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3월 5일

>
>
>

경제의 어려움은 구조 재편의 명분으로 작용한다. 공급망 재편, 금융 인프라 재편, 화폐 사용 양상 재편 등 글로벌 위기는 많은 것들을 변화시키기에 좀 더 수월한 환경을 조성해 준다.

이번 경제 위기 상황에서 큰손들이 궁극적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는 무엇일까? 신냉전이라는 대립구도를 통해 디지털 사회로의 전환이 가속화될 것이다. 바로 메타버스, 글로벌 결제망 구축, 가상화폐의 상용화다.

‘코로나는 시작에 불과하다’라는 말이 더 실감되는 오늘…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