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릴 샀어요

명찰 롱 copy

2021년 5월 21일 23:15 UTC-04:00

그릴 샀어요

더 늦기 전에 부랴부랴 가스 그릴을 사 왔습니다. 외식을 거의 하지 않는 집밥순이인 저는 날씨가 따뜻한 계절에 집 뒤뜰에서 바베큐하는 것을 좋아해요. 고기, 야채, 쌈장만 있으면 준비 끝. 누구를 만나 식사를 할 일이 있어도 저는 주로 집에서 같이 식사하자고 권합니다. 집 밥이 훨씬 깨끗하고, 자유롭게 오래 한 군데에 있을 수 있고, 비싼 팁을 안 줘도 되니 여러모로 이득입니다. 지금부터 한 3-4개월 주야장천 바베큐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희 집에 오시는 분들은 고기에 곁들일 와인 한 병 들고 오시면 그걸로 족합니다.^^

제가 “보기와 다르게” 까다롭지 않고 참 털털한데 말이죠. 불필요한 격식이나 체면을 차리지도 않고요. 제가 픽업트럭 몰고 다니는 사람인 걸 보시면 알 수 있잖아요.^^ 저는 있는 그대로 살면서 보여주는 걸 좋아합니다. 뭘 꾸미고 자시고 하는 거 질색이에요. 저도 편하고 남도 편한 게 좋아요. 요즘 가끔 이런 생각을 해요. 나랑 친구가 되면 진짜 좋은 게 더 많을 텐데… 자진하여 관계를 안 좋게 만드는 분들은 참으로 안타깝구나…

우리 스피카 스튜디오 식구들이 다 모이면 몇 명이나 될까… 트럭에 음식 잔뜩 싣고 캠핑장에서 여러분들과 고기 구워 먹으며 모닥불 펴놓고 질펀하게 앉아 늦게까지 웃고 떠드는 상상을 해봅니다. 밤새도록 음모론😁

SPIKA STUDIO

SUE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telegram
Telegram
Share on email
Email
64 댓글
Newest
Old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hua bing
3 months ago

스피카님 언젠가는 정말 그런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열심히 살아서 스피카님과 담소 한번 나눠볼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참으로 좋겠네요!

Last edited 3 months ago by hua bing
SU
3 months ago

밤새도록 음모론 ..ㅎㅎㅎㅎ 최곱니당?

Frog
3 months ago

제 성격은 음식점에서 맛 없으면 맛 없다고 말하는 성격인데, 직원들과 함께 식사할 때 그 역활을 제가 하곤 했습니다. 다른 분들은 음식이 짜도 그냥 대충 드시고(물 타서), 하는데 저는 음식이 짜다고 말을 합니다.
왜냐하면, 이 부분만 수정하면 이 음식점은 좀 더 나아지니까요, 그런데, 보통은 ‘다음에 안 오면 된다’라고 마음먹고 말을 하지 않습니다.
공짜로 먹는 것도 아닌데, 과연 어떤 모습이 점주에게 도움이 될까요… 

예전, 상도동에 황새골-손칼국수 집에서 주문해서 먹는데 다진 마늘이 부족해서 ‘마늘 좀 주세요.’ 하니 래시피되어 있어 더 이상 줄 수 없다고 젊은 주인이 그랬습니다.

뭐 이런, 건너편 마트에서 다진 마늘 사 왔습니다. ㅎㅎㅎ

가까이 계셔야 와인들고 가지요? ㅎㅎ

Last edited 3 months ago by Frog
Ropez
3 months ago

캬~ 의식이 함께 하고 있다고 여겨지니 행복하네요. 음악 좋고요~♡

Esther Kim
3 months ago

밤새도록 음모론 ㅋㅋㅋㅋㅋㅋ 여기에 양념으로 야한 얘기도 곁들이면 금상첨화 아니겠노 ?????

