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ombined image showing Facebook CEO Mark Zuckerberg (L) and Twitter CEO Jack Dorsey testifying remotely before Congress on Oct. 28, 2020. (Michael Reynolds/Pool/AFP via Getty Images)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 난입 사태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정지한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시가총액 510억 달러(약 55조 790억 원)가 증발했다. 

민주당과 빅 테크 기업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현지 시각) 의사당 난입 때 폭력을 선동했다고 주장했다. 이 사태로 상하원 합동회의를 진행 중이던 의원들이 회의를 잠시 중단하고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태 직후 “평화롭게 집으로 돌아가라”는 메시지가 담긴 영상을 트위터에 올렸다. 다음 날인 7일에도 영상을 올려 “(폭력은) 미국의 민주주의를 더럽히는 극악무도한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누가 의사당 난입을 선동했는지는 불분명하다. 트위터는 난입 사태가 발생한 날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영상에 제한 조치를 뒀다가 이틀 뒤 계정을 영구 정지했다. 뒤이어 페이스북도 계정을 무기한 정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마지막 게시물 2건이 자사의 ‘폭력 미화 (금지) 정책’을 위반했다는 명분을 들었다. 비슷한 이유로 친(親) 트럼프 계정이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 사라졌다. 

빅 테크의 전례 없는 규제로 갈 곳을 잃은 이용자들이 대안 SNS인 팔러로 몰리자, 아마존은 웹호스팅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애플과 구글도 앱스토어에서 팔러를 다운로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이에 맞서 지난 11일 팔러는 아마존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가장 최근 사례는 유튜브다. 구글이 소유한 유튜브는 지난 12일 트럼프 대통령의 채널이 “폭력 선동에 관한 정책을 위반했다”라며 그의 계정을 일시 정지했다. 유튜브 대변인은 “현재 진행 중인 폭력 가능성에 대한 우려에 비춰 면밀한 검토를 한 뒤, 우리는 도널드 J. 트럼프 채널에 업로드된 새로운 콘텐츠를 삭제했고, 폭력 선동 정책 위반으로 조치를 취했다”고 에포크 타임스에 밝혔다. 

이어 “그 결과로 해당 채널은 최소 7일 동안 새로운 영상 또는 라이브스트림을 업로드할 수 없게 됐다”며 영상 아래 댓글도 비활성화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구글은 구체적으로 어떤 영상이 정책을 위반했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글, 트위터, 페이스북 등 빅 테크 기업들이 검열 때문에 실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빅 테크는) 우리나라에 끔찍한 짓을 하고 있다. 나는 이것이 그들에게 재앙적인 실수가 될 거라 믿는다”라고 했다. 

[출처] 에포크 타임스TheEpochTimes.com

(기사 원문)

https://www.theepochtimes.com/twitter-facebook-51-billion-combined-market-value-erased-since-trump-ban_3656442.html

1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LeviRyu
8 months ago

저 두놈이 꼭 감옥에 가길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