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죽여야 세상이 변한다

명찰 롱 copy

2022년 1월 14일 1:10 UTC-22:47

나를 죽여야 세상이 변한다

일전에 내가 클리닉에서 같이 일하는 직원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다. 이 년이 누구냐. 바로 내가 아침에 출근하여 “블러리 힐” 음악 영상을 틀어놓으면 좀 있다 다른 채널로 홱 바꿔버렸던 오피스 매니저년. 이년 때문에 나는 사사건건 크고 작은 열폭을 거의 매일 하루에 몇 번씩 해왔었다. 그 열폭도 나중에 익숙해지더라. 나도 모르게 그년을 속으로 개무시하고 있었다. 싸가지 없게 굴면 속으로 “이년 또 ㅈㄹ이네” 이러면서.

그러던 어느 날… 새벽에 기도를 하고 오디오 성경을 녹화하는 중 그년이 스멀스멀 떠올랐다. 뭔가 마음이 영 불편해지기 시작했다. 그러고는 그날부터 그녀에 대한 기도를 하기 시작했다. 그년을 고쳐달라고. 나에 대해 못마땅한 것이 있으면 풀어달라고. 그런데 희한하게도 일주일이 지나면서부터 그 기도는 내 기도로 바뀌기 시작했다. 내 더럽고 교만한 마음을 용서해달라는 기도로 바뀌고 있었다. 엥? 내가 왜? 주님, 저는 그년한테 별로 잘못한 게 없는데요? 그러나 화살은 내게로 향하고 있었다. 나는 겉으론 예의를 지키고 속으론 수없이 까대는 열라 겉 다르고 속 다른 년이라고 가슴이 말하고 있었다.ㅠㅠ

나는 먼저 그녀를 “복받을 년”으로 명칭을 바꾸었다. 그리고 그녀를 맘으로 무시하지 않겠다고 일단 다짐했다. 아침형 인간이 아니라서 오전 내내 똥 씹은 얼굴로 있는 그년에게 먼저 다가가 인사하고 자주 싱거운 말을 걸고 이것저것 상의하고… 무엇보다 이년의 장점을 찾아보기로 결심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이냐. 장점이 하나 둘 보이기 시작했다. 이년이 싸가지는 없는데 일처리는 확실하다. 목소리 톤은 차가워도 의사소통이 분명하다. 돈 계산에도 실수가 없다. 손재주와 안목이 좋아서 클리닉 인테리어를 잘한다. 다른 직원들이 해이해지지 않도록 기강도 잘 잡는다. 내가 뭘 부탁하면 제날짜에 딱 맞추어 처리해놓는다. 세상에나… 참 쓸모 있는 귀한 일꾼이었는데 나는 그녀의 겉모습만 보고 판단해왔던 것이다.

어느 날인가부터 그녀의 나를 향한 태도가 변하기 시작했다. 인사도 잘하고 웃으며 말하기도 하고 시키지 않은 일도 미리 알아서 잘 처리해 놓는 것이다. 그때 가슴을 후려치는 깨달음과 회개가 있었다. 그녀가 내게 원한 것은 “인정과 존중”이었다. 익숙한 겉치레 말과 예의가 아닌 내 속에서 우러나오는 인정과 존중 말이다. 이제껏 내 말과 태도는 나의 속마음을 가리지 못했던 것이다. 그녀는 바로 거울에 비췬 내 모습이었다. 그때 깨달았다. 상대를 바꾸는 건 나 자신이라는걸. 나를 바꾸지 않고 남을 바꾸려는 것 자체가 심각한 교만이었다.

어부들을 데려다 발을 씻기시며 섬김을 가르쳐주신 예수님. 내가 죽어야 네가 사는 것이 십자가의 도인 것을… 세상이 바뀌길 기대하지 말라. 내가 죽는 것이 기적이고 기도의 응답이다. 이게 나의 간증이다.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59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내곁에만머물러요(@yousilllllll)
8 days ago

전에 이분에 대해 쓰신 글을 아빠께 읽어드렸는데 무척 안타까워하셨던 기억이.. 근데 오늘 이 글을 읽어드렸을때 아빠가 바로 이거라는!! 저에게는 알지만서도 참 안되는 부분입니다..ㅜ

Gongju309(@gongju309)
9 days ago

🙏 🙏 🙏 😊 😊 😊 ❤ ❤ ❤

Jia(@jia)
9 days ago

원수를 주님께 맡겨야 더 아름다운삶을살수있는것같네요.

