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hipping area is filled with 1,500 kg bags of bastnasite concentrate at the MP Materials rare earth mine in Mountain Pass, Calif., on Jan. 30, 2020. (Steve Marcus/Reuters)

미국 국방부가 텍사스주에 희토류 처리 가공시설을 건설한다. 이를 위해 호주 희토류 업체 리나스(Lynas Rare Earth)에 3400만 달러(약 380억 원)를 지원했다. 이번 조치는 중국산 희토류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정책적 노력의 일환이다.

희토류는 첨단기술 부품 제조에 필요한 핵심물질이다. 휴대전화, 자동차, 컴퓨터, 전기모터 등 상업용 제품에 쓰이는 경희토류(LREE)와 차세대전투기, 정밀 유도미사일 등 군사 장비 생산에 주로 쓰이는 중희토류(HREE)가 있다. 호주 리나스는 중국기업을 제외한 몇 안 되는 대형 광물 생산기업이며, 미 국방부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 회사는 지난해 텍사스에 본사를 둔 블루라인 코퍼레이션과 손잡고 국방부와 특화된 군사무기 시스템 제조에 사용되는 중희토류 분리공장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두 번째로 지원받은 자금은 경희토류 처리 시설 건설에 쓰이게 된다. 미국의 민간산업의 생산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이 두 생산시설은 모두 텍사스 남부 공업도시인 샌안토니오에서 서쪽으로 약 72km 떨어진 혼도에 건설될 예정이다. 리나스 측은 호주 서부 광산에서 채굴한 희토류를 이곳으로 운반해 와 처리, 가공할 것이며 시설이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가면 전 세계 희토류 수요의 약 4분의 1을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국은 1960년대부터 80년대 중반까지 희토류 생산의 글로벌 리더였으나, 현재는 중국으로부터 전량을 수입하고 있다. 중국 공산정권은 80년대부터 희토류 개발을 추진했다. 희토류가 미국 등 선진국과 무역협상에서 유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전략자원이라는 판단에 따른 결정이었다.

낮은 인건비와 환경기준의 제약에 없다는 점을 내세워 미국의 희토류 산업을 중국으로 이전하는 데 30여 년에 가까운 시간을 투입했다. 중국은 미국과 미중 무역전쟁, 중공 바이러스 팬데믹 책임 논란 과정에서 수출 제한 등을 언급하며 희토류 무기화를 시사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중국이 대만에 군사장비를 공급한 미국 방위산업업체 록히드 마틴을 제재하겠다고 밝히면서, 국제사회에는 희토류 산업에 대한 중국의 지배를 저지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미국에서는 텍사스 출신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공화당)이 중요 광물의 미국 내 생산을 대폭 늘리는 내용의 법안을 제출했다.

리나스 측은 이날 성명을 통해 “희토류에 대한 국제적 수요가 늘어나는 가운데, 코비드19(중공 바이러스) 확산은 핵심소재 공급처 단일화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위험을 노출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회사는 분리형 희토류를 상업적으로 생산하는 유일한 비(非) 중국회사”라며 “텍사스 공장은 미국이 고품질 분리형 희토류 소재의 안전한 국내 공급원을 확보하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원문)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has awarded $30 million in funding to Australia’s Lynas Corp to build a rare earth processing plant in Texas, as the nation continues to seek to break its reliance on Chinese imports of the critical minerals.

The facility will be able to process light rare earth elements (LREE), which are not only widely used in consumer goods such as cellphones and electric car motors, but also critical to the production of next-generation fighter jets and precision-guided missiles.

It’s not the first time Lynas, one of the few major non-Chinese rare earth miners, received federal funding for a U.S.-based project. Last year, the company teamed up with Texas’s Blue Line Corp to land a deal with the Pentagon to build a separation plant for heavy rare earth elements (HREE), which are used in the manufacturing of specialized military weapon systems.

Both plants will be built in Hondo, Texas, about 45 miles west of San Antonio. Lynas said it will be able produce a quarter of the world’s demand for rare earths once the facilities become operational.

Once the global leader in rare earths production from 1960s to 1980s, the United States is now almost entirely dependent on Chinese imports of rare earth materials. The Chinese communist government, seeing rare earth elements as a strategic resource that can be leveraged to its advantage in negotiations, spent decades transferring the American rare earth industry to China by using a combination of low labor costs and the absence of environmental standards.

That reliance on China for rare earth minerals has raised serious concerns, especially as Beijing seeks to take advantage of the United States’s and the world’s preoccupation with the CCP (Chinese Communist Party) virus pandemic. In October 2020, China said it would cut off rare earth supplies to American defense manufacturers that have been arming Taiwan’s defense force, including Lockheed Martin, which leads an industry team to develop and produce F-35 fighter jets.

“While demand for Rare Earth materials continues to grow, COVID-19 has exposed the risks within global supply chains of the single sourcing of critical materials,” Amanda Lacaze, Lynas’s CEO, said in a statement, adding that her company is the only non-Chinese commercial producer of separated rare earth products to the global marketplace.

“The Texas plant will ensure the US has a secure domestic source of high quality separated Rare Earth materials. This secure supply will provide the essential foundation for the renewal of downstream specialty metal making and permanent magnet manufacturing in North America.”

(출처)

https://www.theepochtimes.com/pentagon-commits-30-million-to-texas-rare-earth-plant-aims-to-reduce-reliance-on-china_3680320.html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