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여권 | 자료사진.

사회

한국 여권 파워 세계 톱클래스… 190개국 무비자 방문 가능

2022년 1월 12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한국 여권 파워 세계 톱클래스
대한민국 여권으로 세계 190개국 방문 가능, 일본, 싱가포르 이어 독일과 공동 3위
북한은 39개국에 불과… 중국도 싱가포르, 홍콩, 마카오, 대만 등 다른 중화권 국가보다 낮아

2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해외여행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와중에 ‘한국 여권 파워’는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민국 여권 소지자가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국가는 전 세계 190개국으로 일본·싱가포르에 이어 독일과 더불어 공동 3위이다.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글로벌 시민권 및 투자 자문회사 헨리 앤드  파트너스(Henley & Partners)는 매년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글로벌 여행 정보 자료를 바탕으로 전 세계 199개국 중 특정 국가의 여권 소지자가 비자 없이 방문하거나 사실상 무비자로 갈 수 있는 국가가 얼마나 되는지를 합산하여 산출한다.

헨리 앤드 파트너스는 2006년부터 세계에서 가장 여행하기 좋은 여권, 즉 사전 비자 없이 여권 소지자가 갈 수 있는 국가 수를 기준으로 여권 순위를 정기적으로 측정하고 있다. 이른바 ‘헨리여권지수(Henley passport index, HPI)’이다.

올해 헨리여권지수에서 한국은 190점(무비자 방문 가능국 수가 190개국이란 뜻)으로 독일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공동 1위인 일본과 싱가포르 여권 소지자는 전 세계 192개국을 무비자 방문할 수 있다.

한국과 독일에 이어 핀란드·이탈리아·룩셈부르크·스페인은 각각 189개국 무비자 방문이 가능하여 공동 5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프랑스·네덜란드·스웨덴·오스트리아·덴마크가 188개국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 일본, 싱가포르를 제외하면 유럽연합(EU) 국가들과 영어권 국가들이 상위권에 포진했다.

2014년 조사에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여권이었던 미국과 영국 여권은 186개국 무비자 방문이 가능해 순위가 한 계단 오르는 데 만족해야 했다. 같은 순위의 여권으로는 벨기에, 뉴질랜드, 노르웨이, 스위스 여권이 있다.

중화권 국가 중에서는 싱가포르(192개국)가 수위였고, 홍콩(171개국), 대만(145개국), 마카오(144개국), 중국(80개국) 순위로 나타났다. 2022년 1월 현재, 전체 수교국이 14개에 불과한 대만은 상호 비자 면제 협정 체결 등으로 대만 여권만으로 여행 가능한 국가가 145개국에 달하지만, 이른바 ‘G2’인 중국은 국력에 비해 여권 파워는 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의 여권 파워는 중동 산유국 오만과 같은 수준으로, 총 82개국을 비자 없이 방문 가능한 남태평양 도서국 파푸아 뉴기니보다 낮은 수준이다.

조사 대상 199개국 여권 중 아프가니스탄 여권으로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가 26개국에 불과하여 꼴찌를 기록했다. 이 밖에 이라크가 28개국, 시리아가 29개국으로 최하위권을 형성했다. 북한(104위)은 39개국 무비자 방문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5위 네팔, 106위 소말리아와 비슷한 수준이다. 

헨리 앤드 파트너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 국경 장벽이 높아지면서 지수 산정 16년 만에 각국별 여권 파워 차이가 가장 높은 수준으로 벌어졌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일시적 국경봉쇄 등은 감안하지 않았다.

여권 지수를 만든 크리스티안 캘린 헨리 앤드 파트너스 회장은 “여권과 비자는 이동할 수 있는 기회를 결정하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사회적 불평등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도구 중 하나이다”라며 “부유한 국가는 전 세계적으로 인적 및 물적 자원을 재분배하고 균형을 재조정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장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에포크타임스, 최창근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이재명 “지면 감옥 갈 것 발언, 내 얘기 한 것 아냐”
Journals
By SPIKA STUDIO / 1월 25, 2022

이재명 “지면 감옥 갈 것 발언, 내 얘기 한 것 아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 YTN 방송화면 캡처 정치일반 이재명 “지면 감옥 갈 것 발언, 내 얘기 한 것 아냐” 2022년...