Sujin Park
3 months ago
Reply to  Esther Kim

음모론+음란론 이노ㅋㅋㅋㅋㅋㅋ 밤을 하얗게 불태울듯ㅋㅋㅋㅋㅋ

atomizeok
3 months ago

ㅎㅎㅎ

Sundar Larkee
3 months ago

나도 나중에 기회가 되면 엉니 볼 수 있는 날이 있었으면…
저도 순간 짜증에 페북 접었어요. 그리고 말씀을 읽어야 할때 같다고 느끼는데 그 이후로 몸이 많이 심하게 아팠단.할일들은 천천히 해놓고 언니같은 여유 느끼고 싶은데 .. 했빛이 비치면 나가기 무습~^^
언니 즐거운 시간 보내요

BlueKnight444
3 months ago

잘 하셨네요. 저는 개스보다 석탄을 더 좋아해 둘 다 있는 걸 선택했습니다.^-^ 역시 오늘 음악도 탁월한 선택이십니다. 알 자루우!

Sujin Park
3 months ago

천조국 그릴 스케일 ㅎㄷㄷㄷㄷ 저는 예전에 세숫대야에 구멍뚫어서 번개탄 피워가꼬 고기 꾸워먹었는뎅ㅋㅋㅋ 아니면 드럼통에 구멍 뚫어가꼬 참숯사다가ㅎㅎ
뭐 어찌되었던 육식은 사랑입니당❤ 저는 육식주의자~~ㅋ 고기 꿔먹으러 미국 가고싶어요? ????

Sujin Park
3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고기묵고 초코케익이라니ㄷㄷ 건강한 돼지가 될 것 같아요 ?

Esther Kim
3 months ago
Reply to  Sujin Park

내도 육식주의자 ㅋㅋㅋㅋㅋ 남의 살이 좋노~~

Sujin Park
3 months ago
Reply to  Esther Kim

내도 살코기 너무 좋음 + 비계도 ????

lynn Won
3 months ago

와… 좋은날씨, 맛있는 음식, 그리고 끊이질 않을 즐거운 대화. 최고의 날이되겠네요~^^
지금부터 한동안 은 바베큐 시즌이지요? 즐거운 시간 갖으시길. 저도 식구들과 수님 얘기 하며 바베큐 즐기고 있겠습니다. 언젠가 바베큐를 함께할 날이 온다면 정말 좋을것 같으네요. ?

lynn Won
3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네 미국 동부. 수님 계신곳에 그리 멀지않은 곳에 삽니다. 저희가족 모두가 수님 팬이고 저희 부모님으로부터 수님 채널을 알게 됬거든요. 식단에 스피카.. 필수 입니다 ?? 함께 바베큐 하듯 삼겹살에 김치를 말아 먹을때마다 수님과함께 하는 기분일것 같습니다

lynn Won
3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감사해요 ❤️ 수님의 존재가 저희에게 감사입니다 ?

Gyeongseon
3 months ago

수님이랑 스피카 식구들이랑 즐겁게 웃고 떠드는 모습을 생각을하니 너무 즐겁네요
저는 와인2병 가지고 갈께요~~^^

uth1951
3 months ago

저도 꼭 와인들고 가고싶네요…

cowboy bebop
3 months ago

와인 대신 맥주를 가져가도 될까요?^^

jinhee. Im
3 months ago

???
마당있는집 부럽네요~~~!!!!!

