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찰 롱 copy

2021년 7월 3일 19:45 UTC-04:00

출타중

2박 3일로 주말에 잠깐 다녀와야 할 데가 있어서 어제 오전 근무만 하고 공항으로 향했습니다. 제 짐은 역시나 배낭 하나.^^ 계속 지연되는 비행기를 기다리며 전화기를 충전하고 있는데 바로 옆에서 전화기를 같이 충전하고 있던 남자분이 제 가방이 멋지다고 하며 말을 겁니다. 제 배낭은 군용 배낭입니다. 제가 밀덕이라고 답변했지요. 그랬더니 이 분은 누군가를 조사하기 위해 조지아주에서 파견된 군 경찰이라고 답하네요. 이런저런 얘기를 주고받다가 이 분은 하도 여기저기 비행기 출장이 잦아서 업무상 수면이 매우 불규칙하다고 말합니다. 그러다가 “블러리 힐” 영상 얘기까지 나오고 그는 당장 구독을 했습니다.ㅋㅋ

비행기가 계속 연착이 되어 목적지에는 다음날 새벽 3시가 다 되어 도착했습니다. 엄청 피곤하네요. 그래도 제 업무 버킷 리스트 안에 있던 큰 항목 하나가 날아가서 속이 후련합니다. 지금 주변을 거닐다 공원 나무 그늘 벤치에 앉아 글을 쓰고 있습니다. 여기서 김밥과 컵라면을 먹으면 참 좋으련만ㅋㅋ

참고로 제가 지금 와있는 곳은 난생처음 와보는 미시시피주입니다. 보수의 최강 지역에 와있는 듯합니다. 젊은 사람들의 말투와 옷차림에서 금세 느껴집니다. 그리고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뉴저지에서 출발하는 비행기 안에서 제가 얼마나 웃었는지요. 방역 방침에 따라 비행기 안에서도 계속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어야 했는데 승무원이 음료수와 스낵을 나눠주자 모두 동시에 마스크를 벗고 냠냠.🤣🤣🤣 제가 다시 말하지만 우한염병에 대한 방역은 감염방지의 이슈가 아니라 법규를 준수하냐 안하냐(compliance)의 이슈입니다.^^ 

내일 부랴부랴 다시 집으로 돌아갑니다.

내일 공항에선 지구상에서 잠 못 이루는 또 어느 누구를 만나 어떤 얘기를 나누게 될까요. 기대됩니다.^^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54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Carlos Kim
2 months ago

수누낭~~ 이쁘당^^ 건강이 최고죠!

hua bing
2 months ago

수님 죄송한데 저(30대후반)보다 많이 어리시죠?

미시시피주립대 대학생 같아보이십니다
미국에 산다면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를 가장 많이 한 지역에 살고싶습니다.

미시시피 참 좋은곳일것 같네요!

BlueKnight444
2 months ago

이야~선곡이.?
사진이 넘 대학생같은…수님, 사기캐이심.ㅋㅋ?
Be always safe.

Hani
2 months ago

돌아오시는 길 사진엔 군용가방도 공개 되었으면 하는 개인적 바램입니다. 저도 실용적이고 멋진 큰 가방 하나 장만하려고요 계속 찾는 중이여서요.ㅎㅎㅎ
사랑하는 수님, 출장 가운데 하나님의 놀라운 은혜가 임하기를 소망하며 기도합니다.?❤

cowboy bebop
2 months ago

당돌한 눈빛에 살짝 쓸쓸함이 묻어있…^^

Soonghwn
2 months ago

알 수 없는 인생이고 여행길 나설 때에 그게 극대화되는 거 같애요. 공항 풍경 보이고 에피소드까지 들으니까 설레네요 그 특유의 느낌으로 ㅎㅎ 예전 생각도 나면서 하..외쳐 낭~만. 이문세 알 수 없는 인생 듣고 자야것다 ㅋㅋㅋ 보람있는 여행 되십쇼!!??

Soonghwn
2 months ago
Reply to  Soonghwn

그러려 했으나 블러리 힐 모닥불 좀 듣다가 왔슴다. 소리가 정말 잘 담겨있네요? 감사합니다!

Benjamin Cho
2 months ago

Have a safe trip!

Gyeongseon
2 months ago

수님의 얼굴을 보니 무척 반가워요
또 수님 얼굴에서 따사로운 빛이 오로라처럼
아름답게 빛나네요^^
어제저녁부터 비가 와서 
잠들기 전에 블러리 힐 빗소리와 같이 들으면서
잠자리에 들었는데 잠이 전보다 빨리 왔어요
참으로 신기해요
수님 덕분에 점점 불면증이 낳아가고 있어요
수님 건강하게 잘 다녀오시고 
저는 스피카 스튜디오에서 
수님께서 출타하고 돌아오실 때까지
 집 잘 보고 있을 께요~^^

P. Ahn
2 months ago

출장중에도 여유로움이 느껴집니다.
중공 우한 염병…
지난번 편도 5시간반 비행기 타고 가면서 졸도할 뻔 했죠.
그나저나 이곳 딥불루 스테이트도 락다운 풀었는데 뱅기에서는 입브라를 계속 해야하는 빙신같은 처지를 어찌하나요. ㅎㅎㅎ
미시시피주. 잭슨에 가셨나요? 후텁지근한 곳에서 고생 많으셨네요.

