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2월 28일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
>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를 가하는 상황이 오자, 러시아에서 루블화 무제한 발행이라는 극단적인 수단을 선언했다. 아무리 이성 잃은 국가 지도자 코스프레라고 해도 이건 돌아오지 못하는 강을 건너는 것과 같다.

우크-러 사태가 어떻게 정리되든 향후 러시아는 마구 찍어낸 루블화로 인해 엄청난 인플레이션에 시달리게 될 것이다. 러시아가 완전히 경제 파탄의 사태를 맞게 되는 것이다. 루블이 기축화폐는 아니라 할지라도 머지 않아 러시아발 경제 위기의 가능성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

미국과 싸운다는 푸틴이 오히려 자국의 이익을 해치고 적성국에 득이되는 행보만 골라서 하고 있다. 러시아의 경제제재가 목적인 미국에게는 더 일을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있는 것이다.

참 아이러니한 일이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3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에드몽당테스
2 months ago

제일 떨고 있는 사람들이 러시아의 평범한 국민들이 아닐까요. 구 소련시절의 경제위기를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이어서 전쟁개시 후 지금 현재 루불의 가치가 반토막 났다고하네요.

rlarlarla
2 months ago

러시아발 경제위기…

Ultra
2 months ago

우리 이 친구를 “러시아 목마” 로 불러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트로이 목마의 노릇이 서기 2022년에 다시 재연되고 있군요. 그 오래 전에도 그런 군사적 작전이 존재했다면 오늘날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전혀 놀랍지 않은 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