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2일

명찰 롱 copy

연준이 ‘디지털 달러’ 시행을 위해 슬슬 간을 보고 있다.

그들은 디지털 달러를 너무나 제도화 시키고 싶고, 머지 않아 그렇게 할 것이다.

그러나 지금같은 상황에 자신들의 본심과 의도를 대놓고 드러내면 역풍이 불 수 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은 장사꾼들이 하는 것과 같다.

“정말 필요는 하지만 우리의 손해가 커서 생각중”이라고…

 

 

디지털 화폐가 제도화 되려면 현재 유통되는 돈의 가치가 떨어져야할 필요가 있다.

오늘날 각국 정부에서 민간인을 상대로 돈을 푸는 행위(보조금, 지원금, 각종 수당 등)는

화폐의 가치를 떨어뜰이기 위한 계획 중 하나라고 해석해 볼 수 있다.

연준은 이렇게 슬슬 간을 보다고 조미료 맛깔나게 첨가해서

머지않아 우리에게 그 완성품을 떡하고 내놓을 것이다.

 

 

 

Facebook
Telegram
Email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