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성격

명찰 롱 copy

2021년 6월 16일 21:33 UTC-04:00

또 하나의 성격

오늘은 저에 대한 조금 다른 얘기를 해드리려고 해요. 궁금하시죠?^^ 오늘 누군가와 긴 전화 논쟁을 하다가 제 옛날 불꽃 튀듯 살벌했던 병원 생활이 생각이 나서 몇 자 긁적입니다.

한국도 마찬가지겠지만 미국 병원들은 정말 빡세고 살벌한 곳입니다. 고소 고발이 생활화(?) 된 미국인들을 상대하는 미국의 현지 병원들은 의료 사건 사고로 인한 고소 고발들을 대응하는 일이 병원 행정 업무의 아주 큰 부분이지요. 그래서 병원은 서류 작성 업무도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방대하고 구체적이며 병원 각 분야의 책임자로 있는 사람들은 이런 일들을 미연에 방지하고 대응하는 일에 이력이 나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격정적인 부서가 간호부입니다. 사건 사고 고발 고소는 거의 모두 병동에서 일어나는 일들 때문에 발생하거든요.

미국에서 간호부장이라는 타이틀로 일한 사람들 중에 그 당시 아마도 제가 거의 최연소였을 거예요. 거기다 한국에서 온 지 얼마 안 된, 미국에서의 간호 경력이 얼마 되지 않은 유일한 간호부장이었을 거예요. 그들은 그런 나에게 왜 간호부장이라는 직책을 선뜻 맡겼을까… 여러 가지 이유 중 가장 중요한 한 가지를 들자면 병원에서 발생하는 큰 논쟁들에서 절대 밀린 적이 없습니다. 쉽게 말하자면 말싸움에서 져 본 적이 없다는 거죠. 욕설이나 언성을 높여서 이기는 게 아니라 논리와 증거로 압박하여 상대의 말문을 막는 신기한 특성을 가졌다고 합니다. 다들 저를 두고 농담 반 진담 반 그렇게 말했어요. Sue와는 절대 경찰서나 법원에서 만나지 말라고.

제가 입을 닫고 있다는 건 주눅이 들거나 피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귀찮아서예요. 논쟁할 가치를 상대에게서 느끼지 못하는 겁니다. 자료를 들고 있는데 굳이 왜 피곤하게 논쟁을 하겠습니까. 논쟁을 하려면 자료와 증거와 데이터를 테이블로 가져와 6하 원칙하에 서술해야 합니다. 정황, 짐작, 가정, 심증, 카더라 통신은 가져오면 안 되는 겁니다. 내 얘기를 남이 한 것처럼 말해서도 안되며 논지에서 벗어난 얘기를 끌어와도 안되는 겁니다.

그분이 혹시 몇 날 며칠 악몽을 꾸실까 봐 이렇게 마무리합니다. 제가 논쟁을 시작했을 땐 그래도 당신의 가치를 인정하고 존중하며 이해시키고 설득할 의도가 있기 때문입니다. 다음엔 더 신나게 2차전을 하도록 합시다. 잘 준비해 오세요.^^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64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cowboy bebop
1 month ago

그럼에도 불구하고 숼 땐 쉬세요

handolry
1 month ago

수와 함께라면 승리는 우리의 것이 되겠네요 ㅋㅋ
역시 수답다 우리의 수님이시다 화이팅

캘리포니아에서…

ditto
1 month ago

ㅠㅠ 너무 머쩌요. …

Donaldo
1 month ago

저도 배우고 싶네요 그 화법 ㅠㅠ ㅋㅋㅋㅋ

BlueKnight444
1 month ago

공포탄 쏜 느낌이네요. 다음은 실탄.💥🤠

Lydia Lee
1 month ago

법대 진학하고 싶은 맘은 없으세요? ^^

jane
1 month ago

‘이해 안되더라도 논쟁 하지 않을 때는 가치가 없을 때.’ .. 완전 공감이요. 시간과 내 말을 낭비하기 싫은 맘 ㅎㅎ 저도 그렇거든요..
수님 mbti가 뭔지 궁금해지네요ㅋㅋㅋ
지금까지처럼 앞으로도 ! 수님 건승!

