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군사훈련 [출처] 에포크타임스 한글판 – Kr.TheEpochTimes.com

아시아·태평양

미·일 정상회담, 대만해에 집중… 중공 견제 역할 맡게 된 일본

2021년 4월 20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지난 16일 미국·일본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52년 만에 ‘대만’을 언급한 가운데 일본이 중국 공산당(중공)의 팽창에 맞설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의 핵심역량으로 입지가 더 강화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날 정상회담 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신장 위구르와 홍콩 인권 문제 등과 함께 특히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를 통해 일본 정부가 미국이 주도하는 대중공 포위망의 수동적인 참여자 포지션에서 적극적 견제자 역할로 전환하리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재미 중국문제 전문가 탕징위안은 “이번 미·일 공동성명은 미국이 일본의 군사력 증강에 대한 구속력을 어느 정도 완화하겠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며 일본이 중공에 대한 군사적 견제를 강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탕징위안은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미·일 동맹 관계가 재정의됐다”며 “바로 미국이 일본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것인데, 일본은 대만 문제에서 당사자로 나서고 있다. 즉 정식 인정받았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소극적이던 일본을 변화시킨 것은 지난 1월 말 전인대를 통과해 2월 1일부터 시행하는 ‘해경법’인 것으로 보인다. 이 법은 중국 해경에 분쟁 해역에서 무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권한을 위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 미국 워싱턴 싱크탱크 스팀슨(Stimson) 센터 연구원 장옌팅(張延廷)은 “일본은 세계 3대 경제 대국”이라면서 “대만해협과 바시해협(대만-필리핀 간 해협)은 일본의 해상 생명선이 지나는 곳이다. 일본으로서도 매우 큰 관심사”라고 말했다.

장 연구원은 중공 정권이 빠른 속도로 군비(軍備)를 강화해 지역의 군사 불균형을 일으키는 상황에서 주변국은 이미 이를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4개국 안보회담(Quad·쿼드)을 포함해 미국, 일본, 호주, 인도는 합동 군사 훈련을 하고 있다. 여기에 프랑스까지 동참해 핵잠수함을 파견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 역시 관심을 보인다. 영국 해군 항공모함 퀸 엘리자베스호가 5월이면 접근하는데 남중국해를 통과할 것으로 보여 관심이 집중된다. 항공모함은 전략무기이자 정치적 도구”라고 덧붙였다.

중공의 확대 야욕에 인도 태평양 지역 안보 당사국과 프랑스, 영국까지 대중공 군사적 압박으로 공동 대응하는 가운데 일본이 활약할 여지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중공의 해경법 통과가 일본의 군사력 강화를 어느 정도 자초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일본 내 반중파를 각성시키고 목소리에 힘을 실어줬다는 것이다.

일본 내 반중파의 대표적 인물 중 하나인 방위대신 기시 노부오는 “일본의 전략적 방어선이 남서해역부터 대만해협까지 확대되어야만 중국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탕징위안은 “중공이 먼저 대만해 균형 상태를 깨뜨리면서 과거 모호한 공간이었던 대만해의 의미를 선명하게 부각해 주변국이 각성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아·태 지역은 물론 인도·태평양 지역 전체의 전략적 균형이 깨졌다. 대만이 중공에 무력으로 점령당한다면 남중국해 전체, 서태평양 지역 전체의 전략적 균형에 영향을 미쳐 결국 전 세계 판도를 뒤바꿀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미·일 양국 정상은 5세대(5G) 네트워크의 보안과 개방성, 믿을 수 있는 공급처의 중요성에 동의하면서 5G와 6G에서 45억 달러(약 5조원)의 투자를 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미국, 일본, 호주 3국이 태평양 지역에 새로운 해저 케이블을 설치하며 화웨이 등 중국 통신장비를 배제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는 중공의 간섭으로부터 안전한 통신망을 구축해 정보와 사이버 보안에서도 중공에 대항하려는 계획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에포크타임스, 류지윤 기자

저작권자©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새정부 첫 총리는?
Journals
By SPIKA STUDIO / 3월 29, 2022

새정부 첫 총리는?

정치 새정부 첫 총리는? 2022년 3월 29일 (기사 저작권 사용 승인됨)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Read More
尹 당선인 “靑 집무실 국방부 청사로 이전…국가 미래 위한 결단”
Journals
By SPIKA STUDIO / 3월 20, 2022

尹 당선인 “靑 집무실 국방부 청사로 이전…국가 미래 위한 결단”

윤석열 당선인이 3월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구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했다. | 방송화면캡처 정치 尹 당선인 “靑 집무실...

Read More
“보병이 탱크 천적됐다” 대전차 무기가 바꾼 우크라 전쟁
Journals
By SPIKA STUDIO / 3월 19, 2022

“보병이 탱크 천적됐다” 대전차 무기가 바꾼 우크라 전쟁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지난 11일 제128산악돌격여단이 미국의 휴대용 자벨린 대전차 미사일을 제공 받아 바로 전투에 투입했다고 밝혔다. | 우크라이나 국방부 유럽...

Read More
바이든, 우크라이나 침공한 러시아에 추가 제재 발표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25, 2022

바이든, 우크라이나 침공한 러시아에 추가 제재 발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대(對)우크라이나 군사행동과 관련해, 러시아에 대한 첫 번째 경제 제재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2022.2.22 | Drew...

Read More
“당 원로들, 시진핑 내쳐야 한다” 중화권 논란 글 누가 썼나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24, 2022

“당 원로들, 시진핑 내쳐야 한다” 중화권 논란 글 누가 썼나

베이징 국가체육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2022.2.4 | Anthony Wallace - Pool/Getty Images 오피니언 “당...

Read More
중국 관영매체 기자의 ‘댓글부대’ 잠입 체험기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22, 2022

중국 관영매체 기자의 ‘댓글부대’ 잠입 체험기

PC방에서 인터넷을 이용하고 있는 중국 여성. ( LIU JIN/AFP via Getty Images) 중국 중국 관영매체 기자의 ‘댓글부대’ 잠입 체험기 2022년...

Read More
이재명 vs 윤석열 청년 공약 비교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20, 2022

이재명 vs 윤석열 청년 공약 비교

이재명 후보(좌)와 윤석열 후보(우)가 유세장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연합 대선 특집 이재명 vs 윤석열 청년 공약 비교 2022년 2월...

Read More
안철수 “저의 길 가겠다”…단일화 제안 철회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20, 2022

안철수 “저의 길 가겠다”…단일화 제안 철회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월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화 제안을 철회했다. | 화면 캡처 정치 안철수 “저의...

Read More
중국 올해 대졸자 1000만명, 취업난發 정권위기 온다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17, 2022

중국 올해 대졸자 1000만명, 취업난發 정권위기 온다

2022년 대학 졸업 예정자는 1076만 명으로, 전년보다 167만 명이나 늘어나 규모와 증가폭 모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2021년 3월 21일...

Read More
美 의원, “中 공산당 최고위층 포함 관리, 가족 유학 금지” 법안 발의
Journals
By SPIKA STUDIO / 2월 17, 2022

美 의원, “中 공산당 최고위층 포함 관리, 가족 유학 금지” 법안 발의

미국 빅키 해즐러 공화당 하원의원 (Aaron P. Bernstein/Getty Images) 국제일반 美 의원, “中 공산당 최고위층 포함 관리•가족 유학 금지” 법안...

Read More
1 2 3 87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