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끝 작렬

명찰 롱 copy

2021년 7월 10일 22:40 UTC-04:00

뒤끝 작렬

오늘은 제가 고백하나 하려구요. 미국에서 오랫동안 일하며 살면서 제 주위엔 개인적으로 가까운 친분보다는 주로 직장 동료나 일 관계의 사람들이거든요. 일할 때 만나고 퇴근하면 헤어지는 사람들. 주로 일과 관련된 이야기를 하며 의견 충돌이 있기도 하지만 다음 날 되면 또다시 반갑게 인사하고 일 얘기로 또 하루를 같이 보내게 되는 사람들.

교회도 오랫동안 현지인 교회를 다니며 교회에서 반갑게 인사만 하고 헤어지는 정도였지요. 사는 동네도 한국인이 거의 전무한 동네에 살면서 오며 가며 아는 얼굴들은 그냥 만나면 반갑게 인사하고 안부만 묻는 정도.

그리고 간호사의 삶이라는 게 근무 시간 동안 영혼이 다 털려서 일 끝나고 나면 아무 소리도 듣고 싶지 않아져요. 저는 일 끝나도 병원에서 하도 전화를 많이 받고 응급 상황으로 다시 병원으로 달려가는 일이 많아서 웬만하면 개인적인 친목을 위해 사람을 만나는 일은 거의 없이 살았습니다.

제가 한국인들과 유일하게 소통하는 공간은 페이스북이었어요. 외로워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거의 매일 같은 페친들과 글로 소통하면서 실친에 가까운 친밀한 느낌을 가졌던 것 같아요. 같이 웃고, 위로하고, 격려하고, 칭찬하고, 권면하고… 저는 진심을 다해 소통했던 것 같아요. 지금처럼요.

그런데 지난 3,4,5월… 페이스북으로 마음이 많이 다치고 페친으로 연결되어 있던 다수의 사람들에게 인간적인 실망을 하게 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저를 음해했던 잘 모르는 사람들보다 페친으로 계셨던 분들로부터 적지 않은 상처를 받았습니다. 친구로부터 배신을 당하거나 양다리를 걸치는 모습을 보는 것, 억울함으로 힘들어할 때 방관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참으로 마음 아픈 일이었어요. 그러나 그 와중에도 다른 이들의 눈치를 보지 않고 저를 위해 목소리를 내주며 제 곁을 든든히 지켜주시던 친구분들도 계셨습니다. 정말 눈물 나게 고마웠어요.

어제 페이스북 계정을 새로 오픈했는데 페이스북이 알아서 사람들 리스트를 올려주더라구요. 리스트에 올라오는 사람들 한사람 한사람 낯익은 얼굴들이었습니다. 제 페친이었던 분들도 있고 저를 음해하는 자들과 섞여 같이 공감하며 비판하고 놀리던 사람들의 얼굴도 보였습니다. 제 고백은 지금부터입니다.

제 몹쓸 기억력이 모든 것들을 다 다시 떠오르게 하는 거예요. 제가 쓸데없는 것까지 다 외우는 이상한 습관이 있거든요. 병원 각 부서 전화번호, 환자의 가족 명단, 검사 수치 전량 등 안 외워도 되는데 외웠어요. 제가 사진 찍는 방식이나 손가락 위치로 외우는 습관이 있어서 간혹 의도하지 않았는데도 저절로 외워버리는 것도 있어요. 별로 좋은 것 아닙니다. 어디선가 봤던 기분 나쁜 댓글들, 저를 조롱하는 글에 웃으며 공감했던 사람들, 저를 욕하는 글에 따봉을 눌렀던 사람들 등등 하나도 빠짐없이 기억이 납디다. 차라리 성경 말씀을 이렇게 빠짐없이 다 외우고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물론 안 좋은 일이 또다시 생기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우선이지만… 솔직히 그 서운함과 억울함이 아직도 남아 제 손가락은 하나하나 차단 버튼을 누르고 있었습니다. 그때 알았어요. 나도 뒤끝 작렬인 사람이구나… 예수님께서 뒤끝 작렬인 분이셨다면 과연 이 세상은 지금 어땠을까. 천국에 입성할 수 있는 사람이 한 사람이라도 있을까… 하나님의 인자하심과 관대하심을 조금이라도 본받지 못한 제 자신을 발견하며 부끄러웠습니다. 인자함과 관대함의 영역은 죄에 대한 처벌과는 다른 개념입니다. 어느 범법자에게 인자하고 자비롭게 대해 줄 수는 있으나 죄를 범한 것에 대해서는 법이 정한 처벌을 받아야 되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아무튼 저는 뒤끝이 작렬인 사람이었습니다.