Soonghwn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와 궁금했었는데 진짜! 저는 INTJ인데, 뭔가 묘하게 비슷하다 싶은게 자꾸 누나한테 끌렸단 말이죠? 워우.. 대박이다 ㅋㅋㅋ 😶 😁

Last edited 1 month ago by Soonghwn
jane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ㅋㅋㅋ 와… 정말 딱 지도자형 수님!! 완전딱이에요.
저는 entp인데 합리적, 새로운 것 추구, 말빨 매커니즘 같은것에서 수님과 비슷한 향기를 느껴서 궁금했어요 ㅎㅎ

Soonghwn
1 month ago
Reply to  jane

질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jane
1 month ago
Reply to  Soonghwn

승훈님도 저도 수님과 1개씩만 다르네요 ㅋㅋㅋ 수님과 뭔지모를 비슷한 끌림이 있었나봅니다 ㅎㅎ

hkleehal
1 month ago

스타박스 아이스커피와 체인점서 파는 빵말고 고급진 베이커리에서 한가득 갖고와서 주야간 간호사분들에게 푼답니다^^
그래야 신경을 더 써주신다는 ㅋ

kang bomyong
1 month ago

남일같지 않네요😔 병원생활이 만만치 않죠 미국이란 나라는 말씀처럼 소송이 생활화 되있는 나라라 그런힘든점이 더많겠군요   
간혹 온몸에힘을 빼게 만드는 진상?환자라도 걸리면 아오 😖
난 정말 이런 말도 안되는 뭔가 꼬뚜리 잡을려는 심보를 가진 분들 보면 정말 화가납니다  간호사들이 이런 사람들한테 에너지를 다 쏟으니( 똥이 무서워서 피하냐 더러워서 피하지 이런 맘이죠)다른환자 두번볼거 한번밖에 못보는 상황이 될수있으니 근데 불과 어제 이런상황이 발생한거죠 이 진상분은 역대진상들 종합체 더분요ㅎ 과거 챠트를 뒤져보니 history가 화려하더군요 ㅋ 출혈로 혈색소떨어져 수혈도 했지만 오늘 퇴원시켰습니다 ㅋ 의사도 절레절레 자세한건 다 말할수 없으나 흑~ 제가 있는 병동은 다인실 하나있는 상급병동이에요 암센터 생기고부터 중증환자늘어 icu가 포화상태라 얼마전 다인실을 sub icu 로 만들었죠 진상환자에게 에너지 뺏기는것보다 미안한 표현 이지만 차라리 여기 누워계시 중환자보는게 훨 낫겠다라는 생각이 드는 하루 였네요

제 얘기가 길었네요
논쟁하시는 그분도 무슨일인지 모르겠지만 fact앞에선 다 무너질 것이니 불꽃튀는 병원생활에서 단련된 수님 대하시려면 단디 준비하셔야 될긴데
즐겁게 논쟁하시길 바랍니다 홧팅하세요✊❤

kang bomyong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그것조차 통하지않는 사람에겐 무시 지뿔에 지가지쳐 나감 ㅋ

Carlos Kim
1 month ago

수누나! 스트레스 날리자! 머리와 이마 끝 양쪽에 두손으로 맛사지라도! 힘내영!
오늘도 화이팅!

lynn Won
1 month ago

서로가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자기가 아는 모든 진실 정황 그리고 증거들을 통해 상대를 설득하는 대화. 논쟁 이라는것은 또다른 배움이 될수 있는 좋은 기회이지만 요새 세상은 그런 논쟁 조차도 어렵게 되는 현실같아요. 논쟁 자체를 원하지않고 난 내가 무조건 맞으니 이대로 살겠다 라는 무지함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듯 해요.. 논쟁을 피하고 나와 의견이 다르면 무조건 듣고 싶어하지않는…
수님이 상대를 인정하고 대화가 되기때문에 논쟁이 이루어진거니 상대방도 대단하십니다
누군가와의 논쟁은 서로의 인정부터 시작인것 같아요 아니면 아예 대화를 할수 없으니.
2차전도 기대됩니다 😁

lynn Won
1 month ago
Reply to  SPIKA STUDIO

역시! 👏🏻👏🏻
논쟁은 아무나 하는것이 아닙니다 정말 ㅋ

45340k
1 month ago

우리는 수님의 벗이며 팬 입니다 그리고 늘 당신을 응원합니다 누구나 상황을 접할때 그에 맞춰 대응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오늘은 수님도 말씀 하신대로 수님의 다른 면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그간 얼마나 치열하게 살아오셨을까도 생각 되어지네요
진실 과 정의를 위한 임전무퇴는 저도 지향하는 모습입니다 다만 감히 제가 부탁드리고 싶은 점은 인간애를 유지해 주시기를 간청합니다
오늘도 감사합니다 ❤

Soonghwn
1 month ago

이기는 방법이라기 보단 지지 않는 방법을 터득하신 듯. 토론에 최적화된, 상대가 강하면 강할수록 흥미진진해지고 볼거리가 많아지는 그러한 분이신거 같애요 누난. 제가 꼭 길러내고 싶은 특질입니다
제가 부족한 부분은 수누나를 통해서 대리만족하고 있습니당

Last edited 1 month ago by Soonghwn
hua bing
1 month ago

이천수는 지난 6일 발간한 ‘당돌한 아이 이천수가 말하는 월드컵 뒷이야기’라는 책에서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을 비롯한 팀동료들에 대한 평가를 너무 솔직하게 표현, 일부 축구팬들의 비판도 사고 있다.

