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중공 인민해방군 구축함 레이더 부분 | AP 연합뉴스
[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

미, 의문의 피습 사건 연이어…극초단파 무기 공격 의심

2021년 5월 1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미국 정보기관들이 최근 2~3년간 미국에서 발생한 의문의 피습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백악관이 확인했다.

미 CNN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각) 백악관 대변인 성명을 인용해 “백악관이 각 정부 부처 및 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원인 불명의 건강 사건을 처리하고 있으며, 세계 각지에 있는 미국 공직자의 안전을 확보할 것”이라고 전했다.

‘원인 불명의 건강 사건’은 정부 관계자들이 별다른 외상 없이 두통, 어지럼증 등을 호소하거나 의식을 잃은 사건을 가리킨다.

이는 2016년 쿠바 미 대사관 직원과 가족 40여 명이 두통과 환청, 어지럼증을 겪었던 ‘아바나 증후군’과 유사하다. 2018년 중국 광저우와 상하이에 머물던 미 외교관과 가족 15명도 똑같은 증상을 겪었다.

작년 11월에는 미 백악관 남쪽 정원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소속 인사가 자신의 차로 이동하는 중 갑자기 알 수 없는 이유로 의식을 잃었다. 이 사건은 백악관 가까운 곳에서 발생해 더욱 큰 충격을 안겼다.

미국 정부는 과학자들과 정보기관들의 정보와 판단을 근거로 해당 사건이 극초단파 공격 혹은 지향성 에너지 무기와 연관돼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미국 의회도 이번 사건을 심각한 사안으로 여기고 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1일 이날 상하원 군사위원회가 합동으로 청문회를 열고 국방부 관계자 2명으로부터 같은 유형의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 청문회에서 제니퍼 월시 국방부 정책 책임자와 그리핀 데커 미 국방부 신흥 위협팀 팀장은 “세계 각지에서 지향성 에너지 무기 공격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폴리티코는 또한 해당 사안에 정통한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얼마 전 유럽에서도 같은 사건에 대한 브리핑이 실시됐으며 유럽을 포함해 세계 각지에서 미군을 겨냥해 비슷한 공격이 가해지고 있다고 했다.

2019년에도 NSC 소속 고위급 인사가 워싱턴DC 근교에서 개를 데리고 산책하던 도중 신원 미상의 한 남성과 마주친 뒤 비슷한 증상을 겪었다.

미국 월간지 지큐(GQ)에 따르면 이 인물은 산책길에 주차된 승합차를 지나쳤는데, 한 남성이 해당 승합차에서 내려 그녀 곁을 지나간 뒤 갑자기 자신의 개가 경련을 일으키는 것을 발견했고, 이어 자신도 날카로운 소음이 들림과 동시에 극심한 두통을 겪었다.

‘의문의 공격’을 당한 정부 관계자들은 공통적으로 아바나 증후군 피해자들과 같은 현기증, 극심한 두통, 메스꺼움, 정체 불명의 날카로운 소음, 환청 등의 증상을 겪었다고 보고했다.

미 국립과학아카데미(NAS)는 이 같은 의문의 공격으로 발생한 뇌 손상은 어떠한 지향성 에너지 장치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으며, 중앙정보국(CIA)과 국무부에서도 비슷한 의혹을 가지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정부 관계자는 “이 사건들에 대한 조사는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으며, 누가 이 사건을 주도했는지도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중국과 러시아도 의심 대상에 포함된다”라고 지큐에 밝혔다.

한편, 의문의 공격에 대한 미국 내 의혹에 높아지는 상황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좀더 투명하게 사건 관련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달 29일 열린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서 민주당 소속인 신시아 진 섀힌 상원의원은 에이브릴 헤인즈 신임 국가정보국장(DNI)에게 “사건 사례와 관련 정보를 더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섀힌 의원은 “정부는 이미 여러 정보가 유출된 상황에서 정확한 정보는 무엇이고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알려주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백악관은 이와 관련 “사건에 대한 대응이 아직 진행 중이라 정보를 완전히 공개하기 어렵다”며 피해자들의 사생활 보호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에포크타임스, 한동훈 기자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분석] 전 세계 채굴량 80% 中, 왜 암호화폐 규제하나
Journals
By SPIKA STUDIO / 5월 16, 2021

[분석] 전 세계 채굴량 80% 中, 왜 암호화폐 규제하나

가상화폐(암호화폐) 비트코인을 상징하는 이미지 | 로이터=연합뉴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경제 [분석] 전 세계 채굴량 80% 中, 왜 암호화폐 규제하나...

