠케 하려 하심이니이다 3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의 베풀어 두신 달과 별들을 내가 보오니

4사람이 무엇이관대 주께서 저를 생각하시며 인자가 무엇이관대 주께서 저를 권고하시나이까 5저를 천사보다 조금 못하게 하시고 영화와 존귀로 관을 씌우셨나이다 6주의 손으로 만드신 것을 다스리게 하시고 만물을 그 발아래 두셨으니 7곧 모든 우양과 들짐승이며 8공중의 새와 바다의 어족과 해로에 다니는 것이니이다 9여호와 우리 주여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우리의 큰 적(enemy)은 하나님의 이런 전능하심과 하나님께서 만드신 아름다운 것들을 못 보게 하는 것들입니다. 좌우와 이념에 갇혀 서로 싸우고, 근심, 불안, 초조함으로 노심초사하게 만드는 세상, 남이 가진 것을 시기하고 질투하며 까고 끌어내리는 인간사, 자야 할 때 깨어있고 깨어있어야 할 때 자게 만드는 문화와 혼돈, 자연으로부터 분리시키는 시대, 우리의 귀를 막는 또 다른 소리들… 우리를 병들게 하는 것들입니다.

저는 스피카 스튜디오 방송들을 하면서 제 자신이 변화하는 기적을 체험하고 있습니다. 알아가니 정신이 번쩍 뜨이고 제 자신도 그들의 보이지 않는 큰 계략에 선동되어 왔음을 깨달았습니다. 저는 이제 그 올무에서 벗어나고 있습니다. 알아가면 알수록 분명해집니다. 통쾌한 해방입니다. 하나님과 돈신이 분명하게 구분됩니다. 저는 알리고 힐링하는 것에 최선을 다하리라 다시 한번 다짐합니다.

집에 오니 참 좋습니다. 저는 침대 하나, 샤워기 있는 작은 화장실, 작은 식탁 하나만 있는 공간이면 충분히 살 수 있을 것 같아요. 트럭에 작업하는 컴퓨터와 카메라만 있으면 백팩 하나에 옷가지 몇 벌 싸 들고 그렇게 살 수 있을 것 같아요. 여행 가서도 청바지 하나, 잠옷 반바지 하나, 티셔츠 두 장, 얇은 재킷 하나로 살았습니다. 머리는 고무줄로 질끈 묶으면 되구요.

내일은 월요일 클리닉 스케줄 확인하고 스피카 스튜디오 방송을 올립니다. 즐겁고 감사한 일상의 시작입니다. 여러분도 즐겁고 평안하십시오. 우리에겐 최고의 목표지가 있습니다. 그때까지 건강하고 희망차고 감사하고 화목하게 살다가 천국에서 멋진 회동합시다. 무조건 아멘!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29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Sungbok lee
1 month ago

담엔 조그마한 간이 요강을 하나 꼭 챙겨다니세요
야박한 맨헤튼 인심 같으니라구 …..

jane
1 month ago

만물이 다 우리꺼 !! 만물을 다스리고 경영하는 것이 우리의 특권이고 임무인데, 물질에 다스려지기 참 쉬운 것 같아요.. 더욱 하나님 안에서 바로 서서 모든 것에 자유하고, 그분 뜻대로 살고 사랑하며 돕는 일을 하는 것이 값지다는 것을 더욱 느낄 수 있는 글이에요..

jane
1 month ago

아름답고 사랑 가득한 글에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melody hong
2 months ago

나얼이 이런 노래도 했구나….
요즘에 바빠서 웹사이트를 빨리 못 보았는데 이 다이어리 내용 너무 좋으네요? 잠시 많은 생각을 했어요! 요즘은 상황에 맞는 지혜를 간구하는 기도를 많이해요 생각지 않은 일들이 주변에서 일어나네요… 변치 않은 마음으로 응원하고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Sujin Park
2 months ago

와우! 미니멀리스트의 여행기, 정말 글로만 읽어도 마음이 가볍습니다. 그나저나 미쿡 화장실 인심 정말 야박하네요. 그런 면에서 제가 사는 한국이 세상에서 살기 젤 편한 나라(?) 같아요ㅋ 한때는 누릴 수 없는 것을 누리고자 하는 욕망 덕분에 헬조선을 버리고 다른 나라로 당장 이민가고팠으나, 대한민국이 얼마나 살기 편하고 좋은지 이제서야 깨닫고 내 나라에 감사하네요ㅎ
하지만 미국에는 꼭 갈거라능!ㅋ

여행 아닌 여행(?) 다녀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언니 덕분에 어제 피곤하지만 잠이 잘 안 왔었는데 파도 소리 들으며 꿀잠 잤어요.

