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21년 노벨 평화상 후보로 추천됐다.

자크 매디슨 유럽의회 의원은 1일(현지시각) 재임 기간 동안 전쟁을 일으키지 않아 세계 평화에 기여한 점과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레이트(UAE), 바레인 간 아브라함 협정 타결에 중재한 공로를 인정해 그를 노벨 평화상 후보로 추천했다. 매디슨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도널드 트럼프는 30년 만에 재임 기간 동안 전쟁을 일으키지 않은 첫 번째 미국 대통령”이라면서 “(트럼프가)중동 지역의 안정과 평화를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평화 협정에 서명했다”고 추천 사유를 밝혔다. 

아브라함 협정은 지난해 9월 미국의 중재로 이스라엘과 UAE, 바레인이 역사적으로 국교를 수립하기로 한 협정이다.협결 체결 후 모로코, 수단 등 일부 아랍 국가들도 이스라엘과의 외교관계를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 미 국무부 웹사이트에는 “우리는 3개의 아브라함 종교와 모든 인류 가운데 평화의 문화를 발전시키기 위해 종교와 문화 간의 대화 증진 노력을 장려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또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대화와 협력”이라면서 “대화와 국가간의 우호적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이 전 세계와 중동의 항구적 평화에 대한 이익을 증진시킨다”고 설명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아브라함 협정 체결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크리스티안 튀브링예데 노르웨이 의원이 그를 후보로 추천했다. 

튀브링예데는 “나는 그(트럼프)가 국가간 평화를 구축하기 위해 다른 노벨 평화상 후보자들보다 더 많은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폭스뉴스에서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전 백악관 선임고문도 올해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앨런 더쇼비츠 하버드대 법대 명예교수는 1일 쿠슈너 전 선임고문이 아브라함 협정 체결에 기여했다면서 그를 후보로 추천했다고 밝혔다. 그는 “노벨 평화상은 인기도, 평화를 조성하는 데 도움을 준 사람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도 아니다”면서 “알프레드 노벨이 그의 유언장에서 제시한 기준을 충족한 데 대한 상”이라고 부연했다. 쿠슈너 전 선임고문은 이날 성명을 통해 “평화상의 후보에 오른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와는 다른 대(對)중동 정책 방향을 취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트럼프 정부 때 체결된 UAE와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무기 판매를 일시 중단하고 재검토하고 있다. 의회 내부에서는 이스라엘과 모로코의 관계 정상화 합의에 대한 불만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이 합의 일환으로 모로코의 서부 사하라 지역에 대한 주권을 인정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M·Black Lives Matter) 운동도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BLM 운동을 후보로 추천한 노르웨이의 페테르 에이드 의원은 시위대가 일부 지역에서 폭력을 행사했다는 비판을 일축했다. 올해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기한은 1일까지며 수상자는 11월에 발표될 예정이다.

(기사 원문)

https://kr.theepochtimes.com/%ec%9c%a0%eb%9f%bd%ec%9d%98%ed%9a%8c-%ec%9d%98%ec%9b%90-%ed%8a%b8%eb%9f%bc%ed%94%84-%eb%85%b8%eb%b2%a8-%ed%8f%89%ed%99%94%ec%83%81-%ed%9b%84%eb%b3%b4%eb%a1%9c-%ec%b6%94%ec%b2%9c-%ec%a4%91%eb%8f%99_564734.html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