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표어로 ‘함께하는 미래(Together for a Shared Future)’를 내세웠지만,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는 국가가 늘어나고 있다. | AP/연합

국제일반

호주·뉴질랜드·일본…베이징 동계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확산 조짐

2021년 12월 8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미국이 내년 2월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한 가운데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 동맹국들이 비슷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지난 6일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 외교·공무 대표들은 신장 지역에서 계속되고 있는 중국의 인권 유린과 잔혹한 행위를 직면해, 이번 대회를 평상시와 다름없이 대할 수는 없다”며 바이든 행정부가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 공식 선언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스포츠의 정치화를 그만두라”며 “잘못된 조치에는 대가가 따른다”며 보복 조치를 위협했다.

그러나 이날 뉴질랜드는 장관급 대표단을 보내지 않기로 이미 결정했다며 그 이유로 코로나19 확산을 들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그랜트 로버트슨 뉴질랜드 부총리는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자 “지난달 20일 이같은 입장을 중국에 전달했다”고 답변했다. 

로버트슨 부총리는 미국의 보이콧 선언 이전에 결정된 사안임을 밝혔지만, 뉴질랜드가 호주와 함께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국 정보동맹체인 ‘파이브 아이스(Five Eyes)’ 일원이라는 점과 맞물려 미국과 뜻을 같이하는 조치로 이해되고 있다.

다음날인 8일에는 호주 스콧 모리스 총리가 기자들과 만나 베이징 올림픽에 선수단은 보내지만 정부 사절단은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작심한 듯 중국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뚜렷하게 드러냈다. 그는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 탄압, 호주에 대한 무역 보복 등 문제에 대해 호주 측에 응답하려 시도한 적이 없다며 이번 결정의 이유를 밝혔다.

호주는 장기간 중국과 밀접한 경제 교역 관계를 유지해왔으나, 지난 2019년 ‘닉 자오 사건’ 등 중국이 호주 선거에 개입하려 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중국과 관계에서 경제보다 외교·안보를 중시해야 한다는 강경한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닉 자오 사건’은 지난 2018년 중국 측 요원들로부터 자금을 지원해줄테니 의원 선거에 출마하라는 압력을 받은 중국계 사업가인 자오가 이를 거부했다가 이듬해 3월 멜버른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자오는 중국 측 제안을 호주안보정보원(ASIO)에 신고했다. 이 사건으로 호주 정계에서는 중국의 침투에 대한 경각심이 강하게 고조됐다.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발원지 논란도 호주를 중국과 거리두기 하게 만든 이슈다. 지난해 호주가 바이러스 발원지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자 중국은 호주산 석탄과 바닷가재, 와인 등의 수입을 막아 보복했다.

그러나 중국은 석탄 공급난으로 전력대란에 빠진 반면 호주는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사상 최대 무역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호주가 중국의 경제적 위협에 맞서 국가안보를 더욱 중시하게 되는 상황으로 이어지고 있다.

일본 정부도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에 발맞춰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보이콧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신문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신장 위구르족 인권탄압을 근거로 베이징 올림픽에 각료가 아닌 스포츠청 장관이나 일본 올림픽위원회 회장을 파견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밖에 오는 9~10일 미국 주도로 한국, 대만 등 100여 개국이 참가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 전후로 영국, 독일, 프랑스 등 미국의 동맹국을 중심으로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는 국가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지난 6일 사키 대변인은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며 동참 여부는 동맹국 판단에 맡긴다고 밝혔지만, 같은 날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외교통상부 격) 대변인은 “다른 국가들의 (보이콧 선언) 소식이 더 들려오리라 기대한다”며 동맹국의 참여를 독려한 바 있다. 

에포크타임스, 김윤호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Facebook
Twitter
Telegram
Email
이재명 vs 윤석열 외교·안보 공약 비교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16, 2022

이재명 vs 윤석열 외교·안보 공약 비교

제20대 대선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2월 15일, 이재명(좌)·윤석열(우)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연합 기획 이재명 vs 윤석열 외교·안보 공약 비교...

Read More
화이자 내부고발자 “백신 임상시험 허술” 소송 추진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16, 2022

화이자 내부고발자 “백신 임상시험 허술” 소송 추진

11세 어린이가 미국 뉴욕의 한 어린이 병원에서 화이자의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하려 하고 있다. 2021.11.3 | Mary Altaffer/AP/연합 미국/북미...

Read More
홍콩, 하루 신규확진 첫 2천명대…중국은 “지역 감염 26명”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15, 2022

홍콩, 하루 신규확진 첫 2천명대…중국은 “지역 감염 26명”

홍콩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판매점 앞에 길게 줄지어 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 AP/연합 중국 홍콩, 하루 신규확진 첫...

Read More
오미크론 최초 보고 의사 “증상 경미 발설 말라는 압력 있었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14, 2022

오미크론 최초 보고 의사 “증상 경미 발설 말라는 압력 있었다”

오미크론 변이를 처음 보고한 남아공 의사협회 회장 안젤리크 쿠체 박사 | 남아공 의사협회 유튜브 캡처/연합 미국/북미 오미크론 최초 보고 의사...

Read More
美 국무, 중국에 맞선 한·미·일 3국 협력 강조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13, 2022

美 국무, 중국에 맞선 한·미·일 3국 협력 강조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 미국/북미 美 국무, 중국에 맞선 한·미·일...

Read More
대선 D-26, ‘여론 조사’ 중간 점검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11, 2022

대선 D-26, ‘여론 조사’ 중간 점검

2월 3일, 대선 후보 4인의 첫 TV 토론이 열렸다. | 연합뉴스 정치 李 vs 尹, 한국갤럽 “1%p 초접전” 리서치뷰 “12%p...

Read More
[인터뷰] “대선 막바지 최대 변수는 쇼트트랙” 정치평론가 유재일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10, 2022

[인터뷰] “대선 막바지 최대 변수는 쇼트트랙” 정치평론가 유재일

유재일 정치평론가 겸 유아트스튜디오 대표 | 이유정/에포크타임스 인터뷰 [인터뷰] “대선 막바지 최대 변수는 쇼트트랙” 정치평론가 유재일 2022년 2월 10일 (기사...

Read More
마스크 벗는 미국…CDC “새 마스크 지침 곧 발표”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10, 2022

마스크 벗는 미국…CDC “새 마스크 지침 곧 발표”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2021.3.30 | Erin Clark-Pool/Getty Images 미국/북미 마스크 벗는 미국…CDC “새 마스크 지침 곧 발표” 2022년...

Read More
캐나다 트럭운전사 시위, 미·영·네덜란드·뉴질랜드 확산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9, 2022

캐나다 트럭운전사 시위, 미·영·네덜란드·뉴질랜드 확산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강제 접종에 반대하는 캐나다 시위대 | 에포크타임스 국제일반 “강제 접종 반대” 캐나다 트럭운전사 시위, 미·영·네덜란드·뉴질랜드 확산...

Read More
베이징 올림픽 성화 점화 위구르인 선수, 하루 만에 ‘종적 감춰’… 왜?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9, 2022

베이징 올림픽 성화 점화 위구르인 선수, 하루 만에 ‘종적 감춰’… 왜?

2022년 2월 4일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에 불을 붙이는 중국 대표팀의 Dinigeer Yilamujiang. (Ezra Shaw/Getty Images)...

Read More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