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찰 롱 copy

2021년 7월 4일 19:01 UTC-04:00

인생과 여행

잘 다녀왔습니다. 돌아오는 비행기도 스케줄이 엉망이었어요. 제가 구매한 티켓 시간을 항공사가 캔슬하고 다시 스케줄 잡아줘서 황당했습니다. 게이트에 가보니 예약 정보랑 다른 비행기 번호와 시간이 적혀있어서 또 식겁하고… 항공 직원이 정보 업데이트를 안 한 거였어요. 결국 3시간이나 더 늦게 집에 도착했습니다. 새벽 1시 반…ㅠㅠ 다시는 유xxxx 에어라인 안 탄다!!😠😢

부탁하신 배낭 사진

호텔에서 테네시주의 멤피스 국제공항으로 가기 위해 Lyft로 차량을 불렀는데 어느 백인 남자가 아주 “드러운” 승용차를 몰고 왔습니다. 정말 타기 꺼려졌는데 선택의 여지가 없어서 그냥 탔어요. 차 안에 골든리트리버 털 같은 머리카락들이 뭉텅이로 여기저기 묻어있고 음식 냄새가 배어있는 시트… 멤피스 출신에 지금은 미시시피에 살고 있다는 이 29세의 백인 남성은 자기를 미시시피에 드문 리버럴이라고 자랑스럽게 소개하며 이 동네 경찰들을 욕하는 걸로 시작하여 공항에 도착할 때까지 쉴 새 없이 말을 합니다. 자기가 이 동네에서는 소셜 미디어로 꽤 유명한 사람이라네요.ㅋㅋ

근처 공원

미시시피 옥스퍼드 시청

뭘로 유명하냐 물어보니 자기가 진보를 외치며 현 정세를 비판하는 몇 안 되는 리버럴인데 자기가 화장하고 나가면 사람들이 다 알아본다나… 뭐 남자가 화장? 자세히 훑어보니 눈썹도 그리고 나도 안한 매니큐어를 했더라구요.😁 제가 속으로 말했습니다. 진보고 나발이고 손님을 태워 돈을 벌려면 차부터 깨끗이 청소하고 손님을 맞아라. 돈을 버는 태도부터가 글러먹었다 이누마. 

미시시피주의 어느 이태리 식당에서

시카고를 경유해서 갔는데 공항이 엄청 크고 독특합니다. 역시 시카고에 오니 저를 포함하여 다국적 인종들이 군집해 있습니다. 너무 배가 고파서 공항 내에 있는 핫도그 가게에서 핫도그 하나를 사 먹었는데… 정말 너무 성의도 없고, 맛도 없고, 비싸고, 불친절하고… 미국 남부의 친절한 사람들과 완전 비교된다는. 삶이 각박해지면 이렇게 되나봅니다.ㅠㅠ

시카고 O’hare 국제공항

시카고 O’hare 국제공항

저녁 한끼. 해물 파스타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바라본 석양

여행을 즐기려면 편한 복장, 깃털처럼 가벼운 짐, 건강한 몸, 즐거운 생각, 나침반(방향), 확실한 목적지, 아무 데나 굴러먹을 수 있는 자세, 그리고 감사한 마음을 갖는 게 맞는 것 같아요. 그리고 여행을 통해 남는 건 기념품이 아니라 즐겁든 험난하든 여행의 추억과 지나치며 만난 사람들이겠죠. 인생 여행도 그렇지 않을까요? 그리고 여행의 최종 목적지는 집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긴 여행을 마치고 왔던 곳으로 다시 돌아가는. 우리의 인생처럼…

SPIKA STUDIO

SUE

Facebook
Twitter
Telegram
Email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