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 보이지 않았다.

명찰 롱 copy

2021년 11월 23일 17:35 UTC-04:00

좋아 보이지 않았다 

간호부장으로 일할 때의 일이다. 나와 같은 병원 소속 다른 지역 사이트의 간호부장이 어느 날 갑자기 해고되어 출근하자마자 보안 경비들의 에스코트 하에 대충 개인 물건만 챙겨서 병원을 나왔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서로 다른 지역에 있어도 이런 소식은 그 즉시로 알게 된다.

그녀는 해고되기까지 그 병원에서만 근 30년을 일했으며 해고가 아니라 사실 은퇴를 준비해야 할 분이었다. 내가 처음 A 사이트의 간호부장으로 임명되었을 때 전체 간호 직원의 스케줄이 어떤 예산안에서 어떻게 돌아가는지를 설명해 준 분도 이 분이다. 그녀는 병원과 간호부에 대해서도 너무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각종 모임에서 교육을 담당하기도 했다. 나와 가까운 사람은 아니었으나 어느 임원 모임을 가도 그녀가 있어서 인사말이나 짧은 대화는 나누는 정도였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어르신이라 내가 쉽게 접근하지 못한 것은 사실이나 그녀의 쌀쌀맞은 말투와 표정은 나 이외의 다른 사람들도 그녀에게 다가가는 것을 힘들게 만들었던 경향이 있다. 그녀에 대한 호불호는 심하게 갈려있었던 듯하다. 성질 고약한 웬만한 직원도, 의사도, 보호자도 그녀를 이기지 못했다고 했다.

그녀가 해고된 날은 월요일. 내가 이날을 기억하는 이유가 있다. 그녀는 바로 그전 주 금요일까지 5일 동안 각 부서 책임자들에 대한 교육을 마쳤고 나도 그 미팅에 참가했었다. 나는 그녀의 해고 소식을 듣고 인사과장을 찾았다. 그리고 두 가지를 언급했다. 첫째, 우리 병원은 충실하게 30년의 임무를 수행했던 지도자를 범죄인 다루듯 끌고 나갔다. 좀 더 예의를 갖추어 보내드릴 수 있었다. 둘째, 월요일 해고를 이미 계획해 둔 상태에서 프로젝트를 맡기고 전 주 금요일까지 부려먹은 티가 너무 난다. 이 병원 기업 가치관에 맞지 않는 처사이다…

이 이야기는 곧바로 병원장의 귀에 들어갔고 나는 병원장 사무실로 불려갔다. 병원장의 충고를 요약하자면, 이것은 이사회의 결정이고 내가 나설 자리가 아니며 내가 인사과장을 찾아가 유감을 표현한 것은 선을 넘은 행동이라는 것. 말씀을 다 듣고 나서 한마디 올렸다. “만약 이런 일이 병원장님 출근했을 때 일어나면 병원장은 어땠을까요? 40년을 충성 바쳐 일하고 어느 날 쫓겨나듯 병원을 짐 싸서 나와야 되는 그 순간 병원장님은 어떠셨을까요? 나는 병원장님의 부하 직원으로서 똑같이 행동했을 겁니다. 인사과에 달려가 예를 갖추어 보내드리라고 항의했을 거예요.”

그녀의 해고 이후 더 많은 임원들이 해고당하거나 대체되었다. 병원은 “혁신”이라는 목표 하에 새로운 이사들이 구성되고 합병과 시스템 전환을 거듭하며 변모하고 있었다.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17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anakistan
5 months ago

그 해고된 간호사님이 받았을 인격적 모독도 모독이지만 병원에 남겨진 이들의 충격도 컸겠네요. 더 걱정되는 것은 복불복 누구라도 저런 해고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공포는 곧 조직에 대한 충성과 헌신을 떨어뜨리고 조직공동체를 점차 약화 시킵니다. 수님의 그 병원이 어느정도의 노동유연화에 돌입했는지 알수 없지만 오늘 제목과 연결된 핵심은 그 해고된 30년 경력 간호사님의 쓸쓸하고 처량한 마지막 뒷모습 아니었나 싶습니다. 거기서 누구든 저렇게 될 수 있다는 동병상련의 아픔까지지그래서 이제야 엔두의 마지막 가는 길에 정상인이라면 누구나 마음 아파 했던건가 싶네요. 국가에 헌신한 전직 대통령에 대해 이렇게 예의 없이 보내는건 인륜도 없는 짐승보다 못한 거죠.
근데 요즘은 그 짐승보다 못한 악령이 낀자들이 지구촌의 실권을 쥐고 바이러스 사기공포로 전세계를 통제해 나가는 걸 보면서 대한민국 뿐 아니라 모든 지구촌 인류가 글로벌카발들의 판때기 위에서 이용당하다 버림받는 신세라는 자각이 빨리 와야 하겠습니다.

