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2월 27일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
>

중국 왕이 외교부장의 중요한 발언을 했다. “우크라이나는 동서를 잇는 가교가 되어야 한다.” 시진핑과 왕이 역시 러시아를 두둔하는 듯하나 현 러시아의 전쟁 도발에 회의적이고 중립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 각국의 주권과 영토를 보존하고 지역 안보는 군사집단을 강화하는 것으로 하면 안된다고 한다. 이 와중 왕이의 발언은 참으로 놀랍다. 우크라이나를 “동서를 잇는 가교”라고 명명한다. 큰손들에게 두들겨 맞는 당사국의 외교부장 답게 글로벌 어젠다를 정확이 이해하고 있는 왕이.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4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Ultra
2 months ago

이 사람 정도면 그분들의 존재와 어젠다를 아주 잘 이해하고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요즘 철이 많이 들었는지 조용해 졌군요.ㅋㅋ 과거에는 공식 석상에서 발끈하는 일이 많았었는데 그것도 위에서 시켜서 하는 연기였을 수도 있죠.

Ultra
2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It’s a dirty job, but somebody’s gotta do it? 😁

PJY
2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오호~ 이건 무슨 말씀이신지요? 중국이 “이”의 낙선을 바란다는 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