SophiaEun(@sophiaeun)
9 days ago

저는…요즘…개념 왔더갔다 멍멍싸가지의…’복받을 놈’ 땜에 죽을 지경입니다…쑤님 다이어리 읽다가…내려놓으려 했던 십자가 또 지고 죽으러 가야하구만요…우짜는동.. 저는…쑤님한테서 도전받기를 쉬지 않아야겠구만요..

Last edited 9 days ago by SophiaEun
SophiaEun(@sophiaeun)
8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오늘…묵상한 말씀 중에..resting…일맥상통…어메이징 하나님…쑤님께 늘 고마운 마음이 출렁입니다.

45340k(@45340k)
10 days ago

귀한 간증 잘 정독했습니다
정말 얄밉고 줘어박고 싶은 사람들이 왕왕
있는데 짜증섞인 내자신의 맘 의 표정이었네요
예수를 믿고 예수를 담고 예수님 처럼
죽기 원하지만 제 눈의 들보 와 가시가 너무 많고 많았습니다 좋은 반성이 되었습니다
이제는 참 회개의 간절함 과 기도의 깊은 곳으로 나아가야겠습니다
언제나 일깨워주시는 수님
감사합니다 ❤

kang bomyong(@kang-bomyong)
10 days ago

아멘 공감입니다
상대를 바꾼다기보다 내가 바껴야 상대를 바라보는시선도 스트레스인것같은 내주위의환경도 달리보이더라구요 단점만 그렇다고 장점만 있는사람들은 없더라구요 그사람의 장점을 뽑아쓰면 되는것을
마음이답답하고 힘든환경이 주어질때가있지만 그럴땐 오직 기도로 그리고 다윗의시를 읽으며 나를 죽이는 연습을 하고있습니다❤

Last edited 10 days ago by kang bomyong
Sun young Lee(@sun-young-lee)
10 days ago

아멘…제가 해야할 회개기도입니다.

Jinny Kim(@jinny-kim)
10 days ago

💕 ❤ 💕 💓 ❤ 💕 💓 ❤

juae(@juae)
10 days ago

아멘 . 요즘 저도 회개모드이여요 . 귀한 간증 감사합니다^^

Tony Yang(@tony-yang)
10 days ago

쌤…제목만 보고 쌤을 죽이려고했던 나를 용서하우…

Sujin Park(@jinsang)
10 days ago

아멘!! 언니 너무 귀한 간증 진짜 감동받았음요 ㅜㅜ 저도 어제부터 다시 맘잡고 기도하는데 또 제가 하나님께 원망아닌 원망을 하고 있었더라구요. 그리고 그 안에 남탓이 얼마나 많던지 ㅜㅜ 하지만 그 모든것이 저의 죄였음을 깨닫게 해주셔서 회개만 옴팡 했고만용ㅎㅎㅎ
역시 날 변화시키려면 나를 찌르는 가시가 필요한가봐요ㅠㅠ 가만히 편안하게만 살면 얼마나 좋으련만.. 어딜가나 그지같은 인간들은 존재하고 어이없는 힘든일은 꼭 생기고 ㅠㅠ 하지만 그 안에서 하나님이 제게 원하시는것이 무언인질 깨달았을 때 제 자신이 갑자기 조금 성장해있단 느낌이 들었어용ㅋㅋ 언니가 항상 말씀하시는거 늘 마음에 새기고 있어요. 오늘부터 다시 성경도 열심히 듣고 묵상할게요!

doseph(@doseph)
10 days ago

저도 최근에 비슷한 경험을 했어요
저 놈의 꼰대? 이렇게 약간 기분 나쁜 경험을 했는데 알고보니 저의 교만이더군요. 다름에서 오는 차이때문에 그 사람의 진면목을 보지 못했어요. 자신을 되돌아보고 저의 태도를 바꾸니 그분과의 관계도 다시 좋아졌습니다. 이것말고도 내 거짓자아가 죽어야지만 누릴 수 있는것들이 많은것 같아요.

Gyeongseon(@gyeongseon)
10 days ago

요즘 직장에서 상대방의 태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어요 그래서 친한 몇 분들에게 물어보면 나에게 그다지 필요 없는 사람들에게 무관심으로 나만 괜찮으면 됐지 이런 생각으로 가지고 지내는 게 맘 편하다고 하는데 저는 납득이 되지 않고 회사 안에서도 쉬는 시간에도 서로 관심도 없고 서먹서먹 지내면서 각자 핸드폰만 보는 게 맞는가 잘 모르겠어요.
오늘 수님의 글을 읽고서 인정과 존중은 참 중요한 것 같아요.
수님! 한 조직 안에서 대인관계는 어떻게 해야 좋을까요? 시대 분위기나 사내 분위기를 따라야 하나요? 내 기준에서 사내 분위기가 좋지 않은 관습을 가지고 있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수님 생각이 듣고 싶습니다

