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동부 랴오닝성에 있는 한 백신 개발 연구소에서 직원들이 백신을 포장하고 있다. | Noel Celis/AFP via Getty Images 연합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중국 사회

“한약 먹느라, 몸 안 좋아서”…中 공산당 관리들 백신 회피 백태

중국 정권이 강압적인 정책과 선전 공세를 펼치며 수천만 명의 접종을 강행하자, 일부 지방정부 공무원들은 은근슬쩍 접종을 피하려 시도하고 있다.

최근 에포크타임스가 입수한 내부 문서에 따르면, 정권이 강제적으로 백신을 추진하자 중국 북동부 랴오닝성 공무원 수십 명은 다양한 건강상 이유를 둘러대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못 한다고 밝혔다.

산둥성 신타이시는 공무원 66명 중 3명만 백신을 투여받았고, 2명은 백신 명단에 오르는 등 10% 미만이라는 저조한 접종률을 보였다.

해당 지역 백신 활동을 정리한 자료에 따르면, 약 50명의 공무원이 기저질환, 알레르기, 임신, 수술, 감기 등 건강상의 이유를 들었다.

이 중 22명이 알레르기 병력 때문에 백신을 맞지 못한다고 밝혔다. 또한, 20명은 고혈압, 5명은 당뇨병 이유를 들었다.

특히, 고혈압과 당뇨병은 중국공산당(CCP) 바이러스에 매우 취약한 질환임에도 백신을 투여받지 못한다고 밝힌 것이다.

랴오닝성 행정구역인 타이안 현의 주택도시개발부 소속 공무원 56명 중 백신 접종에 동의한 사람은 4명에 불과했다. 3명은 건강상의 이유를 밝히며 백신 접종을 거부했다.

법원 시스템을 직접 감독하는 중공 기관인 자치주의 정치 및 법률 사무위원회의 한 직원은 치통 때문에 백신을 못 맞는다고 말했다.

타이안 현의 재무부서 일부 직원은 한약을 복용하고 있으며, 대부분이 질병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타이안 현 기술 대학인 타이안 직업 교육 센터에서는 약 3분의 1이 알레르기 병력이 있다고 밝혔으며, 많은 사람이 계절 독감에 걸려 현재 회복 중이라고 전하면서 백신 접종은 더 이상 낙관적일 수 없었다.

중국 우한의 한 병원에서 주민들이 코로나19 백신을 투여받고 있다. | Getty Images
[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무엇보다 백신 접종을 이끌어야 할 관료들이 낮은 접종률을 보인 것은 아무래도 자국을 향한 열의가 부족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중국 정권은 국내외로 중국산 백신을 홍보했고, 69개국에 백신을 무료로 지원했으며, 3월 말까지 중국 전역에 백신 접종 1억 회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이 같은 백신 접종 기록을 달성한 데는 중공 간부들이 전국적으로 동원됐기 때문이다. 일부 간부는 지나치게 열성적으로 집마다 돌아다니며 주민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라고 강요했고, 비협조적으로 나오면 블랙리스트에 올리겠다고 위협했다.

하지만 중국 내에서는 백신 품질에 대한 의구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

정권이 접종을 서두르고 있는 중국산 백신 정보는 아직 정확하게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대표적인 백신 제조업체인 시노팜은 백신이 어느 정도의 감염 예방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해외에서 3단계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지난 28일 밝혔다. 앞서 홍콩에서는 중국산 시노백 백신을 접종한 뒤 숨진 사례가 12건 발생했다.

지난 31일 세계보건기구(WHO)가 대중에게 사용되는 백신이 최소 기준인 50%를 넘는 효능이 있다고 확인해 주었음에도, 시노팜과 시노백은 자신들의 임상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본토인인 리 씨는 에포크타임스 계열사인 NTD를 통해 “우리는 백신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고 밝혔다. 이어 “3단계 실험에 대한 자료도 없고, 백신 후 항체생성에 도움이 되는지, 백신 접종 후에도 여전히 감염될 수 있거나 다른 사람들을 감염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정보도 없다. 우리는 아는 게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리 씨는 “차라리 면역력을 높이려면 집에서 닭고기 국을 몇 그릇 먹는 게 더 낫지 않냐”고 반문했다.

국민들의 의심과 우려 속에서도 정권은 압력을 더욱 강화했다. 국영방송 앵커들은 “팔을 빌려달라”는 예방 접종 구호를 지지했다.

중국 하이난성 완청진이 백신 미접종자들에 공표한 원칙 | 웨이보
[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남부 하이난성 완청진에서는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대중교통 이용 불가, 시장이나 마트 출입 금지 등 원칙을 공표했다.

완청진 관료들은 이외에도 “백신을 맞지 않으면 앞으로 자녀들의 학교, 직장, 군입대, 주거 등에 불이익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이 반발하자 당국은 사과문을 내고 해당 원칙들을 철회했다.

