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3월 19일

>

삼성의 북미법인 대외협력 팀장 겸 본사 부사장자리에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 대사. LG의 미 정계, 의회, 정부 대상 대외협력 업무를 담당하게 될 ‘조 헤이긴’ 전 백악관 부비서실장. 포스코의 포스코 아메리카 고문 선임자리에 스티븐 비건 전 국무부 부장.

이밖에도 미국 워싱턴에 사무소를 낸 한국 기업들을 살펴보면 삼성전자, LG, 현대자동차, 기아, SK그룹, SK하이닉스, 포스코, 한화디펜스, LIG넥스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현대제철, CJ그룹​ 등이 있다.

기업간 긴말한 관계 유지를 통해 한미간 행정적, 경제적 조율을 도모할 전망이라는 것은 명분. 큰손들이 미국의 핵심 관료들을 한국 국적의 글로벌 기업들에게 꽂아 놓음으로서 이들은 중간 관리자임과 동시에 때로는 기업의 감시자 역할을 하게 될 전망.

왜? 다른데 뺏기면 안되니까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