이제부터 고쳐달라고 기도하겠습니다. ㅠㅠ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61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KyungMin Lee
1 month ago

수님이 그거 참으시면
앞으로 수님한테 헌금해야죠ㅋㅋ
힘내세요~~

Last edited 1 month ago by KyungMin Lee
Esther Kim
2 months ago

무슨 예수님도 아니고 그런 뒤끝도 없으면 답답해서 우찌 사노? 인생은 부메랑이다. 자기가 한 짓거리 그대로 돌려받는 게 인생의 법칙이야. 기대된다^^

팬더쿠마
2 months ago

오랫만에 수님 영상 보려고 페북드갔는데 안보이길래 인터넷 검색해보고 어찌저찌 찾아 왔어요!
역시 수님의 통찰력으로 세계정세를 보니 일반사람들이 인식하고 있는 것보다 깊게 생각할수있어서 좋습니다. 그간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모든걸 떠나서 수님의 영상이 그냥 다 좋아요~ 힘내세요~

jane
2 months ago

저도 언니 편 들었던 1인인거 안비밀, !!ㅋㅋㅋ 겉으로 무쇠같은 언니가 생각보다 여린 부분도 있고 예민한 부분도 있는 부분이 저랑 비슷해서 이 글을 읽고 언니에게 더 정감이 가는것 있죠.

Aria
2 months ago

수님, 저는 수님이 뒤끝이 있다기 보다는 한없이 여린 사랑이 많은 사람으로 밖에 안보여요. 의리의 수님에게는 친구의 배신이 너무 상처가 되는건 당연하지요. 그만큼 그들과 마음을 나눠서일거에요. 새로운 페북에서 저는 의리있는 친구로 남을게요~~ 힘내세요!!❤️❤️❤️

rald
2 months ago

인간적이고 매력적인 수님~ ^^♡

SU
2 months ago

선을 넘는 사람에게까지 누구에게나 착해야될필요는 없지않을지요..^^;; 배신같이 악이라 생각이들때는 응징해버리기.. 어느순간 스스로 제가 착한크리스천 병이 걸린게 아닌가하는 생각을 했어요.. 율법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함속에 대상에따라 거절도 잘하는 건강한 사람이 되고싶어요 ?
아무나 쑤님의 마음을 밟고다니지 못하도록 장애물 설치를 하신건 정말 지혜로우신거같아용 ? 쑤님 홧팅!!♥

