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3월 26일

>
>

윤 당선인이 방한 중인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을 만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만남의 자리에서 펜스는 “자유의 수호자(a champion for Freedom)”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윤석열의 당선을 축하했다.

펜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윤 당선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윤 당선인은 자유의 수호자이며 다가올 여러 세대 동안 미국과 한국 간에 꺾을 수 없는 유대를 강화할 것”이라고 적었다.

“Champion for Freedom”

챔피언의 유래는 중세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다른 나라나 종족간 분쟁이 벌어져 벌판에서 두 진영의 군대가 서로 싸우게 되었을때 대규모 전투를 벌이는 대신 각 진영의 대표자가 한명씩 나와 1:1의 결투를 벌이게 되고 대량 살육을 막는다. 이때 대리인을 내세우기도 했는데 이 대리인을 챔피언이라고 불렀다. 영주나 왕을 위한 대리인이 챔피언이며 영지나 국가 중대사에 영향을 주는 위치에 서기도 한다.

아무튼 전 미국 부통령에이 찾아와 이런 극찬까지 하는 걸 보니 윤 당선인이 미국의 한반도 대리인으로서 제대로 줄을 잘 서고 있는 듯 보인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4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Sujin Park
1 month ago

저기 목사님이 계신 이유는 뭐죵? ㅋ 기독우파 길들이기 들어간건가요? ㅋ 이거보고 속으면 진짜 바본데ㅠㅜㅋ

kyungae
1 month ago

가장 왼쪽 키가 작으신 분은 김장환목사님 같습니다.목사님이 윤과 펜스와 각각 어떤 관계인지..?

niverla
1 month ago

페이팔 기부 막았나 봅니다. 페이팔이 서로다른 국가 송금은 되는데 한국에서 기부못하게 막았네요. 워드프레스 플러그인 “Coinbase Commerce”에서 직접 코인 결제시스템 추가 하실 수 있습니다.

“이 수취인에 대한 기부는 이 국가에서 지원되지 않습니다” 라고 나옵니다.

Ultra
1 month ago

회동이라기보다 단체의 핵심 지시를 내리기 위해서 펜스가 급파된 듯…윤은 바지 정치인로서의 경험이 거의 없으므로 처음부터 많은 지도편달이 필요할 것… 어쨌든 한국 대통령이 미국에서 방문한 고위 남성 공직자보다 키가 큰 건 과거에는 기억이 없는 진풍경… 😆

Last edited 1 month ago by Ult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