이천수는 모두 5장으로 구성된 이 책에서 히딩크 감독을 ‘욕 잘하는 독사’라고 비유하는가 하면 대표팀 주장 홍명보에 대해서는 ‘과묵한 인상과는 달리 유머가 많고 말싸움을 잘한다’고 적어 놓았다.

카리스마있는 리더는 과묵하면서 유머가 있고 말싸움을 잘하는것 같습니다.

바로 수님을 말하는듯 ㅎㅎ

누군지 모르지만 그리고 앞으로도 누구든지 사자의 콧털을 건들지 마시기 마랍니다.

“누구나 그럴싸한 계획을 가지고 있다. 한 대 쳐맞기 전까지는.”
“Everyone has a plan ’till they get punched in the mouth.”

-mike tyson

Last edited 1 month ago by hua bing
Gyeongseon
1 month ago

ㅋㅋㅋ 누가 수님하고 대결을 하겠어요? ^^
이번 어느 그분은 운이 좋은 분이시네요
수님이 한 번은 봐 주시니까요
저도 수님과 같이 가다 보면 논리적으로
말을 잘 할 것 같습니다 
Blurry Hill 유튜브 2시간짜리
영상을 켜놓고 자면 
이전보다 수면의 질이 좋아지고 있어요 
정리, 수면, 대화 
수님 덕분에 제 삶이 많이 좋아지고 있어요~^^
늘 감사드립니다~~

Sujin Park
1 month ago

노래제목 ㅎㄷㄷㄷㄷ ㅋㅋㅋㅋㅋ

탐 크루저
1 month ago
Reply to  Sujin Park

제목 : 너 부터 조진다 ㅋㅋㅋㅋㅋ

Sujin Park
1 month ago
Reply to  탐 크루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Aria
1 month ago

뜨거운 마음과 냉철한 머리를 가지신 수님, 너무 멋져요.

P. Ahn
1 month ago

靜中動.
스피카 수님의 살아온 이민 역사를 보면, 말로 형용하기 힘든 그러한 파워를 느낍니다.
심지어 고요한 가운데 부단한 움직임. 상대방이 방심할 정도로 무척 고요한데 사실 그 속에는 예리한 양날검이나 메가톤급 펀치가 있다는 것.
미국 대형병원에서의 간호사는 때때로 한국의 의사 못지 않은 의료 서비스를 합니다. 그 살벌한 종합병원의 응급실, 그곳의 간호사들. 섬세함 보다는 파워를 느낍니다.
그곳에서의 간호부장.
스피카 수님의 이력만 봐도 그 내공이 가히 짐작됩니다.
그 주변인들 말대로 스피카 수님과 경찰이나 법원에서 만나지 말아야 하는데 이게 잘 전달이 안되네…

Last edited 1 month ago by P. Ahn
pleasantgame
1 month ago

수누나하고 친하게 지내고 싶어요!~

크라이시스
1 month ago

밤에 잘 때 누워서 이불 발로 차고 수면 불량으로 점점 피골이 상접해질듯ㅋㅋㅋㅋㅋ

사이버렉카
1 month ago

옛날부터 느낀 거지만 수님 같은 분이 가까이 친구로 있으면 엄청 든든할 듯 합니다.^^

탐 크루저
1 month ago

대한민국 우익들은 수님 좌파로 안만난 걸 다행으로 생각하셈

SophiaEun
1 month ago
Reply to  탐 크루저

오오오오오. 제 머릿속에 들어와 계신듯요💡💭

에프 킬라
1 month ago

제가 수님같은 성격의 소유자들을 잘 알죠. 이런 사람들은 건드리면 안됩니다. 사람 잘못 건드리면 못볼꼴 봅니다. 역시 제 예상이 맞았네요. 말싸움 안지는 사람ㅎㅎㅎ

SophiaEun
1 month ago

궁금해 죽겠넹…🧐누구요 도대체?
무논리/무개념/무증거/무매너로 왜들🤦?
뭐…상관없이…스피카쑤 화이팅!👏👏👏

john.hong
1 month ago

수님 화이팅

shinyheen
1 month ago

저는 논리적인 사람이 그렇게 부럽더라구요
제가 감성적이며 말을 잘 못해서 ..
언니의 논리로 얘기해주면 속이 시원해요
언니의 논래를 만드신 하나님께 감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