중국의 중심도시 우한 출신인 우 씨는 최근 지역 동네위원회와 직장으로부터 특정 날짜에 백신을 맞으라는 문자를 받았다.

우 씨는 과거 중국 백신에 문제 있었던 것을 거론하며 “정부 관료인 나와 아버지 모두 백신 접종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공산당은 백신 접종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부족한 것에 대해 상당히 불안감을 느낀다”며 “많은 사람들이 평소에는 당을 지지하고 미국을 싫어하는 것처럼 보이겠지만, 만약 그들에게 중국산 백신을 투여 받으라고 요구한다면 아무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은퇴한 공무원도 백신 부작용 가능성에 우려를 표했다.

그는 “많은 국민들이 백신에 대해 걱정하고 있고, 나 역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에포크 타임스, 이현주 기자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해병대원 40% 코로나 백신 접종 거부” 美 국방부 당국자
Journals
By SPIKA STUDIO / 4월 11, 2021

“해병대원 40% 코로나 백신 접종 거부” 美 국방부 당국자

미국 워싱턴 DC 토마스 제퍼슨 기념관 앞에서 행진하고 있는 미 해병대원들. 2014.4.12 | U.S. Marine Corps photo by Sgt. Bryan...

Read More
중국, 대만 침공할까? 전문가 “베이징, 시간표 앞당기고 있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4월 11, 2021

중국, 대만 침공할까? 전문가 “베이징, 시간표 앞당기고 있다”

지난 2019년 5월 대만 남부 핑동에서 열린 제35회 '한광훈련' 중에 자주포 2발을 발사하고 있다. | Sam Yeh/AFP via Getty Images...

Read More
미국이 블랙리스트에 올린 中 7개사의 중공군 커넥션
Journals
By SPIKA STUDIO / 4월 10, 2021

미국이 블랙리스트에 올린 中 7개사의 중공군 커넥션

미국 상무부가 목요일(4월 8일) 중국 하이테크 회사에 대해 새 금지령을 내려 중국의 슈퍼컴퓨터 회사 7곳을 수출 통제 블랙리스트에 올렸다./Photo by...

Read More
中 시노팜 백신 맞은 필리핀 대통령 경호팀, 무더기 코로나 감염
Journals
By SPIKA STUDIO / 4월 10, 2021

中 시노팜 백신 맞은 필리핀 대통령 경호팀, 무더기 코로나 감염

중국 공산당 국영제약사 시노팜(중국의약그룹) 백신 | 연합뉴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아시아·태평양 中 시노팜 백신 맞은 필리핀 대통령 경호팀, 무더기...

Read More
바이든, 좌파 대법관 늘리나…美대법원 개혁위 설치 예고
Journals
By SPIKA STUDIO / 4월 10, 2021

바이든, 좌파 대법관 늘리나…美대법원 개혁위 설치 예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2021.4.7 | Kevin Lamarque/Reuters[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바이든과 민주당 바이든, 좌파 대법관...

Read More
바이든, 총기 규제 발표…“총기난사 사건은 공중 보건 위기”
Journals
By SPIKA STUDIO / 4월 8, 2021

바이든, 총기 규제 발표…“총기난사 사건은 공중 보건 위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일 연설하고 있다. | 로이터=연합  [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 바이든, 총기 규제 발표…“총기난사 사건은...

Read More
사후대책 마련 분주한 美…대선 경합주, 사망 유권자 2만명 삭제
Journals
By SPIKA STUDIO / 4월 8, 2021

사후대책 마련 분주한 美…대선 경합주, 사망 유권자 2만명 삭제

지난 2020년 11월 7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북부 클라크 카운티 선거부에서 선거 사무원이 투표용지를 스캔하고 있다. | Ethan Miller/Getty Images...

Read More
美 미시간, 백신 ‘완전 접종자’ 246명 코로나 확진…3명 사망
Journals
By SPIKA STUDIO / 4월 8, 2021

美 미시간, 백신 ‘완전 접종자’ 246명 코로나 확진…3명 사망

미국 미시간주에서 백신 완전 접종자 246명이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 Jeff Kowalsky/AFP via Getty Images...

Read More
영국도 혈전 우려에 AZ사용 제한…”30세 미만은 다른 백신 권고”
Journals
By SPIKA STUDIO / 4월 7, 2021

영국도 혈전 우려에 AZ사용 제한…”30세 미만은 다른 백신 권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로이터=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유럽 영국도 혈전 우려에 AZ사용 제한…”30세 미만은 다른 백신 권고” 2021년 4월...

Read More
백신여권 도입 고개 저은 WHO “백신 효과 확신 못해”
Journals
By SPIKA STUDIO / 4월 7, 2021

백신여권 도입 고개 저은 WHO “백신 효과 확신 못해”

미국 뉴욕주에서 출시한 코로나19 디지털 백신 여권 ‘엑셀시어 패스’ 활용 모습. | Office of Gov. Andrew Cuomo [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Read More
1 2 3 27
Subscribe
Notify of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