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13일

명찰 롱 copy

 

 

한국 사람들은 대다수가 인정하지 않는 사실이 있다.

동아시아에서 가장 불쌍한 나라는 바로 일본이라는 것이다.

반일감정과 한국인 정서상 이해가 안되는 부분일 거라 생각되지만 이것은 사실이다.

일본은 근대화 시기부터 국제 자본 세력에게 휘둘려 왔지만 덕분에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산업화를 이루었다.

그러나 일본의 끝없는 자만심은 결국 중일전쟁을 결심하게 했고 진주만을 기습하는 무리수 까지 두게 했다.

일본은 이에 대한 프리메이슨들의 보복을 어느덧 반세기가 넘도록 감당하고 있다.

일본의 경제는 만들면 파괴되고 또 만들면 파괴되기를 반복해왔다.

세계적 인기를 끌었던 에니메이션 ‘에반게리온’이 바로 이러한 일본의 암울한 현실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사도’라 불리는 우주 괴수가 주기적으로 나타나 극중 배경이 되는 ‘제3新동경시’를 파괴하고 그때마다 에반게리온의 파일럿들은 로봇을 타고 날아가 괴수와 맞서 싸운다.

이 에니메이션에 일루미나티의 어젠다가 들어있다는 의혹은 매우 오래전부터 제기되어 왔다.

이것은 비단 극중 등장하는 심볼리즘 때문만이 아니다.

메이지 유신으로부터 이어져온 일본의 실제 역사와 경제, 사회상이 그대로 녹아있는 작품이기 때문이다.

에반게리온의 배경이 된 新동경시의 모습이 바로 일본의 암울한 미래다.

 

 

 

Facebook
Telegram
Email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