Last edited 2 months ago by SU
Hani
2 months ago

사랑하는 수님을 주님 안에서 사랑하고 위로하고 축복합니다.
이번 글에서 수님의 모습을 거울삼아 제 모습을 보게하시고, 하나님이 수님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더 성장하기를 원하시는지 알것 하시네욤…
외국생활의 고충을 너무도 잘 이해합니다. 제 친한 친구도 간호사였던 적이 있어서 그 고충도 알구요. 저도 수님처럼 몸과 영혼이 털리는 고된 시기를 거쳐서 얼마나 지치는지 짐작도 됩니다. 하지만 이해가되고 짐작은 되어도 다 알수는 없겠지요. 우리 하나님 아버지는 하지만 다 알고 계시지요.
수님~지금까지 잘 이겨내시고 성장하셔서 이렇게 바른 소식 정보통으로 귀한 영상들을 가지고 평신도 선교사로 섬기시는 모습 하나님이 너무 기뻐하세요.
저 또한 한인교회도 없고 한인도 거의 없는 곳에서,하나님이 정해놓으신 환란 또는 훈련의 기간동안 불평과 감사없이 살았어요. 하나님이 시키시는 공부를 하면서 순종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했지만 불평, 불만과 여러 사건들을 통해 믿음있다고 자부했던 나의 교만함을 보게 하시구요, 지금보면 그 시기를 통해 저를 깎으시고 낮추시고 다듬으셨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코로나시기를 통해 회복의 불을 피워주시고 순교의 믿음으로 굳게 서게 해주시고 성장시키시더니 최근에는 계속 하나님의 끝없는 사랑을 말씀하시는데 사랑하고 사랑하고 사랑하라. 예수님이 생명을 내어준 것 같이.너도 예수님처럼 세상을 이웃을 사랑하라고.
사실…최근에 계속, 저를 상처줬던 사람들이 기도 중에 생각나게 하시는데 그들을 위해 회개와 축복기도를 했는데도 만나고싶지는 않다라는 미움과 한편으론 축복해주고 있지 않더라구요. 여전한 내 인간적인 모습을 보며 예수님의 초월하신 그 사랑을 닮는다는 것이 얼마나 내 생각인가.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인데를 깨달았어요.
그래서 수님의 모습이 더 제 모습으로 다가온 것 같아요. 천국가는 그날까지 우리는 성장하고 성장하는 거니깐, 저는 수님의 고백하신 그 모습도 진실되다고봐요. 하지만 나도 모루게 잠재되어있는 상처와 쓴뿌리들이 예수님 이름으로 제거되도록 기도하겠습니다. 마귀는 그 작은 티끌하나라도 찾아서 우리를 넘어트리려하니깐요. 수님은 더 거룩하고 깨끗한 예수님의 신부로 준비될 것입니다. 샬롬 ❤

Sujin Park
2 months ago

이럴 땐 망각의 은사가 충만한 제 자신이 참 다행이라능…ㅋㅋㅋ
언니가 겪으신 일들… 기억이 안 나면 이상한 거죠 ㅠㅜ 저 같았음 다 때려치우고 숨었을 것 같아요. 하지만 언니는 끝까지 자리를 지키셨죠. 정말 너무나 대단 존경해마지않습니다!

저도 그때의 일로 인해 페이스북도 때려치우고 실친을 손절했습죠. 지금 생각해도 잘한 일 같아요. 나이를 이래 먹었어도 아직도 사람 보는 눈이 없다니… 제 눈을 파박 찌르고 싶습니다 ㅠㅠㅋ

세상은 요지경 이상한 사람이 너무너무 많아요~~ 언니 말씀대로 내 가족 제외 사람은 믿지 않기로 했어요. 그리고 언니가 겪은 일들에 대해서는 하나님께서 반드시 잡아주시고 해결해 주실 거라 믿습니다.
그래도 결과적으론 블러리힐 이 생겨서 너무너무 좋다능ㅋㅋㅋㅋ

tanho
2 months ago

원래 웹상에 댓글이나 글을 거의 적지 않지만 이렇게 짧게 끌적입니다ᆢ적에 대한 적개심 보다 더한것은 총구 방향을 뒤로 돌리는 동료들의 배신이기에 누구든 그 기억을 곱씹지 않을까합니다ᆢ

‘예수’님이 ‘수’님을 하감하시고 새 힘을 주시길 사랑 많은 친구,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ᆢ