kang bomyong
3 months ago

오~그릴이 가게에서나 볼수있을법한 아우라인데요
캬~~가까이 있음 맨날 와인사들고 갈거인데
딱 내스퇄인데~
얼마전 지인과 약속잡아놓고 밥만먹고 헤어지기 아쉬워 어디서 보까 고민고민 하는 지인들에게 중국옘병 때문에 마땅히 갈곳도 없고 가게도 늦게까지 안하니 “휴양림 에서보자” 제안했지요 테크하나 대여해서 점심때즘만나 저녁까지 늦게까지 바베큐 파티하고 아주편히 놀다 왔네요
헤어질때 “장소선택은 굿 아이디어다” 칭찬도듣고 ?놀때는 아이디어가 번쩍!! 이걸보니 그때가 생각나서 갖다온지 얼마 안됐는데 또가고 싶네요~

handolry
3 months ago

수님은 요즘 여자 같이가 않아요
순수한 그 자체다 순수한 사람 또 있을까 ❤

캘리포니아에서…

pleasantgame
3 months ago

저두 저두 친구시켜주세요 미국에 첫사랑빼고 두번째로 알고있는 인맥시켜주세요♡

pleasantgame
3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나면 나는거구요 안나면 안나는건데요 ㅎ 한번쯤 고민하면 하루하루가 소중하게 보내고 좋은거죠~ 나중에 미국갈일있으면 헬프때리면 외면하기 없기에요 ♡

pleasantgame
3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네 수누나 짱♡ 미국가도 미아될일없어 든든해요♡♡♡♡♡♡

45340k
3 months ago

똑똑하시고 빈틈없는 분으로만 생각했는데 점점 인간미 느껴지는 소탈과 진솔한 모습에 더 좋아하게 됩니다 수님의 찐팬들이 많을겁니다
야구장 정도의 크기는 대관해서 파티를 해야하지 않을까요 ??
사는 동안 기회가 되면 꼭 뵙고 싶네요
나두 고기 좋아하는뎅 ?
오늘도 정감있는 글
감사합니다 ~^^??

45340k
3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그럼요 ㅎㅎ
주인장의 잔치엔 주인장 좋아하시는 스타일로 참석해얍죠 ~^^
좋은 주말 보내셔요

Soonghwn
3 months ago

상상만으로도 흐믓합니당 오순도순 옹기종기
그저 낭만 그 자체다

Soonghwn
3 months ago
Reply to  SPIKA STUDIO

와 대박…누나 저 이만한 동기부여 갖는 게 되게 오랜만이에요. 그런 상황 만들 수 있게 제가 해야할 일을 할게요 다시. 더 정신차리고.

BHK
3 months ago

밤새도록 음모론.. ㅋㅋ 맛있는 음식에 말이 통하는 사람들과 즐거운 시간..상상만해도 기분좋네요! 가까이 사시면 좋을텐데 너무 아쉽습니당.. ㅠㅠ

johnpark
3 months ago

미국은 커도 너무커서 수님네까지 아마 일주일은 운전해야 도착할듯…

Hyojong Jeong
3 months ago

우앙~~^^;;
그릴 디따크다~
밤새도록 음모론~~~?
잼나겠다요.

SophiaEun
3 months ago

지금 커피 한잔 하면서 새 연구계획 혼자서 플랜닝 중인데…
우리 모두들 만날 날 생각만해도 행복해서..
가슴 설레고, 눈물도 나고, 혼자 깔깔깔 웃기도 하고…
마음이 벌써 뭉게구름으로 몽실거리네요.
OZ style BBQ sizzles도 기쁘게 소개할 날 오겠죠?
barbie, eskies, vb stubbies ㅎㅎㅎ

Last edited 3 months ago by SophiaEun
크라이시스
3 months ago

캠프할때 나고 껴됴 ㅋ

Last edited 3 months ago by 크라이시스
사이버렉카
3 months ago

오 엄청 큰놈으로 사셨네요. 밤새 모여 앉아 이야기 나눈다는 상상 …생각만해도 가슴이 벅차네요^^

Carlos Kim
3 months ago

수 누낭! 한국에 사는 것이 ㅜㅜ, 미국에 살아야지 와인과 장미꽃들고 BBQ 먹으로 갈 수 있는데영 ㅜㅜ 미국에 사는 친구들과 BBQ 파티하면 동영상 올려줘영~^^ 주말 평안히 보내요~^^