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urity around the Capitol building in Washington on Jan. 15, 2021. (Charlotte Cuthbertson/The Epoch Times)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는 전례 없는 보안 조치와 대유행의 봉쇄 속에 1월 20일 취임 선서를 앞두고 있는데, 이는 미국 역사상 가장 비전통적인 취임식 중 하나가 될 것이다.

많은 전임자들과 마찬가지로, 바이든은 국회의사당 건물 계단에 선서할 것이다. 그러나 보통 수십만 명의 미국인들이 모여드는 펜실베이니아 가의 전통 퍼레이드는 취소되었고, 가상 퍼레이드로 대체되었다. 취임식 무도회도 취소되었다. 백악관 근처의 관람대는 해체되었고, 이 행사는 신체적인 참석에 있어서 역사상 가장 초라한 취임식이 될 것이다. 그 행사는 보안과 법 집행 면에서 유난히 엄격할 것이다.

The south side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on Jan. 15, 2021. (Charlotte Cuthbertson/The Epoch Times)

1월 6일에 관측된 시민 불안과 폭력이 취임 주간에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당국은 수도에 공격적인 조치를 취했다. 50개 주, 3개 준주, 콜롬비아 특별구에서 25,000명에 이르는 주방위군이 수도에 주둔할 것이다. 보안 대책으로 그 도시는 거의 완전히 마비되었다. 내셔널 몰과 미 국회의사당 주변 12개 이상의 지하철역이 취임 며칠 전에 폐쇄되었다. 워싱턴의 거리는 텅 비어 있다. 버스, 전차, 그리고 다른 형태의 대중교통, 심지어 자전거도 운행이 중단되었다. 대부분의 상점들은 문을 닫았고, 많은 상점들은 문을 닫았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의회가 바이든을 2020년 선거의 승자로 인정한 지 하루 만에 이 같은 발표를 했다. 트럼프는 자동차 행렬을 타고 바이든을 국회의사당까지 호위하지 않을 것이며 이는 또 다른 전통에서 벗어난 것이다. 하지만, 대통령이 그의 후임자의 취임식에 참석하기를 거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Extra security barriers block the roads at F and 14th streets in Washington on Jan. 15, 2021. (Charlotte Cuthbertson/The Epoch Times)

미국의 두 번째 대통령인 존 아담스는 1801년 제퍼슨의 취임식 전에 워싱턴을 떠났다. 그 해의 상황은 매우 분열되었고, 어떤 면에서는 2021년과 비슷했다. 제퍼슨의 지지자들은 그의 상대인 애덤스를 군주제를 사랑하는 사람으로 묘사한 반면, 애덤스의 지지자들은 제퍼슨을 급진주의자로 묘사했다. 어떤 사람들은 아담스가 그 행사에서 폭력을 막기 위해 제퍼슨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6대 미국 대통령인 존 퀸시 애덤스는 하루 전 워싱턴을 떠나 1829년 앤드루 잭슨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후임자들이 취임 선서를 하는 것을 지켜보지 않은 다른 대통령들은 마틴 반 뷰런 (1841년)과 앤드류 존슨 (1869년) 이었다.

한편 2017년 트럼프 취임식 등 산발적인 시위에도 불구하고 200여 년 동안 취임식 퍼레이드, 축하 행사, 애국심 발휘의 전통이 이어져 왔다.

(기사 원문)

https://www.theepochtimes.com/us-prepares-for-one-of-the-most-unusual-inaugurations-in-history_3660200.html?fbclid=IwAR2pPSwme3pjdpFJizVP0xDOwfE5rG4SS0jpSQMUc8ci4QeK4IKjZWMoVJs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