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창업자가 과거 상하이 공장 기공식에서 춤을 추고 있다./신화통신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가 원숭이 뇌에 비디오 게임을 할 수 있는 컴퓨터 칩을 이식했다고 밝혔다. 비디오 게임 칩이 이식된 원숭이의 모습은 약 한달 뒤 영상을 통해 인터넷에 공개될 예정이다.

블룸버그통신은 1일(현지 시각) 머스크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창업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가 이러한 내용의 실험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뉴럴링크는 인간의 두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인터페이스 개발을 목표로 하는 스타트업이다.

머스크는 “우리는 머릿속 생각으로 비디오 게임을 할 수 있는 원숭이를 갖고 있다”면서 “뉴럴링크가 원숭이의 뇌에 비디오 게임과 연결되는 무선 컴퓨터 칩을 이식했다”고 했다.

그는 실험이 진행 중인 원숭이를 ‘행복한 원숭이’라고 부르면서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멋진 원숭이 실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우리는 원숭이들이 서로 ‘마인드 퐁’(신체를 이용하지 않고 생각으로 제어하는 비디오게임)을 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머스크가 동물 뇌에 컴퓨터 칩을 심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8월에는 컴퓨터 칩을 심은 돼지를 선보였다. 그는 유튜브로 중계한 시연회에서 뇌에 칩을 이식하고 2개월 동안 생활한 돼지 ‘거투르드’를 공개했는데, 돼지가 냄새를 맡으려고 코를 킁킁거릴 때 코에서 뇌로 전달되는 신호를 칩이 실시간으로 수집해 기록하는 장면을 보여줬다.

머스크는 2019년 7월 기자회견에서도 인간 두뇌에 무선 칩을 심어 각종 전자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선보일 계획을 밝혔다.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