Soonghwn
2 months ago

누나, 고쳐달라고해서 고쳐져 달라진 수이든 고쳐지지 않은 여전히 그대로인 수이든 누나 좋아하고 걱정하고 아껴주는 사람 적지 않게 있습니다 이곳에. 아무도 없다고 누가 우기면 제 이름 대세요. ㅈ나 멍청하게 옹고집으로 무조건 타협 없이 응원해주는 사람 있다고 하면서요. 사실 사람은 믿음의 대상이 아니죠. 믿고 싶은 대상을 뿐이지. 여호와 하나님 밖엔 없습니다 믿음의 대상은 제 생각은 그래요. 그래서 어쩌면 의리나 신뢰 대신에 ‘사랑’하라고 말씀 하시는게 아닌가 싶기도 해요. 의리를 포섭하는 개념이 사랑이라고 볼수도 있겠지만 또 어떻게 보면 의리가 더 어려운 거 같기도 하고. 모르겠습니다 잘 ㅋㅋㅋ. 이런 소리 가족 간에도 낯간지러서 못하지만은 지금은 이말을 해야했네요. 누나가 신조로 가지고 있는 의리에 대해 시비거는게 아니라 그냥 제 생각을 공유고 싶었습니다. 이런얘기 길가는 모르는 사람이나 소중하지 않은 사람에게 뜬금 없이 할순 없으니깐요. 이쁘게 봐주세요 ㅎㅎ

여튼 누나 가끔은 아니 자주 그래도 좋으니까 선장역할에 너무 부담갖지 마시고 갑판에 좀 눕기도 하고 노가리도 까고 포도주도 병나발로 마시고 낮잠까지 자셔도 당연히 됩니다.
전 뒤끝 작렬인 사람이 좋습니다 그리고. 미지근한 성격보단 확실한 게 좋아요 ? ? 뭐가 되든 어떤 형태든 제가 알고 있는 수라는 본질이 변하지 않는한 응원 오지게 넣을겁니다. 아마 숨통 끊어질때까지 응원할 거 같습니다
가끔은 스트레스 완화를 위해서는 욕도 하고 꼴리는 대로 살고 하는 거죠 범죄만 저지르지 않으면서 하면 무방하다 생각합니다. 그때가서 사과하면 되지 뭐 잘못됐다면 정중하게. 그게 타인에게 일수도 있고 내 자신에게 일수도 있고.
수가 맘 아프면 나도 아파 쓰바꺼..ㅠ

Let’s get it started in here말고 let’s get retarded in here하세요 오늘은 ?

Last edited 2 months ago by Soonghwn
Soonghwn
2 months ago
Reply to  Soonghwn

오늘 글과 크게 관련이 없을 수도 있지만 힘들때 이거 듣고 작년에 아주 많이 들었는데. 평생 아껴서 들을라고 한동안은 일부러 안 듣는 노래거든요. 랩이긴 한데. 시간 되시면 혹시 들어보세요. 어떤 방식으로든 어떠한 느낌이 다가가지 않을까 해서요. 저도 받았듯이요.

https://youtu.be/ji_FZ5qt2es

Soonghwn
2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이걸 알고 계셨어요?? 이센스-독을요? 이건 좀 대박인데..?? 듣고 좋다는게 아니라 이미 아셨던 거 맞죠? 대박ㅋㅋㅋ 이센스 노래 좋아하는 거면 끝났지 뭐. 인성합격?

Carlos Kim
2 months ago

수누낭~ 고운 사람, 뉘우칠 줄 아는 사람, 사람이 그리웠던 사람, 착한 사람, 의리있는 사람, 당신이 있기에 세상에 살아보고 싶은 사람, 가장 프로인 사람! 수 누나 용기 잃지 말고 가즈아~^^

HaeKyoung Kim
2 months ago

언니~~ 매우 인간적인모습 저는 너무 따뜻한데요^^♡ 러블리입니다 ㅋㅋㅋㅋ

kang bomyong
2 months ago

뒤끝작렬은 정상적인 반응 아닐까요? ㅋ 몹쓸기억이 괴로울때가 있죠 내가 진즉에 페친였다면 수님힘들게한 ㅇ들 샤우팅 날려줬을텐데?
페북 친등하러 안간다고 미워하지 마세요?
수님 더이상 안할거같아 성질급한 난 그새 못참고 계정삭제 했으요?
이런 기면기고 아니면아님 istj-t형 같으니라구?
또 모르죠 친등하러갈지
수님을 섭섭하게 한 사람들 “악을 선으로 갚으라”라고 하나님이 말씀하셨죠 어쩜 우린 완전한존재가아닌 천국가는날까지 연단을 해야되는 존재들일지 모르죠 홧팅!!

