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4일

명찰 롱 copy

급한대로 일단 교육시설 방역패스가 중지라니 법원이 이런 결정을 내려줘서 너무 다행스럽다.

삼권분립이 이렇게 중요하다. 이 일을 기점으로 현 방역 해체의 물꼬가 되길 바라본다.

그런데 정부는 또 비접종자 안전 운운하면서 항고에 들어간다.

 

 

국민을 상대로 항고라니! 그림이 좀 그렇다.

국민을 보호할 정부가 그와는 정 반대로 하고 있으니 어이가 없다.

이러한 현상은 미국과 비슷하다.

대통령은 밀어 붙이나 법원이 막고 있는 형국.

과연 항고 하는 정부 측에서는 어떤 과학적 데이터를 근거를 제시할지 궁금하다.

 

 

 

Facebook
Telegram
Email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