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ple windows were shattered at the William Kenzo Nakamura Courthouse in Seattle, Wash., on Jan. 20, 2020. (Seattle Police Department)

미국 극좌 운동가들은 1월 20일 건물들을 파괴하고 경찰과 충돌하며, 정부, 사법, 그리고 새로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 일부 운동가들은 “우리는 통치할 수 없다”라고 쓰인 표지판을 들고 있었다.

포틀랜드에서는 얼굴을 가린 검은 옷을 입은 운동가들이 민주당 경제 사무소의 유리 문과 유리창을 깨고 당 간판에 무정부주의 상징물을 스프레이로 칠하는 장면이 소셜 미디어에 게재되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중 일부는 쓰레기통을 넘어뜨리고 내용물에 불을 붙였다고 한다.

“우리는 바이든을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경찰 살해, 제국주의 전쟁, 파시스트 학살에 대한 복수를 원한다.” 다른 이들은 무정부 상태의 상징으로 점철된 우리는 통치할 수 없다는 현수막을 들고 있었다. 포틀랜드 경찰은 시내 근처에 있는 이민세관 집행 기관 건물 밖에 모인 군중과 맞섰고, 군중들 중 일부는 나중에 거리에서 성조기를 불태웠다.

KATU에 따르면, 이 시위는 바이든의 취임과 법 집행을 반대하는 시위로 여겨졌다. 어느 순간, 시위자들은 자전거를 타고 포틀랜드 경찰서에 의해 접근했고, 그 단체의 일부 사람들은 경찰관 자전거를 타고 후퇴하는 경찰에게 물건을 던졌다. 포틀랜드에서는 이와 같은 폭동과 난폭한 방화 등의 혐의로 8명이 체포되었다.

시애틀에서, 안티파 운동가들은 부동산을 부수기 위해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으로 행진했고, 그 장면의 비디오는 스타벅스의 깨진 유리창을 보여주었다. 검은 옷을 입은 한 무리의 운동가들이 쓰레기통을 발로 차며 거리를 행진했고, 무정부상태의 간판이 그려진 너덜너덜한 미국 국기를 들고 있었다. KOMO에 따르면, 일부 건물들은 무정부주의 상징으로 스프레이로 칠해져 있고, 연방 건물인 나카무라 켄조 법원 건물을 포함하여, 유리창을 부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경찰, 교도소, 국경, 대통령”이라는 현수막이 내걸렸다고 한다. 경찰은 소요사태 중에 한 명은 재산 피해로, 다른 한 명은 폭행으로 두 명이 체포되었다고 발표했다. KOMO에 따르면 경찰은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의 스타벅스에서 유리 가게 앞부분이 부서진 후 저녁 늦게 세 번째 체포를 했다. 시애틀과 포틀랜드에서는 무정부주의자, 안티파, 기타 극좌파 단체와 시민권 운동가 등 시위자들이 다양한 불만을 토로하고 때로는 폭력, 재산 훼손, 경찰과의 충돌 등을 일으키며 소요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기사 원문)

https://www.theepochtimes.com/antifa-in-seattle-and-portland-smash-property-oppose-biden-police-we-are-ungovernable_3665544.html?fbclid=IwAR0E7PpW_viSh6vd2u8rKZKU0VXdvp85in6AQciE0GpuM1036XDCa-TAGTw

4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beachconcrete
7 months ago

이런놈들이 국회의사당 폭동보다 덜 형량을 받나 지켜좌야해요. 경찰이 잡아도 .좌파검사들이 다 풀어주더라구요..

YoonheePark
7 months ago

제가 이해를 잘못해서 그래요- 안티파는 트럼프지지자인가요, 민주당지지자인가요?

c00012
7 months ago

밀린 일당 달라고 깽판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