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인생 알바

명찰 롱 copy

2021년 12월 22일 17:10 UTC-04:00

잊지 못할 인생 알바

전문직이 있으면서도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적 타격 때문에 호텔 House Keeping(청소부) 일에 용감하게 뛰어든 페친을 보고 내 옛날 생각이 났다.

부모님 반대를 무릅쓰고 미국 이민을 결정한 후 영주권과 관련하여 필요한 영어 시험들을 치르기 위해 미국 일리노이즈 주의 시카고에서 그리 멀지 않은 한 교외에서 5개월 체류한 적이 있다. 가져온 돈은 5개월을 지내기엔 턱없이 부족했다. 나는 현지인 교회의 목사님께 아무 일이나 할 수 있는 잡일을 구할 수 있는지 여쭤봤고 미국인 목사님은 그 교회 교인들 중에 집에서 노인 환자를 돌볼 사람을 구하는 가정이 있다고 하였다. 그리하여 나는 그 교인 가정에 즉각 고용되었다. 그 집은 궁궐처럼 큰 집이었다. 집 주인은 독일계 미국인 다이아몬드 공장 사장이었고 내가 돌볼 사람은 그분의 99세 된 아버지였다.

할아버지는 약간의 치매와 당뇨를 앓고 있었고 대소변을 가릴 수 없으며 거동이 불편하셨다. 내가 맡은 일은 그의 대소변 받아내기, 기저귀 갈기, 일주일에 3번 목욕시키기, 음식 먹여드리기, 약 챙겨드리기, 혈당 체크하기, 옷 갈아입히기, 하루에 두 번 걷게 하기 등이었다. 내가 영주권 없이 잠깐 와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집주인의 부인은 내게 그 일 이외에도 설거지, 청소, 커튼 세탁 등의 일도 덤으로 시켰다. 일이 고되긴 했으나 그 집에서 먹고 자며 영어로 대화도 하고 돈도 벌 수 있음을 감사히 여겼다.

할아버지는 어느 날 갑자기 기침과 함께 열이 나기 시작했다. 나는 급히 911을 불렀다. 그게 내가 그 집에서 일한 마지막 날이었다. 그는 병원에 입원했고 진단명은 폐렴이었다. 나는 집주인의 도움으로 할아버지 병문안을 갔다. 그는 점심 식판을 앞에 둔 채 아무 음식도 드시지 않고 계셨다. 음식을 보니 덩어리들이 커서 할아버지께서 씹어 삼킬 수 없는 것들이었다. 나는 잘게 잘라 입에 넣어드렸고 할아버지는 결국 다 드셨다. 그는 내게 자기보다 먼저 하늘나라로 간 첫째 딸(집주인의 누나) 얘기를 하며 나를 보니 딸 생각이 난다고 하였다. 그는 며칠 후에 돌아가셨다. 나 역시 얼마 안 있어 시험을 치르고 합격을 확인한 후 한국으로 돌아갔다.

미국 병원에 취직하여 일하면서 내가 다른 간호사들보다 잘 한 일이 있다. 조무사 인력이 부족하여 환자들 기저귀를 갈 거나 목욕시킬 여건이 되지 않을 때 나는 주저함 없이 그 일들을 도왔다. 매니저가 되어서도, 간호부장이 되어서도 최일선 인력이 급히 필요할 때 나는 조무사들을 도와 환자들 대소변을 갈고 씻겨드렸다. 나의 이런 모습은 거친 조무사들을 통솔할 수 있는 권위를 내게 주었고 간호사들 역시 조무사들을 도와 한 팀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저절로 만들어냈다. 지도자가 더럽고 험한 일을 마다하지 않고 뛰어들었을 때 그 밑의 직원들은 저절로 따르게 된다는 것을 알았다. 몸소 보여주는 것보다 더 큰 리더십은 없었다.

큰 아기 같았던 할아버지를 돌보았던 그 몇 개월 간의 경험은 내 간호사 경력에 가장 큰 무기가 되었다. 그 어떤 환자가 내게 주어져도 두렵지 않았다. 그렇게 쌓인 자신감은 나를 리더의 길로 이끌었다.

SPIKA STUDIO

SUE

Facebook
Twitter
Telegram
Email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