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동이

명찰 롱 copy

2021년 12월 20일 19:10 UTC-04:00

언동이

나는 추위를 너무 잘 타서 별명이 언동이다. 추위를 잘 타는 게 꼭 내 탓은 아닌 것 같다. 초딩도 되기 전 어떤 이유에서인지 편도선 제거술을 한 후 찬바람을 맞으면 어김없이 감기에 걸렸다. 그러다 심해지면 천식 증상으로 발전했다. 그래서 엄마는 내가 찬바람을 맞지 않도록 둘둘 싸매서 키우셨다. 기억하건대 나는 11월도 안되어 내복을 입기 시작하여 5월이 되어야 벗을 수 있는 자유가 주어졌다. 엄마를 절대 거역할 수 없는 초딩 시절의 겨울엔 정말 가릴 수 있는 모든 곳을 가리고 눈만 내놓고 등하교를 했었다. 어린 나이에 쪽팔려도 어쩔 수 없었다. 말 안 듣다가 감기라도 걸리면 방한 장비의 수위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될 것이 뻔했기 때문이다. 그 오래전 팬데믹이 없던 때에도 면 마스크는 내 필수 방한 장비 중 하나였다.

추위와 찬바람을 철저히 방어하며 살아온 결과 나 같은 언동이가 탄생했다. 추위를 도저히 못 견디고 뜨끈뜨끈한 열기에는 꿈쩍도 않는 언동이. 눈앞에 아름다운 장관이 펼쳐져도 날씨가 추우면 감동을 주지 못한다. 추운 겨울에 야외 모닥불 앞에 둘러앉아 군고구마를 먹거나 달콤한 마시멜로를 구워 먹는 낭만이란 내게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나 같은 언동이는 미국에서 살기 참 힘들다. 병원에서 일하는 건 더더욱 힘들다. 유난히 더위를 못 참는 뚱땡이들이 많은 나라라서 그런지 어딜 가나 에어컨 바람이 슝슝 나온다. 병원은 더 춥다. 불공평하다. 나이 드신 환자분들은 늘 추워하시는데 병원은 더운 사람들 위주로 세팅이 되어있다. 말 못 하는 노인 환자분들의 방은 딱 내 체온에 맞게 맞춰놓으면 다들 편안해 하셨으니 나 같은 언동이 간호사도 다 쓸모가 있는 게다.

“멋쟁이에게 추위란 없다”라는 말이 있는가. 멋은 얼어 죽을 개뿔. 사람은 자고로 몸을 따뜻하게 해야 한다는 세뇌 속에 살아온 내게 성능 좋고, 주머니 많고, 반드시 모자가 달리고, 손목에 쫄쫄이 커프가 달려 철저히 바람을 막아주는 겨울 파카만큼 중요한 게 또 있을라고. 나는 찬 음료 찬 음식도 별로 안 좋아한다. 푹푹 끓인 곰탕이나 찌개, 뜨거운 커피나 차를 좋아한다. 아이스크림도 땡기지 않는다. 한여름에도 아이스커피를 돌아보지 않는 언동이가 바로 나다. (냉면은 예외)

오늘은 영하 1도. 클리닉이 냉장고 같다. 직원들이여, 니들 안 춥냐. 내가 어딜 가나 소형 전기 히터를 보물단지처럼 모시고 다니는 게 다 니들 때문이다. 지구온난화를 내심 반기는 장본인이 바로 난데 이게 글로벌 개뻥이라서 참 아쉽다.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25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Gongju309(@gongju309)
1 month ago

