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LANDO, FLORIDA – FEBRUARY 28: Former U.S. President Donald Trump addresses the Conservative Political Action Conference (CPAC) held in the Hyatt Regency on February 28, 2021 in Orlando, Florida. Begun in 1974, CPAC brings together conservative organizations, activists, and world leaders to discuss issues important to them. (Photo by Joe Raedle/Getty Images)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미중 첫 알래스카 회담…트럼프 “나라면 절대 허락 안해”

워싱턴, 베이징 사이 지리적 중간 지점
미중 달라진 위상 반영하나…워싱턴과 멀어 공화당 시선 밖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첫 미-중 고위급 대면 회담이 18일(현지시각) 알래스카에서 열리는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에 관심이 집중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근 자신의 측근에게 “나라면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미국 관리와 중국 관리가 회담하도록 절대 허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이슨 밀러 선임고문은 전날 “트럼프는 중국인에게 워싱턴DC로 오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14일 뉴스맥스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에 따르면, 바이든이 워싱턴DC가 아닌 앵커리지에서 회의를 열도록 허락한 것은 그가 중국에 저자세로 나가고 있으며 중국과 타협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게 트럼프의 견해다.

밀러는 “트럼프는 자신은 그런 일은 영원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회담은 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간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열리며, 바이든 행정부에서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하고 중국에서는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인 양제츠, 왕이 외교부장(장관) 왕이가 참석한다.

알래스카는 지리적으로 워싱턴과 베이징의 중간 지점에 위치한다. 양측이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첫 고위층 회담 장소로 혹한의 땅을 선택한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

다만, 중국 측은 지리적 중간 지점이며 전염병 상황이 상대적으로 안정된 곳이라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20여 일만인 지난달 10일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와 전화통화를 가졌다.

바이든은 전화 통화에서 중공의 인권 침해와 불공정한 경제 행위, 홍콩에 대한 탄압 등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이 발표한 대화 내용에 따르면 바이든은 “미국 국민과 우리 동맹국의 이익을 촉진한다는 전제하에 실무적이고 결과에 중점을 둔 교류를 추구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그러나 바이든은 같은 달 16일 CNN이 주최한 미팅에 참석해 시진핑과 전화 통화했을 때 신장위구르 지역의 인권유린과 관련해 말했냐고 구체적으로 질문을 받자 ‘문화적 차이’로 이해했다며 옹호 발언해 논란이 됐다.

바이든은 “문화적으로 나라마다 다른 규범이 있다면, 지도자는 응당 그 규범에 따라야 한다”며 중국은 다른 규범을 가진 국가이므로 트럼프 정부처럼 그렇게 책임을 추궁하진 않을 것이라는 취지로 답변했다.

트럼프는 다음날인 17일 뉴스맥스와 인터뷰에 응해 바이든의 대중 유화정책을 비난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을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완전히 통제하고 있었다. 바이든이 중공에 강경하지 못하고 유화정책으로 전환한 걸 찬성하지 않는다”고 했다.

트럼프는 대중 관계에서 미국이 주도적이어야 한다는 점을 일관되게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중국에 맞서 공장과 공급망을 미국으로 가져와야 한다며 공산주의 중국이 아닌 미국이 세계의 미래를 지휘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바이든 정부가 공산주의 중국에 무르게 대처한다며 “그들은 중국 측과 매우 긴밀한 개인적 관계를 맺고 있어 많은 일이 발생하진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유감스러운 것은, 중국은 분명 위협이라는 것이다. 거대한 경제적 위협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 시절 미-중 첫 외교안보대화는 2017년 6월 21일 워싱턴에서 열렸고, 같은 해 4월 6일부터 이틀 동안은 트럼프와 시진핑이 플로리다주의 트럼프 소유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이 홍콩 문제, 기술 관련 보안 위협 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블링컨 장관이 이미 “인종학살”이라고 규정했던 신장위구르지역 무슬림 위구르족에 대한 대규모 구금, 홍콩 민주 활동가 탄압 등을 놓고 중국 측과 맞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은 지난달 7일 미국이 중국과 직접적인 갈등을 일으킬 이유는 없지만, 양측 간 극심한 경쟁이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번 회담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정책이 어느 정도로 강경할 것인지 보여주는 시금석이 될 전망이다.

한편, 백악관은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에포크 타임스, 추봉기 기자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탈리아, 백신여권 민간기업 전면 확대…위반시 결근 처리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이탈리아, 백신여권 민간기업 전면 확대…위반시 결근 처리

이탈리아 북부 토리노의 기차역에서 1일(현지시간) 역무원들이 승객들의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인 '그린패스'를 확인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날부터 버스·기차·페리·여객기 등 모든 장거리 교통수단을...

Read More
美 합참의장 ‘中과 통화’ 인정…“완벽하게 직무에 부합했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美 합참의장 ‘中과 통화’ 인정…“완벽하게 직무에 부합했다”

마크 밀리 미 당시 육군참모총장(우)과 리줘청 참모장(좌)이 2016년 8월 16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인민해방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 Mark...

Read More
미국-호주 장관급 2+2 회담 “중국에 공동 대응할 것”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미국-호주 장관급 2+2 회담 “중국에 공동 대응할 것”

피터 더튼 호주 국방장관,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왼쪽부터)이 지난 16일(현지 시각) 미국-호주...

Read More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반대…65세 이상만 권고”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반대…65세 이상만 권고”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 Lucy Nicholson/Reuters/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Read More
미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중국군, 대만 서남부 해역 실전훈련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미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중국군, 대만 서남부 해역 실전훈련

자료사진 | 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아시아 미 구축함 대만해협 통과…중국군, 대만 서남부 해역 실전훈련 2021년 9월 18일 (기사...

Read More
미군 서열 1위 합참의장, 중공군과 몰래 통화 보도…반역 논란 후폭풍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6, 2021

미군 서열 1위 합참의장, 중공군과 몰래 통화 보도…반역 논란 후폭풍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 | 로이터/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미군 서열 1위 합참의장, 중공군과 몰래 통화 보도…반역 논란...

Read More
“백신 다 맞아라” 바이든 던진 화두에 ‘답변’ 마련 분주한 공화당 주지사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5, 2021

“백신 다 맞아라” 바이든 던진 화두에 ‘답변’ 마련 분주한 공화당 주지사들

공화당 소속 론 드산티스 미 플로리다 주지사 | 사미라 바우어/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백신 다 맞아라” 바이든 던진...

Read More
화이자, ‘어린이용 백신’ 다음 달 긴급사용 승인 요청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5, 2021

화이자, ‘어린이용 백신’ 다음 달 긴급사용 승인 요청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2020.12.17 | Patrick T. Fallon/AFP via Getty Images/ 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Read More
美연방법원, 뉴욕주 요양시설 직원 백신 강제접종 금지 판결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5, 2021

美연방법원, 뉴욕주 요양시설 직원 백신 강제접종 금지 판결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자들이 모였다. | 엔리코 드리고소/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美연방법원,...

Read More
“백신접종 강요는 안될 일” 19개 주지사 성명…바이든 “실망스럽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4, 2021

“백신접종 강요는 안될 일” 19개 주지사 성명…바이든 “실망스럽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백악관에서 주지사와 시장들과 만나고 있다. | REUTERS/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백신접종 강요는...

Read More
1 2 3 59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