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4월 4일

>

플레이어가 고통까지 느낄 수 있는 메타버스용 슈트가 개발되었다.

가상 공간이 점점 극사실주의로 변해가고 있는 듯 하다. 게임이나 메타버스 공간에서 사용자게 총에 맞으면 총상의 고통이 슈트를 통해 그대로 전해지며, 칼에 찔리거나 높은 곳에서 떨어져도 그 고통이 그대로 전달된다. 운전을 하다가 큰 사고가 나면 몸이 시트 밖으로 튕겨나가기도 한다.

맛과 냄새까지 구현될 것이며 나아가 성산업으로 연결될 가능성도 있다. 지금 단계는 일단 통증을 구현해 놓은 사태라 볼 수 있겠다.

현실감 나는 이 맛에 즐기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메타버스가 현실에서 즐길 수 없는 오락과 심리적 치유를 위해 즐기는 것이면 모를까 아픔을 느끼면서까지 해야될지는 의문이다.

답글 알림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