Stay warm & healthy, Sue님.
Sending you some California sunshine.
🌞 🌞 🌞 ☺

BlueKnight444(@blueknight444)
1 month ago

더운거 완전 못견뎌하는 뚱땡이 손듭니다.🤣

jushinjeong(@jushinjeong)
1 month ago

저도 편도선이 크게 태어난 아이라 편도선을 제거술 받으려고 부모님께서 3살에 예약을 해놨는데 병원이 파업하는 바람에 지금까지 커다란 편도선과 함께하고 있는데요. 저는 그렇게 싸매고 다니지않아도 감기 1년에 한 번쯤 걸렸고 주로 목감기로 오긴 했어요. 며칠 약먹으면 나을 정도였고 가끔 미열 정도로 양호했어요. 다만 코로 숨쉬는 게 충분하지 않아 입으로 숨쉬는 습관이 생겨 앞니가 남들보다 튀어나와서 교정을 했어요. 지금도 잘때 힘풀리면 입을 벌리고 자게되어 입에 붙이는 수면테이프를 이용해요. 뒤늦게 편도선이 감기바이러스와 먼지를 조금이나마 막아준다는(?) 정보를 보고 장점도 있구나 했지만 그래도 제거술을 했으면 어땠을까 아쉬움이 남았었는데요, 몸소 고생하신 수진언니의 이야기를 보니 파업으로 막아주신 주님께 감사기도를 드려야겠네요. 😂 어린나이임에도 쪽팔림을 느낄정도로 눈만 내놓고 다니셨다니 고생많으셨어요ㅠㅠ 오늘도 이야기 나눠주셔서 고마워요.

doseph(@doseph)
1 month ago

저도 어렸을때 편도선 수술했는데.. 감기에 잘걸리고 심해지면 천식증상까지 간 이유가 그거와 연관되어 있겠군요 😂 저는 겨울이 추워서 싫은것도 있지만 정신이 바짝드는 점에서 마음에 들더라구요..ㅋ 이 시대가 점점 추워지는것도 한편으론 싫지만 정신이 바짝 든다는점에서 좋은것 같습니다. 수님도 알게되고. 사람들도 점점 깨어나는 것 같습니다.

Last edited 1 month ago by doseph
Gyeongseon(@gyeongseon)
1 month ago

뜨거운 찜질방에서 냉면 어떠세요?^^
수님 따뜻하게 옷 입으시고
핫팩도 주머니 속에 살포시 쥐고 계세요
수님 오늘도 따뜻하고 포근한 하루 보내세요~^^

칸논(@kiraeo)
1 month ago

난 추운거 극혐임ㅋㅋ

칸논(@kiraeo)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저 역시도 그래요ㅎㅎ

P. Ahn(@p-ahn)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나중에 따뜻한 주로 이주를 하셔야…
중부 텍국이나 서부 아국으로. ^^.

kyungae(@kyungae)
1 month ago

옛날 참 추웠던 기억이 나네요. 어머님께서 어린 수님을 얼마나 애지중지 키우셨을지 느껴지네요~♡ 어디서든 히터 꼭 지키시고 이번 겨울 따뜻하고 건강하게 지내셔요! 옷에 붙이는 핫팩도 성능이 좋더라구요.등에 하나 붙이면 하루종일 든든해요.^^

Sun young Lee(@sun-young-lee)
1 month ago

ㅎㅎㅎ 수님~~^^ 제 사랑의 열기를 드릴게요 ㅎ 늘 감사드립니다!~❤❤❤

내곁에만머물러요(@yousilllllll)
1 month ago

언동이라는 건 어디 사투리인가요?ㅎㅎ
저도 추운거 짱싫어요!! 코막혀ㅠ
우풍없는집에서 살아보는게 소원입니다ㅎㅎ

Last edited 1 month ago by 내곁에만머물러요
45340k(@45340k)
1 month ago

남모르는 추위에 대한 어려움이 있어왔고 있으시군요 사계절의 나라에서 살지만 저도 개인적으로 추위는 수님 만큼은 아니어도 좋아하지 않습니다
아니 싫어하죠 추운건 참 싫어요
어머님이 수님을 얼마나 사랑하셨는지 다시 한번 알수 있었네요
어렸을때는 왜 그리 추웠는지 모르겠어요 그 당시에는 구스다운 파카는 구경도 못했고 솜 이들어간 잠바 나 솜바지라서 더 추위를 느꼈던건지 모르겠어요 추위는 싫지만 학교 교실에 도시락을 난로에 올려놓고 점심 시간에 먹었던 옛 아련한 기억은 떠오르네요
감기 조심하시고 좀 더 따듯한 겨울살이 되세요 추억을 더듬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handolry(@handolry)
1 month ago

캘리포니아으로 이사를 오셔야 되겠군요 ㅋㅋ

– 캘리포니아에 사는 놈 –

Ultra(@ultra)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제가 캘리포니아에 사는데 날씨는 좋을지 몰라도 여기가 미국이야? 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문화가 제3국 사람들에 제3세계 국가 같이 변형된 곳이 많습니다. 오래 살았지만 정이 들지 않네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