jerryun
2 months ago

아하..수님의 답글에 묻어나는 다정함과 상냥함, 그리고 친근감은 그런 이유에서였군요~ 뒤끝작렬이라는 제목에 옳거니, 큰게 걸리겠구나 했는데..김이 좀 새버렸습니다..ㅋ 응원하고 격려하는 좋은 이웃되겠습니다~ ^^

melody hong
2 months ago

내가 그라유 ㅋㅋ 뒤끝 없는줄 아시는 분은 시어머니 한분 시 부모님께는 그럴수 없어서 ㅎㅎㅎ 나를 맘 아프게 하는 사람들이게 더 뒤끝있는 남편이 있으니 지금은 많이 나졌어요 ㅎㅎ 상처를 덜 받는것 같네요…우리 여기 수님을 좋아하는 팬들이 그런 사람들 더 미워해 줄께요 수님은 수님 사랑해 주는 사람 보면서 더 큰 위안을 받기를 바래요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45340k
2 months ago

유튜브도 잘 모르고 관심도 거의 없던 저 인데
우연히 수님의 영상 접했고 공감하며 팬이 되었어요 페북도 관심없었는데 이제 시작하는 중 입니다 이 또한 수님 덕이죠
저 와 같은 사람들이 많을거라고 생각하고
그들이 수님께 직접 다가가지는 못해도 늘
응원하고 기도 한다고 믿어요
사람은 누구나 외롭죠 저의 경우도 힘들때가 많거든요
우리가 예수님 보며 푯대를 향해 쭉 나아가듯
수님도 쭉 신념 대로 나아가시기를 바랍니다 보이진 않아도 드러내진 않아도 많은 분들이
수님을 응원하고 사랑하고 있을터이니 힘내시기를 바랍니다 ~^^
제가 좀 주제넘은 말씀을 드렸네요 ?
오늘도 좋은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

john.hong
2 months ago

하나님께서 수님께 주신 선물
1. 차단 기능
2. 누구를 차단할지 생생한 기억

Journey
2 months ago

안녕하세요 오늘 가입했어요. 지금처럼 바르게 정진하시다보면 주님께서 저들이 수언니를 결국엔 존경하게 되도록 일하실거라 믿습니다♡ 모든 컨텐츠 잘보고, 듣고있어요. 저를 깨워주셔서 감사합니다♡

pleasantgame
2 months ago

ㅎㅎ 수누나 짱~

Gyeongseon
2 months ago

수님 자신을 너무 나무라지 마세요
누구다 다 그래요 어쩌면 수님보다
더 아닌척하면서 뒤끝 작렬일 거예요 
물론 저도 그러고요^^
그리고 저는 수님께 의리를 배웠기 때문에
지금부터는 수님과 더 단단한 관계가 될 거예요
수님과 저는 삶의 목표가 같으니까요
수님처럼 좋은 의도를 가진 사람은
수없는 고난이 찾아옵니다
예수님도 그러셨고요
제가 단 한 사람의 지지자가 될 거니까요
힘내세요 수님 
수님이라면 할 수 있을 거라 믿어요~^^

