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4월 26일

>
>

기침소리로 코로나19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ResApp. 이 앱은 정확도가 높아 화이자에서 900억대의 인수 제안을 하며 눈독들이고 있다. 그 외에도 음주 측정기처럼 10초간 불어서 확진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 장비도 개발되었다. 이 장비 또한 90% 이상의 정확도를 증명했다.

이처럼 코로나 팬데믹은 사람들이 스스로 앱을 이용하여 자가검진을 할 수 있는 의료환경을 유도하고 있다. 코로나뿐만 아니라 모든 질병에 대해 이런 방식으로 자가검진과 재택진료를 하게 될 것이다. 사람들은 더더욱 스마트폰의 앱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시스템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elegram
Share on linkedin
Share on email
2 댓글
최신순
오래된순 인기순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Ultra
21 days ago

이것 혹시 개나 소나 다 코로나 걸린 것으로 나오게 설계된 건 아닐까요? 놈들은 무조건 많은 확진자들이 나온다고 해야 사람들이 겁을 먹고 백신도 더 맞고, 드럽게 비싼 치료제도 사먹고, 방역도 더 빡세게 할 명분도 만들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