저 스피카수 영향으로 미니멀리스트의 세계에 입문한 간증문을 써야 하는데 맨날 써야지 써야지 하면서 못 쓰고 있네요ㅠ 아직 언니처럼 자연이 다 내꺼야 하며 살지는 못하지만 하나를 사면 하나를 버리는 단계까지 왔습니다. 그래서 집이 너무나도 쾌적해졌어요ㅎ

늘 선한 영향력과 에너지를 주시는 쑤언니 사랑합니다~❤ 저를 좌파우파 지옥에서 벗어나게 해주신 은인ㅋ

kang bomyong
2 months ago

아멘!!!
떡라면 먹고 떡실신 하셨네요?
하나님 작품들 맘껏 만끽하고 오셨나요
주의 이름이 온땅에 엄청 아릅답지요?
아래 올리신 사진들도 넘넘 멋지다 표현도 부족하리만큼 심쿵심쿵합니다?
정말 주의 이름이 온 땅에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요 진리와 복음이 혼탁한 이 시대에 잘 분별하고 깨어서 자~알 살다가 천국에서 회동합시다
저도 요즘 깨어나고 있는중입니다 ?

P. Ahn
2 months ago

달콤한 휴가 잘 보내셨군요.
휴가내내 소셜 미디어로 소통하셔서 휴가를 엿볼 수 있었네요.
하나님께서 지으신 이세상, 보면 볼 수록 아름답습니다. 그 모래 알갱이 하나까지도.
이제 곧 삶의 전투에 또 뛰어들 시간이군요.
십자가 군병은 외롭지도 않고 담대하며 강합니다.
오는길에 화장실 문제 겪으셨군요. 저도 뉴욕 방문길에 DUMBO에서 사진 한 장찍고 오는길에 주변 가게들이 화장실 없다고들 배짱 튕겨서 같이간 친구가 개고생했던 기억이 있네요. 뉴욕 맨해튼, 브룩클린 등은 야박하죠. ㅎㅎ. 왠만하면 차타고 맨해튼은 들어가지 말자. 이것은 진리인 것 같네요.

Gyeongseon
2 months ago

수님 잘 다녀오셔서 기쁘답니다 
황금빛보다 눈부신 블러리 힐 영상
잘 보고 듣고 잠자고 했답니다
휴가 동안 수님 수고하셨습니다 
수님이 써주신 시편 잘 들었습니다
시편은 너무 감동적이며 아름답습니다
수님의 스피카 스튜디오를 만나서
하나님도 알게 되고 여러 가지 삶의 변화를
맞이하고 있답니다
그리고  스피카 스튜디오 접하고
성경 책을 완독하기로 마음먹었는데
이제야 그 끝이 보입답니다
지금 요한계시록 읽고 있는데 오늘이나
내일 다 읽게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다 읽으면 다시 의미를 깊게 생각하면서 또 읽으려고 합니다 
수님께 늘 감사하는 제 맘 알죠?
수님 오늘은 푹 쉬세요~~~

크라이시스
2 months ago

잘 오셨어요^^ 저도 수님이 추구하는 미니멀 라이프를 살아가려 노력하지만 아직 무언가에 그리 많은 미련이 있는지 버리고 줄이는게 쉽지만은 않습니다. 좀더 분발해야겠어요 ㅎㅎㅎㅎ

사이버렉카
2 months ago

무사 귀환을 환영합니다. 수님 컨텐츠 방송 기다리느라 눈빠지는 줄 ㅠ

Aria
2 months ago

수님, 무사귀환을 축하해요. 며칠동안 수님을 따라다녔더니 저도 함께 휴가 다녀온 기분이에요. 블러리 힐 영상을 찍으면서 힐링하신다니 너무 좋아요~~

45340k
2 months ago

잘 다녀오시고 자연을 느끼고 하나님을 더욱 사랑하게 되신것을 감사드립니다 이젠 일상속에서 우리와 늘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임재를 느끼고 찬양하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수님 의 글을 보며 생각하고 기도합니다
쉼표 찍고 오셨으니 마침표라는 대장정을 향해
나아가 보아요
오늘도 좋은 시간들 되세요
감사합니다 ❤

SophiaEun
2 months ago

“If God had a refrigerator, your picture would be on it. If He had a wallet your photo would be in it. He sends you flowers every spring and a sunrise every morning…Face it, friend. He is crazy about you!” ( Max Lucado)
우리가 혹시라도 못보고 놓칠까봐…잘못 해석할까봐…우리 친구 쑤에게 카메라를 주시고 그녀에게 특별한 눈과 손과 exquisite taste &talents를 부어주신 하나님 아빠에게 감사와 찬양.????❤

handolry
2 months ago

화장실 찾으러 고생했네요 자전거 가계 직원들이 참 이상한 사람들이군요 기분좋게 사용해주면 어디가 덧이 나냐 ? 사람들이 심보가 왜그러냐 ? 집에 오느라 고생했습니다 푹쉬고 좋은 주말 보내시고 월요일 날에 활기차게 일 시작하세요

Last edited 2 months ago by handolry
Lee heeseok
2 months ago

푹쉬고 체력 보충해서 즐거운 월요일 맞이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