사이버렉카
2 months ago

수님은 은근 코믹하고 귀여운 부분이 있으심 ㅋㅋㅋ

고수정
2 months ago

아직 저는 초신자 수준이지만, 더욱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살려고 노력할 때 마다 ‘네 이웃을 네 자신처럼 사랑하라’ 라는 말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를 깨닫고 있어요. 그래서 오늘 수언니의 고백이 어떤 마음인지 조금은 알 것 같아요. 상처를 받고, 힘든 관계라면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고 ‘차단’버튼을 이용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그리고 물리적으로는 멀리 떨어져 있지만 그래도 매일 수언니의 안녕을 위해서 생각하고 기도하는 같은 편이 있다는 걸 알려드립니다. 거룩한 주일 되세요~~~옹~ ^^

Lee heeseok
2 months ago

힘내세요 ~

handolry
2 months ago

한국사람들 보면 남이 잘 되는 걸 못 봐요
자기들의 말이 다 맞다고 우기기만하고…
한국사람들이 그래요 ?
나쁜 기억은 덜어 버리고 항상 좋은 기억만 하세요
저는 항상 수님의 편입니다 ㅋㅋ

캘리포니아에서…

clary
2 months ago

알림 떴을 땐 제목 보고 저도 모르게 웃으며 들어왔는데, 글을 읽어보니 너무나 진지하게 공감되는 내용이네요. 저도 차라리 나한테 악독하게 군 인간들은 지구 끝까지 쫓아가서 고소를 하던지 응징을 하면 된다는 생각에 오히려 그 인간들에 대해서는 별로 번뇌가 없어요. 근데 제가 ‘억울함으로 힘들어할 때, 방관하는 모습’ 을 보여줬던 사람들에겐 너무 많은 상처를 받고 시간이 지나도 마음을 열기 힘들더라구요. 저는 믿었는데, 저는 그 사람이 힘든 일이 있을때 진심으로 제 일처럼 화내고 편들어줬는데, 그런 경우면 특히나… 저도 최근에 그런 일이 있어 마음이 많이 닫혔고 아직까지도 전혀 열리지 않고 있는 상태랍니다. 솔직히 저는 페북 차단 버튼을 눌러 안 보고 살 수 있으면 영원히 제 인생에서 차단시켜 버리고 싶어요. 그래야 상처받은 제 마음이 치유될 거 같고 더 이상 사람한테 기대를 안 하고 살 수 있을 거 같아서요. 그리고 그렇게 제 마음을 추스려야 정말 고마운 사람한테 더 잘해줄 수도 있지 않을까요? 아무튼 저는 뒤끝작렬이신 수님도 응원합니다?

juflower
2 months ago

깜찍하신 부분도 있으셔서 더 인간적이고 좋아요^^
저도 가끔 제 글에 달린 댓글보고 기분상하면 그 댓글에 싫어요 아이콘 꼭~ 누르지요ㅎ
걸림돌을 디딤돌 삼아 여기까지 도약하신 수님은 정말 멋지(예쁘)세요~♥♥♥

leechongu
2 months ago

날마다 좋아질 겁니다. 주님께서 인도하시고 주님의 축복 안에 계십니다. 더 소박한 꿈으로 더욱 아름다운 소망으로 이겨낸 날들의 향기를 내내 안고 가는 주님과의 동행 길이지요. 기도합니다. 좋은 날들에 감사하지요. 좋은 날의 꿈입니다. 감사입니다.

Madaeil
2 months ago

여린 수님^^… 저도 누군가의 팬이 된건 처음인정도라 수님이 속상해하면 마음이 같이 아프더라고요ㅠㅠ
음해하는 세력들은 다 좌빨들일테니까.. 너무 신경쓰지말아요!!!!! ㅜㅜ

melody hong
2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

ditto
2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목사님 같지도 않아서 전광훈 지지자한테 댓글로 냅다 후려맞았는데 저도 보수우파 기독교인들과 싸웠지만 솔직히 속시원~합니다. 저도 기독교인이지만 정치적 견해들이 사분오열되서 너무 개인적으로 받아들이고 속상해 하지는 마세요^_ㅜ;; &…

ditto
2 months ago
Reply to  ditto

혹시 여기 또 지지자 계시면 태클 ㄴㄴ 전 지극히 박빠여서 그렇습니다만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