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4월 7일

>

미국 항공우주업체 ‘허미어스’가 시속 6120km로 날아가는 여객기를 개발 중이다. 음속의 5배에 달하는 어마무시한 속도다. 이 기체는 2029년 시험 비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여객기가 상용화되면 뉴욕에서 런던까지 1시간 30분, LA에서 도쿄까지 2시간 45분 만에 도달할 수 있게 된다.

이에 질세라 중국 항공업체 링쿵톈싱 역시 초속 1.6km의 초음속 여객기를 개발하고 있다. 1초에 1.6km를 날아간다는 얘기다. 중국 역시 2030년에 이 기체를 본격 도입한다.

초음속 여객기가 상용화되면 서울과 미국 전역을 2시간 생활권으로 둘 수 있게 된다. 10년도 채 남지 않은 2030년은 우리가 미처 상상하지 못했던 무수한 변화들이 한방에 장착될 것이 분명해보인다.

초음속 여객기는 전세계를 하나의 생활권으로 만들 수 있는 기폭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향후 디지털화폐만 하나로 통합된다면 그야말로 세상은 ‘One World’가 되는 것이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2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Sunshine
1 month ago

이 속도의 비행기가 추락하면.. 🤭

Hani
1 month ago
Reply to  Sunshine

지난 수님 방송에 비행기의 추락사고 퍼센트가 자동차 사고 보다 일어날 가능성이 훨씬 적다고 했죠. 하지만 저 속도의 비행기에 그들의 목표물이 탑승하고 있다면 저 세상보내기도 더 빠르겠죠. 어떤 좋은 최신의 장비를 보유하고 있을진 모르것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