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2월 3일

명찰 롱 copy

올림픽을 앞둔 중국은 축구 때문에 초상집 분위기다.

월드컵 예선 탈락은 물론이고 앞으로의 전망도 밝지 않다.

중국은 월드컵에 올라가 보겠다고 해외 유명 선수들을 돈으로 스카웃해 왔었으며

중국의 축구대표팀은 하나의 용병집단이나 다름 없었다.

그리고 이번 베트남전 패배로 중국 축구는 향후 3류로 전락하게 될 것이다.

중국에서 축구는 소위 금수저들만 입문할 수 있는 스포츠다.

돈 많은 집 자녀들은 어린시절 부터 축구를 위해 양성될 기회를 얻을 수 있지만

돈이 많고 먹고 살기에 부족함이 없어 축구가 그다지 절실하지는 않다.

이게 바로 중국에 축구 유망주가 없는 이유다.

그나저나 시진핑은 자신의 집권 기간에 월드컵 진출은 물론

한국과 버금가는 축구 강대국으로 성장 시키겠다고 천명했었다.

용병까지 스카웃 해 가며 축구에 아무리 돈을 쏟아 붓고도 성과를 못내는 모습을 보니

망해버린 중공 반도체 굴기가 떠오른다.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