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cott Olson/Getty Images
[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경제일반

미국 소비자 물가 상승 30년만에 최고치…”인플레이션 공포감”

2021년 6월 26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인플레이션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미 상무부는 25(현지시각)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지난 5월까지 12개월 동안 3.4%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는 1992년 4월 이후 최고 기록이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핵심(Core) PCE를 물가상승률의 핵심 지표로 삼고 있다. PCE에는 변동이 심한 계절 식품이나 연료 가격이 제외된다. 연준은 물가상승률 목표치를 장기간 평균 2%로 설정하고 통화정책을 운영하고 있다.

‘장기간 평균 2%’라는 물가상승률 목표치는 단기적으로는 2%를 넘더라도 용인하겠다는 의미다.

3%를 넘어가는 물가상승률로 인해 인플레이션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연준은 거듭 “통제 가능하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연준은 “높은 물가상승률은 일시적일 것”이라며, 이 때문에 제로(0) 금리의 긴급 지원 조치와 약 1200억 달러의 월간 채권 매입을 조기에 철회할 경우 경기회복이 지연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 역시 “높은 물가상승률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며 연방정부가 지원하는 추가 실업수당이 고갈되는 가을까지는 미국인들이 대거 노동시장에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코로나19(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실업수당 지급 기간을 추가로 연장하도록 자금을 풀고 있다.

이 때문에 산업계와 재계에서는 “근로자들이 실업수당에 의존하며 일터로 복귀하지 않는다”며 노동력 부족 현상에 대해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공화당이 우세한 수십 개 주(州)에서는 구인난을 해결하기 위해 연방정부 실업수당 추가 지원을 중단하기로 했다.

현재 미국 경제에서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공포감이 확산하고 있다.

경제학자들과 투자자들은 올해 초까지 저성장, 높은 실업률, 디플레이션 압력을 걱정했지만 이제 시선을 인플레이션으로 옮기고 있다. 연준이 고용시장 회복을 촉진하면서 물가 상승을 억제하는 미묘한 줄타기를 잘 해낼 수 있을지 예리한 시선이 쏟아진다.

지난주 연준은 미국의 물가 상승이 예상을 넘어섰다며 금리 인상 예상 시기를 2024년에서 2023년으로 앞당긴다고 발표해 금융시장에 큰 충격을 안겼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22일 의회 청문회에 나와 “최근의 높은 물가상승률은 소비확대와 공급부족, 기저효과 등이 겹친 일시적 결과”라며 이러한 일시적인 인플레이션 때문에 금리를 올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미국의 금리 인상은 연준을 비롯해 세계 각국 중앙은행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시중에 풀어놓은 엄청난 자금 회수로 이어질 수 있다. 이 같은 금리 인상을 단행하는 시점은 인플레이션과 예민하게 맞물린다.

파월 의장 역시 “고용시장이 지나치게 좋아지거나, 인플레이션에 대한 공포감 때문에 선제적으로 금리를 인상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실제 인플레이션 혹은 다른 불균형의 증거가 나오기를 기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포크타임스, 자카리 스티버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美 CDC “모더나·화이자 백신 효능 격차, 시간 지날수록 더 벌어져”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0, 2021

美 CDC “모더나·화이자 백신 효능 격차, 시간 지날수록 더 벌어져”

모더나의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 AP Photo/Eugene Hoshiko/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美 CDC “모더나·화이자 백신 효능...

Read More
헝다그룹 사태로 드러날 ‘공동부유’ 실체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20, 2021

헝다그룹 사태로 드러날 ‘공동부유’ 실체

헝다로고 | 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오피니언 헝다그룹 사태로 드러날 ‘공동부유’ 실체 2021년 9월 18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Read More
美 바이든 정부, 텍사스 ‘1만명 난민촌’ 불법이민자 추방 본격화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9, 2021

美 바이든 정부, 텍사스 ‘1만명 난민촌’ 불법이민자 추방 본격화

불법 이민자들이 미국 텍사스와 멕시코 시우다드아쿠냐를 잇는 다리 아래에 대규모 난민촌을 형성하고 있다. 2021.9.16 | 토니 곤잘레스 의원실/로이터/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Read More
“中, 장기이식 윤리기준 전복해 강제장기적출 수출할 것”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9, 2021

“中, 장기이식 윤리기준 전복해 강제장기적출 수출할 것”

강제장기적출에 반대하는 의사협의회(DAFOH·다포)의 토르스턴 트레이 상임이사 | 애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中, 장기이식 윤리기준 전복해 강제장기적출 수출할 것”...

Read More
황교안 후보, ‘청소년 백신접종 반대’ 학부모단체와 간담회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9, 2021

황교안 후보, ‘청소년 백신접종 반대’ 학부모단체와 간담회

황교안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7일 오후 자신의 대선 캠프에서 학생학부모인권보호연대(학인연) 소속 학부모들, 의료인들과 간담회를 했다. | 이유정/에포크타임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Read More
미·영, 왜 프랑스 분노 무릅쓰고 호주에 핵잠수함 제공했나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9, 2021

미·영, 왜 프랑스 분노 무릅쓰고 호주에 핵잠수함 제공했나

미국의 핵추진 잠수함 노스캐롤라이나호 | 연합뉴스[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미·영, 왜 프랑스 분노 무릅쓰고 호주에 핵잠수함 제공했나 2021년...

Read More
이탈리아, 백신여권 민간기업 전면 확대…위반시 결근 처리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이탈리아, 백신여권 민간기업 전면 확대…위반시 결근 처리

이탈리아 북부 토리노의 기차역에서 1일(현지시간) 역무원들이 승객들의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인 '그린패스'를 확인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날부터 버스·기차·페리·여객기 등 모든 장거리 교통수단을...

Read More
美 합참의장 ‘中과 통화’ 인정…“완벽하게 직무에 부합했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美 합참의장 ‘中과 통화’ 인정…“완벽하게 직무에 부합했다”

마크 밀리 미 당시 육군참모총장(우)과 리줘청 참모장(좌)이 2016년 8월 16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인민해방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 Mark...

Read More
미국-호주 장관급 2+2 회담 “중국에 공동 대응할 것”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미국-호주 장관급 2+2 회담 “중국에 공동 대응할 것”

피터 더튼 호주 국방장관,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왼쪽부터)이 지난 16일(현지 시각) 미국-호주...

Read More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반대…65세 이상만 권고”
Journals
By SPIKA STUDIO / 9월 18, 2021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반대…65세 이상만 권고”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 Lucy Nicholson/Reuters/연합[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미국/북미 美 FDA 백신 자문위 “부스터샷 접종...

Read More
1 2 3 59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