Last edited 5 months ago by anakistan
G's people
5 months ago

나 자신부터 하나님이 만드신 인간의 본성대로 살아가도록 기도하며 이 글을 읽습니다.

외롭지 않군요.

우리 모두 하나님만 두려워 합시다.

그 무엇도 그 분의 허락 없이 이루어 지는 것은 없습니다.

감사합니다.

워치맨
5 months ago

북과의 첨예한 대치상황에서 국가원수가 시해당한 사태를 신속히 수습했고 무장봉기의 확대를 막아내야 했던 당시의 절박함이 있는 것인데 시대를 잘 알지 못한 자들이 너도나도 깨시민인척 하는 모습이 참 역겹습니다. 표현도 서거가 아닌 사망이 왠말입니까.
현대사를 바라보는 시각이 같은 이곳에서 위안을 얻습니다.

Last edited 5 months ago by 워치맨
페르
5 months ago

모든 인간은 공과 과가 있지요.
노태우처럼 5.18에 대해 사과하는 척이라도 했으면 좋았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Hani
5 months ago
Reply to  페르

역사는 패권을 가진자에 의해 씌여진다지요. 한국안에 돌아가는 진실을 아신다면 5.18에 대한 진실도 알게되실 것 같은데요. 그 시대 나라를 지키기 위한 일들중 하나임을 아시기를 바라네요. 사과 ㅎㅎ

anakistan
5 months ago
Reply to  페르

나참,,,, 뭘 사과해요??.. 폭동 진압 하지 말고 광저우를 저짝들 말대로 해방구로 선포하게 자치구로 냅뒀으면 잘한거겠네요?? 그리고 전두환 장군은 당시 보안사 및 합수부 지휘관 있었지만, 광주폭동을 진압하는데 명령계통 바깥에 있어서 어떠한 군령권 행사가 불가능한 자리였습니다. 집압 명령권자는 최규하 대통령 – 주영복 국방징관 – 이희성 계엄사령관 겸 육군참모총장 – 소준열 전남계엄지역사 – 이하 현장 지휘관 이렇게 명령이 내려가는거에요. 이부분은 이미 30년전 청문회에서 주영복, 이희성이 이미 증언한가에요. 뭐 알지도 못하면 닥치쇼. 군대 면제자 소굴 좌빨들 선동에 놀아나고 잘났다. 왜 자꾸 하지 않은 일을 뭘 사과하라는 건지,,, 나중에 대통령 취임 후 진압과정에서 본의아닌 시민들의 피해는 유감을 표했구만, 맨날 사과하라 사과하라 지긋지긋하구만

Last edited 5 months ago by anakistan
너의이름은
3 months ago
Reply to  페르

5.18에 대해 왜 사과해야 하나요?5 18에 대해서 정확히 아시나요? 예우를 갖추세요. 잘 알고보면 공적이 더 많은 사람입니다.

에프 킬라
5 months ago

이 사건과 이번 전대통령 별세가 겹쳐 보이네요. 피도 눈물도 없는 오직 이익밖에 모르는 글로벌구놈들….

45340k
5 months ago

수님 의 당당함 과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유튜브의 시작도 옳곧은 소리 와 바른 세계관 과 정보를
알려주시기 위해 시작하셨다고 저는 생각해 봅니다 역사는 승자의 전유물이란던데 이 나라가 어찌 흘러갈지 소시민인 저로서도 심히 걱정됩니다
의지 할 분은 하나님 한분뿐이니 조용히 제 골방에서 기도드리려 합니다
감사합니다 늘 응원합니다 💖

Gyeongseon
5 months ago

수님의 가치관은 늘 한결같습니다.
아닌 것에 대해서 아니라고 말씀하시는
옆에서 수님을 보면 조마조마하고 존경스러운 모습입니다 말과 행동이 일치하시며
또한 수님의 예측은 엇나가지 않았어요.
많은 사람들이 사회의 정상적이지 못한 시스템에 흡수되어 바른 가치관을 잃어버리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anakistan
5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수님의 소신이 그분의 부끄러움을 자극했나 봅니다 ^^

Last edited 5 months ago by anakis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