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 미국 조지아주의 개표소 [우] 재검표 결과를 담은 문서의 일부, 중복 개표된 투표지 100매 모두 조 바이든 표로 집계됐다. | 로이터/연합/VoterGA

미국/북미

“부정선거 증거 나왔다” 미 유권자 단체, 투표지 분석 결과 발표

2021년 7월 5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바이든 100표, 트럼프 0표’라고 표시된 100매짜리 부재자 우편투표 묶음 한 덩이를 수개표한 실제 결과는 바이든 59표, 트럼프 42표였다. 합계는 오류가 났고, 후보별 득표수는 완전히 잘못됐다(PDF).

미국 조지아주의 유권자 단체 ‘보터GA(VoterGA)’가 13일(현지시각) 발표한 작년 대선 투표지 감사 결과다. 이 단체는 “대규모 오류와 입증 가능한 사기행위가 만연했다”고 결론 내렸다.

보터GA는 지난 5월 법원 명령에 따라 입수한 조지아주 풀턴 카운티의 부재자 투표지 고해상도(1인치당 600dpi) 이미지 파일과 투표지 원본에 대해 감사했다.

풀턴 카운티는 조지아주 전체 인구 약 1000만명 중 100만명 이상이 거주하는 핵심 선거구다. 그러나 이곳은 작년 대선 이후 개표 사무원들이 부정행위 목격담을 진술하는 등 선거 신뢰성에 관한 논란이 들끓었다.

이에 보터GA는 “결과를 신뢰할 수 있는 선거가 필요하다”며 선거 감사를 추진해왔다. 단체명 역시 ‘신뢰할 수 있는 선거 결과를 위해 조직된 유권자들’(Voters Organized for Trusted Selection Results)의 줄임말이다. 

미국 선거는 개표할 때, 투표지를 100장 혹은 150장 단위로 묶어 한꺼번에 처리하며, 선거가 끝난 뒤에도 묶음 단위로 보관한다.

보터GA에 따르면, 풀턴 카운티의 부재자(우편) 투표지 최소 36개 묶음(총 4225표)이 중복 집계됐다. 중복 집계는 특정 후보에게만 유리하게 작용했다. 약 3400표(약 80%)가 모두 바이든 표였다.

조지아주는 작년 대선 이후 부정선거 논란이 일자, 자체 재검표를 시행해 “문제가 없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런데 이번 보터GA의 감사에서는 이 재검표에서도 심각한 오류가 있었음이 확인됐다. 

조지아주가 자체 실시한 풀턴 카운티 재검표 결과를 담은 문서. 조 바이든 후보표만 100표로 기재됐다. | VoterGA

보터GA 선거 감사팀은 조지아주의 자체 재검표 결과를 담은 문서 일부를 입수해 실제 투표지와 대조했는데, 이에 따르면 해당 문서에서 검증됐다고 기록한 투표지 1539매 중 923매(60%)가 실제 투표 결과와 달랐다.

보터GA 설립자 갈랜드 파보리토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재검표에서 대규모 오류가 있었다고 본다”며 “선출직 공무원들은 이런 오류를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이를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포렌식 감사에 대해서는 결과가 공개되기 전부터 상당한 관심이 쏠렸다. 후보나 정당이 아닌 유권자 단체가 “선거 결과를 신뢰하기 어렵다”며 직접 감사를 수행했기 때문이다. 

보터GA는 미국 대선 부정선거 논란이 한창이던 작년 12월 “풀턴 카운티의 대선 투표지 중 부재자(우편)투표지 전체를 대상으로 포렌식 감사를 시행하게 해달라”며 헨리 카운티 고등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가처분 신청서에는 개표 과정에서 바이든 표가 증가한 반면 트럼프 표는 줄어든 현상이 발생한 점과 직접 부정행위를 목격했다는 개표 사무원들, 참관인들의 진술 등을 명시했다.

이에 지난 3월 사건을 맡은 브라이언 아메로 판사는 가처분을 인용하고 풀턴 카운티에 “투표지 이미지 파일을 청원인(보터GA)에게 제공하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카운티가 넘겨준 파일은 해상도가 1인치당 200dpi로 낮아 제대로 된 감사 수행이 불가능했고, 보터GA는 다시 고해상도 이미지 파일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낸 끝에 지난 5월 이를 입수할 수 있었다.

조지아주 국무장관과 풀턴 카운티는 이번 결과에 대해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풀턴 카운티 대변인은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아직 진행 중인 소송과 관련돼 있어 응답할 수 없다”고 이메일로 답했다.

주(州)의 선거 최고책임자인 브래드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의 대변인 역시 “풀턴 카운티 대변인 답변을 인용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공화당 소속인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은 작년 대선과 관련해 공화당 의원과 지지자들로부터 ‘배신자’라는 비판을 들어왔다.

작년 대선 조지아 선거는 총투표수 490만표 중 1만4천여표, 약 0.3%포인트로 바이든이 승리해 부정선거 의혹이 강하게 제기됐다. 이에 수작업 재검표를 시행했지만 득표차만 2천표 정도 줄었을 뿐 승부는 뒤집히지 않았다.

공화당 지지자들은 결과에 대한 의혹을 지울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은 “선거는 문제없이 치러졌다”고 일축했다.