Read More
미국이 배치한 동북아 F-35 전력…중공 억제와 견제
Journals
By SPIKA STUDIO / 1월 25, 2022

미국이 배치한 동북아 F-35 전력…중공 억제와 견제

미국 공군의 F-35A 편대가 공중재급유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 사진 미 공군 중국 미국이 배치한 동북아 F-35 전력…중공 억제와 견제...

Read More
美 신규 확진자 60만명대로 감소…‘엔드게임’ 기대감
Journals
By SPIKA STUDIO / 1월 24, 2022

美 신규 확진자 60만명대로 감소…‘엔드게임’ 기대감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에 설치된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소. 2021.12.5 | AFP/연합뉴스 미국/북미 美 신규 확진자 60만명대로 감소…‘엔드게임’ 기대감 2022년 1월...

Read More
신규 확진자 역대 최다..26일 ‘유연한 방역’ 가동
Journals
By SPIKA STUDIO / 1월 24, 2022

신규 확진자 역대 최다..26일 ‘유연한 방역’ 가동

24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사회 신규 확진자 역대 최다..26일 ‘유연한...

Read More
美 국방부, 우크라 긴장 고조에 병력 8500명 비상대기
Journals
By SPIKA STUDIO / 1월 24, 2022

美 국방부, 우크라 긴장 고조에 병력 8500명 비상대기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 | Drew Angerer/Getty Images 미국/북미 美 국방부, 우크라 긴장 고조에 병력 8500명 비상대기 2022년 1월...

Read More
美 대법원의 “가짜뉴스” 지적에도 공영방송 정정보도 거부
Journals
By SPIKA STUDIO / 1월 23, 2022

美 대법원의 “가짜뉴스” 지적에도 공영방송 정정보도 거부

미국 워싱턴에 있는 전미공영라디오(NPR) 본사 | SAUL LOEB/AFP via Getty Images/연합 미국/북미 美 대법원의 “가짜뉴스” 지적에도 공영방송 정정보도 거부 2022년...

Read More
‘규제 범벅’ 베이징 올림픽…美 NBC, 중계진 파견 철회
Journals
By SPIKA STUDIO / 1월 23, 2022

‘규제 범벅’ 베이징 올림픽…美 NBC, 중계진 파견 철회

올림픽 개·폐막식이 열리는 베이징 국가경기장 인근 공사 현장 모습. | 연합 중국 ‘규제 범벅’ 베이징 올림픽…美 NBC, 중계진 파견 철회...

Read More
美 법원, 공무원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도 제동
Journals
By SPIKA STUDIO / 1월 22, 2022

美 법원, 공무원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도 제동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2년 1월 20일 보좌관들과 회의하고 있다. | Saul Loeb/AFP via Getty Images/연합 미국/북미 美 법원, 공무원...

Read More
송영길 대표, 상대당 윤석열 후보에게 책 선물 ?
Journals
By SPIKA STUDIO / 1월 22, 2022

송영길 대표, 상대당 윤석열 후보에게 책 선물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 페이스북 캡처 국회정당 송영길 대표, 상대당 윤석열 후보에게 책 선물 ? 2022년 1월 22일 (기사 저작권...

Read More
갤럽 여론조사 “李 34%, 尹 33% 오차범위 내…安 17%”
Journals
By SPIKA STUDIO / 1월 21, 2022

갤럽 여론조사 “李 34%, 尹 33% 오차범위 내…安 17%”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왼쪽부터) | 연합뉴스 정치일반 갤럽 여론조사 “李 34%, 尹...

Read More
1 2 3 85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