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망명한 티베트인 여성이 독일 베를린 총리공관 앞에서 중국 당국에 항의해 분신자살한 티베트족의 사진을 바닥에 펼쳐놓고 있다. | AP/연합

중국

중국인 해외망명 신청 9년 간 7배 증가…61만명 돌파

2021년 8월 2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해외 망명을 신청한 중국인이 최근 9년 동안 7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공산주의 대국 중국이 미국과 패권 다툼을 벌일 만큼 부강해졌으면서도 내부적으로 강화한 인권과 종교의 자유에 대한 억압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

유엔난민기구(UNHCR)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인의 망명 신청 건수 10만7864명으로, 시진핑 정권이 출범한 2012년 1만5362명에서 7.2배 증가했다. 이 기간 총 망명 신청자 수는 61만3천 명이 넘었다.

지난해 해외에서 망명 신청을 한 중국인 70%는 미국에서 망명을 신청했다. 이들 대부분은 관광, 사업 등의 목적으로 비자를 발급받아 중국을 벗어난 뒤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의 망명 신청 증가는 신장 위구르족 무슬림, 티베트 불교신도, 가정교회 기독교인 등 종교 탄압을 강화해왔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중국 공산정권은 가정교회를 파괴하고 종교 시설물을 철거했으며 성직자를 체포하거나 성경을 공산주의 노선에 맞게 개정했다. 또한 재교육 시설을 늘려 종교 신도나 파룬궁 수련자들에게 신앙 포기를 강요하고 있다.

종교는 대다수 국가에서 사회를 구성하는 한 축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중국에서는 공산당의 권위나 통제를 위협하는 세력으로 공격을 받고 있다.

미국의 중국 문제 전문가 리린이는 “중국 공산정권은 정권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하면, 범법 사실과 무관하게 구성원을 공격한다. 나라는 잘살게 됐지만, 오히려 더 많은 중국인이 해외로 탈출해 민주주의 국가에 정착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인권활동가나 반체제 인사, 종교인에 이어 기업가들도 탈출 행렬에 가세했다. 정권을 향해 바른말을 했다가 이런저런 꼬투리가 잡혀 고초를 겪는 기업가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지난달 28일 허베이성 다우(大午)농업그룹 쑨다우(孫大午·67) 회장은 공공장소 소란, 공무집행 방해, 생산경영 파괴 등 10여 가지가 넘는 범죄가 인정돼 징역 18년형과 311만 위안(약 5억5천만원)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쑨 회장은 지난해 11월 허베이성 가오베이뎬시 공안국에 아내와 두 아들, 며느리 등 일가족과 다우그룹 고위 관계자 등 총 27명과 함께 체포됐다.

공공장소 소란 등은 중국 당국이 정권에 동조하지 않는 이들을 잡아들일 때 주로 가져다 붙이는 혐의다. 

쑨 회장은 1985년대 닭 1000마리와 돼지 50마리로 시작해 10년 뒤인 1995년 중국 500대 민영기업으로 회사를 키워낸 유명 기업가다.

그는 2003년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중국의 인권 상황, 지식인 억압 등의 문제를 허심탄회하게 비판했다가 ‘국가기관 이미지 훼손’이라는 죄목으로 회사 영업정지 6개월 처분을 받기도 했다.

2015년에는 당국에 체포된 인권활동가들을 지지하는 발언을 했고, 가장 최근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심각한데 당국이 이를 감추고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리린이는 “유명 기업인이라고 하더라도 중국 당국의 약탈을 피할 수 없다. 쑨 회장이 당국에 비판적이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잡아가둔 것은 지나친 처사다. 그가 체포된 사이 지방 관리들이 그가 일군 다우그룹을 조각내 약탈할 것”이라고 비평했다.

중국 지도부는 알리바바 산하 핀테크기업인 앤트그룹, 뉴욕증시에 상장된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 중국 대형 인터넷 기업 텐센트 등을 반독점 위반이라며 조사하거나 처벌했다.