그런 상황에서 유권자 단체가 직접 재검표를 실시해 반대되는 결과를 발표하자 공화당은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공화당의 조지아 연방하원의원 조디 하이스는 “풀턴 카운티에서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부정선거 증거가 나왔다”며 라펜스퍼거의 사퇴를 요구했다. 

하이스 의원은 내년 주 국무장관 선거를 앞두고 당내 경선에 출마하며 라펜스퍼거를 향해 도전장을 던진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14일 성명을 내고 “조지아에서 믿을 수 없는 뉴스가 나오고 있다. 풀턴 카운티의 수작업 재검표는 사기였다. 그들은 투표함을 가득 채웠다. 그러다 적발됐다. 이대로 두면 나라를 잃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소식에 대해서는 조 바이든 대통령도 반응을 보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결과가 발표된 당일인 13일 조지아 선거 결과가 총 3회 재검표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고 선거의 무결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철저한 조사와 높은 기준하에서 치러진 다른 선거는 없었다고 전한다”고 말했다.

에포크타임스, 자카리 스티버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美 CDC “모더나·화이자 백신 효능 격차, 시간 지날수록 더 벌어져”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0, 2021

美 CDC “모더나·화이자 백신 효능 격차, 시간 지날수록 더 벌어져”

모더나의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 AP Photo/Eugene Hoshiko/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美 CDC “모더나·화이자 백신 효능...

Read More
헝다그룹 사태로 드러날 ‘공동부유’ 실체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0, 2021

헝다그룹 사태로 드러날 ‘공동부유’ 실체

헝다로고 | 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오피니언 헝다그룹 사태로 드러날 ‘공동부유’ 실체 2021년 9월 18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Read More
美 바이든 정부, 텍사스 ‘1만명 난민촌’ 불법이민자 추방 본격화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9, 2021

美 바이든 정부, 텍사스 ‘1만명 난민촌’ 불법이민자 추방 본격화

불법 이민자들이 미국 텍사스와 멕시코 시우다드아쿠냐를 잇는 다리 아래에 대규모 난민촌을 형성하고 있다. 2021.9.16 | 토니 곤잘레스 의원실/로이터/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Read More
“中, 장기이식 윤리기준 전복해 강제장기적출 수출할 것”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9, 2021

“中, 장기이식 윤리기준 전복해 강제장기적출 수출할 것”

강제장기적출에 반대하는 의사협의회(DAFOH·다포)의 토르스턴 트레이 상임이사 | 애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中, 장기이식 윤리기준 전복해 강제장기적출 수출할 것”...

Read More
황교안 후보, ‘청소년 백신접종 반대’ 학부모단체와 간담회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9, 2021

황교안 후보, ‘청소년 백신접종 반대’ 학부모단체와 간담회

황교안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7일 오후 자신의 대선 캠프에서 학생학부모인권보호연대(학인연) 소속 학부모들, 의료인들과 간담회를 했다. | 이유정/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Read More
미·영, 왜 프랑스 분노 무릅쓰고 호주에 핵잠수함 제공했나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9, 2021

미·영, 왜 프랑스 분노 무릅쓰고 호주에 핵잠수함 제공했나

미국의 핵추진 잠수함 노스캐롤라이나호 | 연합뉴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미·영, 왜 프랑스 분노 무릅쓰고 호주에 핵잠수함 제공했나 2021년...

Read More
이탈리아, 백신여권 민간기업 전면 확대…위반시 결근 처리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이탈리아, 백신여권 민간기업 전면 확대…위반시 결근 처리

이탈리아 북부 토리노의 기차역에서 1일(현지시간) 역무원들이 승객들의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인 '그린패스'를 확인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날부터 버스·기차·페리·여객기 등 모든 장거리 교통수단을...

Read More
美 합참의장 ‘中과 통화’ 인정…“완벽하게 직무에 부합했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美 합참의장 ‘中과 통화’ 인정…“완벽하게 직무에 부합했다”

마크 밀리 미 당시 육군참모총장(우)과 리줘청 참모장(좌)이 2016년 8월 16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인민해방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 Mark...

Read More
미국-호주 장관급 2+2 회담 “중국에 공동 대응할 것”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미국-호주 장관급 2+2 회담 “중국에 공동 대응할 것”

피터 더튼 호주 국방장관,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왼쪽부터)이 지난 16일(현지 시각) 미국-호주...

Read More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반대…65세 이상만 권고”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반대…65세 이상만 권고”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 Lucy Nicholson/Reuters/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Read More
1 2 3 59
1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ROTHSSHVILI
2 months ago

GA에 CDC도 있고 NSA도 거기 있고 군부대도 많고 군 전역자들도 많아서 공화당 강성주로 봤는데 참 이상하더군요 게다가 한국언론에서 조차 참 뜬금없이 Stacy ABRAMS를 무슨 엄청난 거물인양 띄워주고 찬양하는 기사가 보이질 않나;;게다가 Amazon Prime video도 그녀를 엄청 띄우는 다큐가 보이더군요 단순히 흑인 여성이고 주지사로 만들어줄려는 것 정도인지 아님 해당인 및 그녀를 돕는 집단과 민주당 사이에 뭔가 서로 주고받는게 확실한 것인지 암튼 신경이 쓰이는 인물, 예의주시를 해야 하는 인물은 맞는 것 같아 보이네요 So what happens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