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2월 4일

명찰 롱 copy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윤석열 45.7% 이재명 40%

설 직후 윤 후보는 특히 2030세대에서 이 후보를 크게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20대에서 윤 후보는 53.7%, 이 후보는 22.0%의 지지를 각각 얻었다.

30대에선 윤 후보 52.8%, 이 후보 32.2%를 나타냈다.

물론 보수 언론을 중심으로 보도되고 있는 내용이긴 하나 이재명, 윤석열 두 후보의 격차가 눈이 띄게 벌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아무리 여론 조사가 신빙성 없는 데이터라 할 지라도 완전 터무니 없는 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는 법.

특히 설연휴 이후 두 후보의 격차가 엄청 벌어졌는데 주목해야 하겠다.

그러나 여전히 좌파 언론은 이재명의 압승이다.

아무튼 설 연휴 기점으로 대선 구도가 재편되고 있다는 느낌이다.

윤석열의 탈원전 백지화 공약이 큰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일까?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9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Ava Lee
3 months ago

제가 봤을땐… 부정선거 이슈를 더욱 키우려고 윤에게 지지율을 높여준거 같습니다. 그리고 대선 치뤄지고나서는 이가 당선되서 모두가 의아해하겠죠.. 부정선거 이슈가 커지고 커져서 사회를 뒤흔들고 슬슬 완전무결의 선거시스템을 도입하자며 정치권에서 선동할 것이고 그것은 블록체인형태의 투표가 되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3 months ago

이재명이 됩니다. 부정선거 관련자들 처벌하지 못하면.
이미 경험해 보고도…..

Gongju309
3 months ago

Seeing that the Biden/Harris approach is not going too well in the US, perhaps DS may try another approach for S Korea. 🙃

gayagongju
3 months ago

보통 지금쯤 이렇게 나오면 윤확률이 많다 봅니다. 리재명은 낙오.

junhyeong
3 months ago

일단 문재인이 이재명을 너무 싫어해서 대놓고 안 밀어주려는 게 보여요.

naranza
3 months ago

누가 되든 대선을 재밌게 연출하기 위함이 아닌가 싶어요

페르
3 months ago

제 생각에는 백신강제 정책도 한몫 한 것 같습니다. 정부는 청소년에게 강제 백신패스를 법원에서 패하고 나서도 3월중 실행 하겠다고 어깃장을 놓았는데, 이게 아이들 가진 부모 입장에서 정말 마음을 싸늘라게 식게 만들었거든요. 세월호 트라우마가 어느정도 있는데, 백신 부작용 나도 인과관계 없음으로 깔아뭉게는 정부가 아이들 팔뚝까지 내 놓으라니..속으로 천불이 나는게 부모들 심정입니다.
거기에 김부겸이 방역정책쑈 하는것과 대통령 자화자찬 언론플레이도 원인 같구요.
저는 이것들이 팀킬 작전 하는건가 싶기도

Ultra
3 months ago

역시 놈들이 뒤에 있는 드라마에는 반전이 있네요.그들이 만드는 영화들 같이… 처음과 중간에 뻔할뻔자가 결국 결론에 도달할 때는 관객이 예측했던 결말과 정반대로 끝날 수도 있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