리린이는 “중국 당국은 정보통신(IT) 기술 통제권을 놓고 자국 기업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반독점, 세무조사 등은 사실 기업 탄압 수단”이라고 말했다.

에포크타임스, 이대우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매사추세츠 경찰노조, 강제적 코로나 백신접종 명령에 소송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3, 2021

매사추세츠 경찰노조, 강제적 코로나 백신접종 명령에 소송

미국 매사추세츠 주민들이 주의사당 앞에서 마스크 의무화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가운데, 경찰이 주변을 지키고 있다. | JOSEPH PREZIOSO/AFP via...

Read More
미 국방부 “종전선언 논의에 열려있어…대북 외교·대화도 전념”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3, 2021

미 국방부 “종전선언 논의에 열려있어…대북 외교·대화도 전념”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 | Alex Wong/Getty Images[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미 국방부 “종전선언 논의에 열려있어…대북 외교·대화도...

Read More
유나이티드 항공사 직원들, 코로나 백신 강요에 집단소송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3, 2021

유나이티드 항공사 직원들, 코로나 백신 강요에 집단소송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공항에서 유나이티드 항공사 소속 여객기가 이륙을 위해 활주로를 이동하고 있다. | David Zalubowski/AP Photo[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Read More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암 사망자 1만명 이를 것” 英 보고서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3, 2021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암 사망자 1만명 이를 것” 英 보고서

한 간호사가 응급실 환자를 돌보고 있다. | Brandon Bell/Getty Images[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유럽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암 사망자...

Read More
“중국 정부, 헝다 구제 않겠다는 신호 여러 차례 발신”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2, 2021

“중국 정부, 헝다 구제 않겠다는 신호 여러 차례 발신”

헝다그룹 계열 투자회사의 상품을 구매했다가 돈을 잃게 되자 격렬하게 항의하던 투자자가 경찰에 진압당하고 있다 | NOEL CELIS/AFP via Getty Images;...

Read More
“글로벌 위기 함께 대응하자” 바이든, 유엔 총회 첫 연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2, 2021

“글로벌 위기 함께 대응하자” 바이든, 유엔 총회 첫 연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최된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의 대통령 취임 후 유엔 총회 연설은...

Read More
트럼프, 뉴욕타임스·조카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2, 2021

트럼프, 뉴욕타임스·조카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1년 7월 24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 Brandon Bell/Getty Images[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Read More
매사추세츠 경찰노조, 강제적 코로나 백신접종 명령에 소송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2, 2021

매사추세츠 경찰노조, 강제적 코로나 백신접종 명령에 소송

미국 매사추세츠 주민들이 주의사당 앞에서 마스크 의무화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가운데, 경찰이 주변을 지키고 있다. | JOSEPH PREZIOSO/AFP via...

Read More
홍콩, 선거제 개편 후 첫 선거…유권자 달랑 4300명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1, 2021

홍콩, 선거제 개편 후 첫 선거…유권자 달랑 4300명

19일 홍콩 선거위원회 선거가 종료되고 선관위 관계자들이 투표함을 개봉하고 있다. | 숭비룽/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중국 홍콩, 선거제 개편...

Read More
파우치 “10월 중 5~11세 코로나 백신 권고 여부 결정”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1, 2021

파우치 “10월 중 5~11세 코로나 백신 권고 여부 결정”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소장 | Sarah Silbiger-Pool/Getty Images/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파우치 “10월 중 5~11세...

Read More
1 2 3 60
1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ROTHSSHVILI
1 month ago

중국의 부러운 점이 그간 Brain drain이 타국 대비 유독 적다는 것과 서구 선진국에서 박사까지 마친 후 귀국하는 중국계 유학생 비율이 일본이나 한국 대비 월등하게 높다는 것이었는데 전반적으로 CCP가 제시하는 번영, 미래 비전 자체에 대한 신뢰가 점점 금이 가는 것 같네요, 화교들 중 베이징에 이미 명운을 건 이들도 second thought를 갖는다면 타격이 클 듯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