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는 군대가 나라를 점령하면서 이른 아침 기습으로 구금되었다.

미얀마 지도자인 아웅산 수지 여사와 다른 여당 관계자들이 월요일 아침 군부의 기습으로 억류되었다고 그녀의 당의 대변인이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몇 시간 후, 미얀마 군부는 텔레비전 방송을 통해 1년 동안 미얀마를 장악했다고 발표하며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군 수장인 민 아웅 흘링이 권력을 얻었고, 전직 장군인 미인트 스웨가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다.

전국민주동맹(NLD) 대변인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수치 여사, 윈 미인트 미얀마 대통령 등 관계자들이 현지시간 21일 새벽 수도 나피타우에서 납치됐다고 밝혔다.

미 CNN방송은 “다 아웅산 수치 국무장관을 비롯한 일부 고위 인사들이 나피도에 억류돼 있다”며 “군이 수도를 장악하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대변인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체포될 것으로 예상하며 수치 여사와 민트, 당의 모든 최고 책임자들이 총구를 겨누고 있다고 말했다.

미얀마 군부가 NLD에 큰 승리를 안겨준 최근 선거가 부정선거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정부와 군 간 긴장이 커지고 있다. 군 당국은 선거관리위원회가 이전에 유권자 부정의 주장을 일축했음에도 불구하고 선거 부정 행위를 구금 사유에 포함시켰다.

군 당국은 이번 주 초 대변인들로부터 쿠데타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자 토요일 헌법을 수호하고 준수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나라의 의회는 월요일에 네피토에서 시작할 예정이었다. 수도 전화선이 다운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국영 MRTV는 기술적 문제로 방송을 할 수 없다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젠 싸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수치 여사의 억류 소식에 대해 “미국은 경각심을 갖고 있다”며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 문제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브리핑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성명에서 “우리는 미얀마의 민주적인 기관에 대한 우리의 강력한 지지를 계속 확인하며, 지역 파트너들과 협력하여 군부와 다른 모든 정당들이 민주적인 규범과 법치를 준수하고, 오늘 억류된 사람들을 석방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최근 선거의 결과를 바꾸거나 미얀마의 민주적 전환을 방해하려는 어떤 시도에도 반대하며, 이러한 조치들이 번복되지 않을 경우 책임자들에 대한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라고 Psaki는 계속 말했다. “우리는 이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으며, 이미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버마 국민들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미얀마 주재 미국, 영국, 유럽연합(EU) 대표부 등 16개 국제공관이 “민주주의 규범을 준수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우리는 선거 결과를 바꾸거나 미얀마의 민주적 전환을 방해하려는 어떤 시도도 반대한다”고 성명서는 낭독했다. 그는 “미얀마 국민들을 위해 민주주의의 자유와 항구적인 평화, 그리고 포괄적인 번영을 위해 노력하는 모든 분들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전에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75세의 수치 여사는 전직 정치범으로 가택연금된 후 2015년부터 미얀마의 지도자로 활동해왔다. 그러나 그녀는 이슬람교도 로힝야족에 대한 대량학살이라는 비난에 직면하면서 그녀의 명성은 손상되었다.

유엔 국제사법재판소는 지난 주 미얀마에 대량학살 혐의로부터 로힝야족 인구를 보호하라고 명령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기사 원문)

Myanmar leader Aung San Suu Kyi detained in early morning raid as military takes over country

Myanmar’s leader Aung San Suu Kyi and other ruling party officials were detained in an early Monday morning raid by the military, a spokesperson for her party told news outlets.

Hours later, Myanmar’s military announced in a television broadcast it had taken control of the country for a year, declaring a state of emergency, Reuters reported. Military chief Min Aung Hlaing was given power, and Myint Swe, a former general, will become the president, according to The Washington Post.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NLD) spokesperson Myo Nyunt told Reuters and CNN that Suu Kyi, Myanmar President Win Myint and other officials had been “taken” early Monday local time in the capital Naypyitaw.

“State Counsellor Daw Aung San Suu Kyi and some other senior figures are being detained in (the capital city of) Naypyidaw,” Myo Nyunt said, according to CNN, adding, “The military seems to take control of the capital now.”

The spokesperson told Reuters that he expected to be arrested himself and told the Post that Suu Kyi, Myint and all chief ministers of the party were taken at gunpoint.

Tensions have grown in Myanmar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military as the army has argued that recent elections, which delivered big wins for the NLD, were fraudulent. The army cited election fraud as reasoning for the detentions, despite the fact that the nation’s election commission have previously dismissed the claims of voter fraud.

The military had committed on Saturday to protecting and following the constitution after remarks from spokespeople earlier in the week raised concerns about a potential coup.

The country’s parliament was scheduled to start in Naypyitaw on Monday. The capital city’s phone lines were reportedly down, and the state-run MRTV television posted to Facebook saying it could not broadcast due to technical issues, according to Reuters.

White House press secretary Jen Psaki said in a statement that the U.S. “is alarmed” by the reports on Suu Kyi’s detainment, adding that national security adviser Jake Sullivan has briefed President Biden on the matter.

“We continue to affirm our strong support for Burma’s democratic institutions and, in coordination with our regional partners, urge the military and all other parties to adhere to democratic norms and the rule of law, and to release those detained today,” she said in her statement.

“The United States opposes any attempt to alter the outcome of recent elections or impede Myanmar’s democratic transition, and will take action against those responsible if these steps are not reversed,” Psaki continued. “We are monitoring the situation closely and stand with the people of Burma, who have already endured so much in their quest for democracy and peace.”

Last week, 16 international missions in Myanmar, including missions from the U.S., the U.K. and the European Union, released a statement calling the military “to adhere to democratic norms.”

“We oppose any attempt to alter the outcome of the elections or impede Myanmar’s democratic transition,” the statement read. “We support all those who work toward greater democratic freedoms, lasting peace, and inclusive prosperity for the people of Myanmar.”

Suu Kyi, the 75-year-old who previously won a Nobel Peace Prize, has served as Myanmar’s leader since 2015 after she spent almost two decades under house arrest as a former political prisoner. But her reputation was damaged after she faced accusations of genocide against the Muslim Rohingya population.

The United Nations’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ordered Myanmar last week to protect its Rohingya population against the alleged genocide, The Associated Press reported.

(출처)

https://thehill.com/policy/international/536701-myanmar-leader-aung-san-suu-kyi-detained-in-early-morning-raid?amp&fbclid=IwAR0UInNv0wprRPUIaX29wa6ULFn1HvSnQG9eGT6eIeySqM8WkVmWXTs4pf0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