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6일

명찰 롱 copy

 

화이자 이사인 스콧 고틀립 박사가 FDA국장인 건 많이들 몰랐을 것이다.

그야말로 시험 응시생과 채점관이 같은 상황이라 할 수 있겠다.

아무튼 최근 화이자의 CEO를 비롯해 FDA 국장 자리에 있는 이사 까지 나서서 백신 보급을 끝내려 하고 있다.

그들에겐 과연 무슨 꿍꿍이가 있을까?

 

 

 

백신 부작용 소송에 대한 후폭풍이 두려웠거나,

아니면 충분한 이윤을 창출했으니 굳이 반발이 심한 백신을 종결하려 하는 것이거나,

혹은 백신 이외의 또다른 무언가를 주력으로 밀고 나가기 위함일 것이다.

그것은 아마도 각종 치료제 들과, 전자약이 될 듯하다.

어쨌든 백신과 함께 등장한 방역 패스 시스템은 그 매개물이 백신이었을 뿐이지,

사실 빅데이터와 생체 정보를 통해 인간의 행동과 출입 등을 통제 감시하려는 차세대 도시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함이었다.

여기에 화이자는 큰몫을 했다.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6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415부정선거
3 months ago

누나 간호사 생활 끝낸거예요?
이제 이 생활을 본업으로 하시는 거예요?

skylove
3 months ago

온통 오미크론으로 큰일난것처럼 그러더니 오늘 네이버에 오미크론기사가 많이 안보입니다 확진자도 줄고 있다고 하고ᆢ

Ultra
3 months ago

고틀립… 또 유대인이네 ㅋㅋㅋ 모든 요직에는 그놈들…

놈들이 코로나 작전은 말씀하신 대로 그것의 목표를 얼쭈 다 달성하고 있다는 말 같네요. 아니, 초과달성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리고 다음 타자를 준비 중이겠죠. 문제는 바로 이어서냐, 아니면 숨을 좀 돌리고 나서냐… 두고 볼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