크라이시스
2 months ago

의외로 수수하게 다니시는 모습이 좀 아이러니한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ㅋ

사이버렉카
2 months ago

도무지 나이를 가늠하기 힘듬…^^ 다 떠나서 피부 하나는 끝내주시네요!

Last edited 2 months ago by 사이버렉카
melody hong
2 months ago

언제나 열일 하는거 알죠 ㅎㅎ 컵라면과 김밥을 보내 줬으면 좋으련만 마음만 보냅니다! ?

lynn Won
2 months ago

코로나염병처럼 스마트한 바이러스가 없지요. 제가 아는 미국 분 은 마스크를 쓰라해서 LA 에서 망사 마스크를 직접 제작해 쓰고 다닙니다. 배낭여행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 오세요. ??

Esther Kim
2 months ago

돌아오는 뱅기안에서 뭇진 일륜이 같은 남자가 옆자리에 앉기를 ?????

Sujin Park
2 months ago
Reply to  Esther Kim

일륜이 닮은 백인은 어떻노? ㅋㅋㅋㅋㅋ

Esther Kim
2 months ago
Reply to  Sujin Park

것도 좋다 ㅋㅋㅋㅋㅋㅋ

Sujin Park
2 months ago

쑤언니 출타중이셨군요~ 그와중에 구독자도 늘리시고? 한국도 마찬가지에요. 식당가면 마스크벗고 냠냠 밥 다먹고 마스크 다시 쓰기ㅎ 정말 개콘이여요?

Esther Kim
2 months ago
Reply to  Sujin Park

백신맞으면 마스크 벗게 해 준다는 게 더 웃김 ㅋㅋㅋㅋㅋ

Sujin Park
2 months ago
Reply to  Esther Kim

그니까ㅋㅋㅋ 근데 요즘 백신맞는 사람 노무 많음 울 가족도 2명맞음 ? 나는 최대한 늦게 맞을끼다 ?

Esther Kim
2 months ago
Reply to  Sujin Park

울 어무이도 이번 주에 맞는단다 ㅠㅠ 더 이상 싸울 힘도 읎다. 난 버틸 때까지 버틸거야~

SophiaEun
2 months ago

Bon voyage?
Praying that you should return safe and sound?
내가 갑자기 왠 안되는 영어댓글질을…
Blurry Hill에서 하던 그 버릇 못 끊네요?

pleasantgame
2 months ago

저작권문재로 여기서는 볼수없지만 좋은 휴식의 시간이 될거같아요 수누나 눈빛이 초롱~초롱해요~ 방역의 의미는 없고 법규만 남은거 공감합니다ㅎ

45340k
2 months ago

역시 마스크 안 쓴 모습이 당연히 좋아요
모처럼 먼길 가셨는데 잘 돌아오세요
오늘도 소식 감사합니다 ?❤

handolry
2 months ago

조심해서 돌아오세요
남자들 조심하시고요

캘리포니아에서…

미뇽
2 months ago

연착되면 정말 많이 피곤하셨을텐데 수고 많으셨습니다! ✨
주변 풍경이 참 예쁘네요 힐링하고 갑니다!! ?
그리고 위에 말씀하신대로 마스크 착용은 감염방지의 이슈가 아니라 법규를 준수하냐 안 하냐의 이슈라는 부분에 격하게 공감하고 갑니다ㅠㅠ
수님 부디 몸 건강히 잘 지내셨음 좋겠네요?
+그나저나 이제서야 알게됐는데 블로그도 운영중에 계셨네요?! 늦었지만 이웃신청 갑니다…✨

clary
2 months ago

중간에 벽돌색 건물 사진이 너무 멋지고 평화롭네요. 파란하늘, 흰 구름, 초록색 나무, 깨끗해 보이는 길… 멀리 미국의 청명한 여름 풍경을 보니 저도 거기 가있는거 같아요 ㅎㅎ 그리고 세상에서 제일 의미없는게 마스크 착용 의무 같습니다… 식당에 꼭 쓰고 들어가야 하고, 음식 먹을땐 벗어야하고 ?
언제쯤 마스크를 벗고 공기와 맞닿은채 자유롭게 숨을 쉴 수 있을지, 그런 날이 오기나 할지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