Read More
국제기자연맹 “中, 코로나 터지자 전 세계서 여론 조작”
Journals
By SPIKA STUDIO / 5월 15, 2021

국제기자연맹 “中, 코로나 터지자 전 세계서 여론 조작”

베이징 시내를 여행용 가방을 지니고 걸어가는 행인 뒤편으로 짙은 스모그와 함께 CCTV 청사 보인다. | STR/AFP via Getty Images 연합...

Read More
[칼럼] 고속 성장시대 끝난 중국, 성장 지속할 가능성은?
Journals
By SPIKA STUDIO / 5월 15, 2021

[칼럼] 고속 성장시대 끝난 중국, 성장 지속할 가능성은?

중국의 건축현장 | Feng Li/Getty Images[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중국 [칼럼] 고속 성장시대 끝난 중국, 성장 지속할 가능성은? 2021년...

Read More
‘테슬라 죽이기’ 중국의 외국기업 약탈 5단계
Journals
By SPIKA STUDIO / 5월 14, 2021

‘테슬라 죽이기’ 중국의 외국기업 약탈 5단계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의 테슬라 체험 매장. | Getty Images[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오피니언 ‘테슬라 죽이기’ 중국의 외국기업 약탈 5단계 2021년...

Read More
이민·재정·경찰·군대…“미국은 지금 사회주의자들이 혁명 중”
Journals
By SPIKA STUDIO / 5월 13, 2021

이민·재정·경찰·군대…“미국은 지금 사회주의자들이 혁명 중”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BLM 시위에서 한 시위자가 '경찰 예산 삭감' 팻말을 들고 있다. | 청이호/에포크타임스 미국 이민·재정·경찰·군대…“미국은 지금 사회주의자들이...

Read More
시진핑, 내년 20차 당대회 앞두고 장쩌민파 군부 고위관리 정리
Journals
By SPIKA STUDIO / 5월 13, 2021

시진핑, 내년 20차 당대회 앞두고 장쩌민파 군부 고위관리 정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중국 베이징 전인대 회의장에서 투표 버튼을 누르는 모습. | UPI=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내년 20차 당대회 앞두고...

Read More
중공, 늦추던 인구조사 결과 발표…인구위기 현실화
Journals
By SPIKA STUDIO / 5월 12, 2021

중공, 늦추던 인구조사 결과 발표…인구위기 현실화

중국 선양 번화가의 행인들 | 연합뉴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중국 중공, 늦추던 인구조사 결과 발표…인구위기 현실화 2021년 5월 12일...

Read More
美 퇴역 장성 100여명 공개서한 “사회주의 확산…헌법 보장한 자유와 마찰”
Journals
By SPIKA STUDIO / 5월 12, 2021

美 퇴역 장성 100여명 공개서한 “사회주의 확산…헌법 보장한 자유와 마찰”

지난 2017년 8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UC버클리 캠퍼스의 마틴 루터 킹 주니어 공원에서 진행 중인 마르크스주의 반대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안티파 회원들과...

Read More
시민단체, 유치원·초등생 조직적 페미니즘 세뇌교육 수사 촉구
Journals
By SPIKA STUDIO / 5월 11, 2021

시민단체, 유치원·초등생 조직적 페미니즘 세뇌교육 수사 촉구

7개 시민단체는 10일 오전 서울 정부청사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 이유정/에포크타임스 사회 시민단체, 유치원·초등생 조직적 페미니즘 세뇌교육 수사 촉구...

Read More
1 2 3 34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