Gyeongseon(@gyeongseon)
9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감사합니다~ 수님!
오랫동안 정리되지 못한 마음을 한 번에 씻어주시네요 이 글 속에 수님의 가치관도
보입니다. 수님의 써주신 글을 마음에 새기고 행동하겠습니다 앞으로 일하는 게 더 재미있고 즐거울 것 같습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수님~~^^

Flament Olivier(@flamentolivier)
10 days ago

하느님이 기뻐하실것입니다

kim11(@kimnamhee)
10 days ago

아멘.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삶..
그러나 넘 어렵습니다.

Lee heeseok(@lee-heeseok)
10 days ago

늙은이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는 글입니다. 존경스럽네요.배워 익히겠습니다.이나이에 부끄럽네요

niverla(@niverla)
10 days ago

과연 기독교 신자만 정답인가.

불교신자는 왜 안되는가

-나미아미타불 관세음보살-

Last edited 10 days ago by niverla
Ultra(@ultra)
10 days ago

자매님의 영적 성숙하심을 유감없이 발휘하셨군요. ^^ 다이어리를 통해 인간적인 면을 보여주셔서 참 좋습니다. 근데 글을 읽고 떠오르는 생각이 있습니다… 지금 세상을 쥐고 흔드는 자들이 이와같은 타인에 대한 이해와 관대함이 그들의 가슴 속에 있다면 우리는 과연 지금과 같은 환란기에 살고 있을까? 결국 인간을 악하고 추하게 만드는 건 이기심과 탐욕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들의 얼어붙은 마음에 보통사람들을 자기자신들 같이 사랑하는 마음이 싹트길 기도해봅니다.

Ultra(@ultra)
10 days ago
Reply to  SPIKA STUDIO

👏👍❤️

leechongu(@leechongu)
11 days ago

🙏🏻

YoonheePark(@yoonheepark)
11 days ago

내가 바뀌어야하고 내가 죽어야하고..저도 요즘 그 생각을 많이 합니다. 어쩜 이리 나를 바꾸고 죽이는게 쉽지 않은지.. 자꾸만 살아나서 혈기를 부리네요.. 하나님께 도움을 구할뿐이네요..

Flament Olivier(@flamentolivier)
11 days ago

정말로 그러합니다 사람들은 사소한 사실을 모릅니다. 심지어는 폭력과 억압, 강요로 다른 사람을 자기 맘에 들게 바꾸려합니다. 너무나도 안타까워요.

Flament Olivier(@flamentolivier)
10 days ago

단순히 증오와 시기,질투,분노 같은 감정으로 타인에대한 폭력성을 컨트롤하지 못하는데에서 비롯된 문제 아닐까요. 그 불타오르는 감정은 인간의 영혼을 고통스럽게 만듭니다. 변하거나 바꿧다기보다는 그 불의 통제에 성공한것이죠. 스피카님도 그년?도 바뀐건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저 증오가 사라지고 상호존중이 생긴것이고. 세상을 자기가 원하는대로 조작하려는 시도를 중단함으로서 정상적인 본래 있어야할 상태로 돌아온것이죠.

Flament Olivier(@flamentolivier)
10 days ago

“세상을 내가 원하는대로 조작하고싶다” 가 어떻게보면 모든 인류역사에서 고통과 폭력을 유발한 근원지일지도 모르겠네요. 사람들이 일상에서 겪는 사소한 일들과 세계적 사건의 연관성이 유의미할지도 모른다고 봅니다. 많은 종교와 사상, 신념들이 비롯된 그 출발점을 왠지 님이 그대로 얘기하신것같은데요. 씨앗같은거죠.

Last edited 10 days ago by Flament Olivier
rald(@rald)
11 days ago

윽! 뼈 때리네요~ 현타!!

BlueKnight444(@blueknight444)
11 days ago

👍 👏 👏 👏 ❤
귀한 나눔 감사합니다.

shinyheen(@shinyheen)
11 days ago

아멘! 역시 내릉 먼저 봐야하나봐요

지수(@jisoo)
11 days ago

아멘, 사랑과 겸손 🙂🙏

handolry(@handolry)
11 days ago

오늘은 웃기고 은혜스롭네요 ㅋ
아멘입니다

– 캘리포니아에 사는 놈 –

Jchung(@jchung)
11 days ago

아멘 입니다.

Benjamin Cho(@benjamin-cho)
11 days ago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